When the votes, reality are far apart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When the votes, reality are far apart

I’ve been following Japanese politics for quite a while, but I’ve never seen an election quite as unusual as the one set for Dec. 14.

It’s comical that the reasoning to dissolve parliament is to delay the consumption tax hike, not the consumption tax hike itself. But let’s just assume Prime Minister Shinzo Abe has full authority to dissolve the National Diet of Japan. It’s hard to guess how the ruling party, the opposition parties and Japanese voters will respond. I’ll refer to it as “The Three Mysteries.”

First of all, the opposition seems to have given up on itself. The upcoming election will determine which party will form the government. But the Democratic Party, the biggest opposition, only nominated candidates for 178 of the 295 electoral districts. Including proportional representation, there are 198 Democratic Party candidates for 475 seats - about 41 percent. In other words, the Democratic Party has given up on the possibility of holding power. So for this election, “change the government” is not a slogan. It is absurd that an opposition party that was formed in 1998 and was once in power couldn’t even produce candidates for all of its districts two years after its defeat in the general election. In short, they aren’t qualified to exist as an opposition party.

Secondly, the ruling party is brazen. On Dec. 2, an absurd scene was broadcast on television as the major candidates began launching their election campaigns. Yuko Obuchi, the former minister of economy, trade and industry, started off her campaign with confidence. But only a month ago, she resigned after her involvement in an illegal political funds scandal was revealed by the media. She is currently under a prosecutorial investigation. But the Liberal Democrats quietly gave her the nomination, and the ruling party revealed its arrogance, as if asking, “What can you do?” Moreover, there are 295 Liberal Democratic Party members in the Diet, and only five were replaced. That’s a mere 1.7 percent. Four of these five are proportional representatives, so there is only one new candidate running in the district. The world is changing and the voters have different demands, but the ruling party still won’t budge, and without explanation.

But the Japanese voters remain indifferent. Various opinion polls show that more people disapprove of the Abe government. They are not thrilled about Abenomics. But when asked which party they would vote for, they still say the Liberal Democrats. The Asahi Shimbun’s recent survey is even more amazing. Even among respondents who oppose the right to collective self-defense and the Abe government’s nuclear power policy, the Liberal Democratic Party was still the frontrunner in the upcoming election. Voters are unsatisfied with the ruling party but still vote for it - partly because there’s no alternative in the opposition.

But an election is a means to determine the public. It is the core of democracy. But when public sentiment and the election outcome are so distant, Japanese voters’ lack of political awareness, and ultimately Japan’s limitations, will be highlighted i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he author is the Tokyo bureau chief for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Dec. 6, Page 34

by KIM HYUN-KI


꽤 오랫동안 일본 정치를 지켜봐 왔지만 오는 14일 치러지는 총선만큼 희한한 선거도 없다.
 “소비세를 올리겠다”는 것도 아니고 “올리는 걸 미루겠다”는 걸 국회 해산의 명분으로 삼은 것부터 희극이었다. 하지만 법률에 ‘총리 전권사항’으로 돼 있으니 그건 그렇다 치자. 문제는 도무지 ‘이해 불능’의 여야, 그리고 일본 유권자다. 개인적으로 ‘3대 불가사의’라 명명하고 싶다.
 첫째는 ‘자포자기 야당’. 총선은 정권을 선택하는 선거다. 그런데 이번 선거에서 제1야당 민주당은 전체 295개 선거구 중 178곳밖에 후보를 내지 못했다. 비례대표를 포함하면 전체 의석 475석 중 후보는 198명. 41%에 불과하다. 한마디로 선거를 치르기도 전에 ‘민주당 정권’을 포기한 셈이다. 그러다 보니 이번 선거에선 ‘정권교체’란 구호가 아예 사라졌다. 아예 가이에다 반리(海江田萬里) 민주당 대표는 “이번 선거는 다음번 선거에서 승리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하기 위한 선거”라고 아무렇지 않게 말한다. 한국 야당 같았으면 당일로 바로 ‘모가지’감이다. 1998년 창당해 한때 정권까지 잡았던 야당이 지난 총선 패배 후 만 2년이나 지났는데 선거구에 제대로 후보조차 내지 못한다니 기가 막힐 노릇이다. 한마디로 야당 자격상실이다.
 둘째는 ‘묻지마 여당’. 2일 TV에선 황당한 장면이 흘러나왔다. 이날 시작된 선거전에 임하는 주요 후보의 모습이었다. 그중 당당하게 기세를 올리는 한 여성. 오부치 유코(小淵優子) 전 경제산업상이었다. 한 달여 전 불법 정치자금 문제로 정치판을 뒤흔들어 놓다 각료를 사임했던 그다. 검찰 수사도 받고 있다. 그런데 자민당은 슬그머니 그를 공천했다. “어쩔 건데?”란 오만함이 묻어나온다. 물론 그가 친한파 의원이긴 하지만 비정상의 극치다. 또 하나. 자민당 의원 295명 중 ‘공천 물갈이’된 이는 단 5명. 1.7%다. 그나마 5명 중 4명은 비례대표였다. 선거구 출마후보 교체는 딱 1명이다. 세상이 팽팽 돌고 유권자 요구가 다양해져도 꿈쩍 안 한다. 이유가 따로 없다. “묻지 마”다. 정치에 변화가 없으니 사회도 지친다.
 마지막은 ‘나 몰라 국민’. 각종 여론조사를 보면 한결같이 아베 정권을 지지하지 않는 목소리가 더 많다. 아베노믹스에 대해서도 부정적이다. 그런데도 “어딜 찍겠느냐”고 물으면 자민당을 찍는단다. 놀라운 통계가 있다. 최근 아사히신문 조사에 따르면 아베 정권의 집단적 자위권, 원전 정책 등에 반대하는 응답자도 ‘찍을 정당’ 1위로는 자민당을 꼽았다. 여당이 싫다면서도 정작 찍는 건 여당이란 거다. 제대로 된 야당이 없다는 이유도 있다. 하지만 민심 반영, 민의 투영의 도구가 선거다. 그게 민주주의의 핵심이다. 그걸 무너뜨리고 ‘민심 따로, 결과 따로’로 간다면 그건 결국 국제사회에서 일본 유권자의 정치의식 부재, 나아가 일본의 한계로 귀착될 뿐이다. 그래서 아쉽고 안타깝다.
김현기 도쿄 총국장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