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bing a power struggle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Probing a power struggle


It’s been 11 days since the investigation into an internal report on Chung Yoon-hoi, the personal secretary to President Park Geun-hye when she was a lawmaker, began. The team has been probing the scandal every day since. It is now focusing on two points: whether the report is true and how it was leaked.

Park met with Saenuri leaders and members of the Budget and Accounts Committee on Dec. 7 and said that the rumors are groundless. According to the attendees, President Park said, “The important things are that a report has leaked and its contents are not true.” Park described her inner circle, Lee Jae-man, Jeong Ho-seong and Ahn Bong-geun, as “staff members who have worked for me for 15 years since I was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They are the plaintiffs in the case.

When prosecutors investigate a case, those who are involved make various comments for their own advantage. But the prosecution always says, “That’s their side of the story.” This time, however, the prosecutors cannot completely ignore the claim, since it is the president who is making comments on the case.

When the president’s remark was reported on Dec. 7, a high-level prosecution executive said, “We don’t have anything to say about her words.” Promotion season is approaching. While promotions are usually announced in January, it is expected that a reshuffle will be postponed until the case is concluded.

This is the second time that the president has made comments on this case. At first, she focused on how the report leaked, rather than what’s in it. At a meeting with her senior secretaries on Dec. 1, she said that the leak was “an act breaching state affairs discipline.”

While the prosecutors have their own investigation plan, they are criticized for “faithfully following the president’s order.” Less than a week later, another comment has been made on the credibility of the report. It coincided with the point when the prosecutors’ investigation to verify the validity of the document was in full swing.

I do not doubt that prosecutors in Korea would cover up a scandal that is true. But an attorney said, “If the Blue House claims that the report is not true, and the investigation finds that it is not true, people would distrust the outcome and doubt whether the prosecutors investigated the case properly.” In fact, the opposition party argues that the president practically gave an investigation guideline.

The case is about a behind-the-scenes power struggle. Strictly speaking, it is a political issue that should be resolved by politicians. Investigating the scandal will only leave distrust and suspicion of prosecutors in the minds of the citizens.

The author is a national new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Dec. 9, Page 33

by CHOI HYEON-CHUL




‘정윤회 동향' 문건에 대한 수사가 시작된 지 열흘째다. 그동안 수사팀은 하루도 쉬지 못하고 출근해 수사에 몰두했다. 지난 주말도 마찬가지다. 수사의 방향은 두가지다. 문건 내용이 사실인지와 어떤 경로를 통해 유출됐는지를 밝히는 것이다.

이런 가운데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7일 새누리당 지도부와 예결위 소속 의원 등과 만나 “찌라시에나 나오는 얘기”라고 언급했다. 참석자들은 “중요한 것은 문건이 유출됐다는 것과 그 내용이 모두 틀렸다는 것”이라는 대통령 발언도 전했다. 박 대통령은 청와대 3인방(이재만 총무, 정호성 제1부속, 안봉근 제2부속 비서관)에 대해 “내가 의원시절부터 15년간 우직하게 일해 온 직원일 뿐”이라 표현했다. 이들은 이번 사건의 고소인으로 이름을 올린 사람들이다.
검찰이 수사를 하다보면 당사자들이 바깥에서 이런저런 얘기들을 많이 한다. 대부분 자신에게 유리한 발언들이다. 이에 대해 검찰은 “일방적인 얘기”라거나 “그쪽 입장이 있을 것”이라고 일축한다. 하지만 이번에는 검찰 표정이 그리 여유롭지 않아 보인다. 발언자가 대통령이기 때문이다.
대통령 발언이 보도된 7일 저녁 한 검찰 고위 간부는 “대통령 말씀에 대해선 할 말이 없다"고 입을 다물었다. 검찰은 곧 인사를 앞두고 있다. 통상 1월에 하던 인사를 이번 사건이 마무리된 뒤로 미룰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이번 사건과 관련한 대통령 발언은 두 번째다. 처음엔 문서 내용보다는 유출 과정에 집중했다. 지난 1일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문건 유출을 ‘국기문란 행위’라 했다. 바로 그날 검찰은 사건을 쪼개 명예훼손 부분은 형사 1부에, 문서유출 부분은 특수 2부에 배당했다. 검찰 나름의 수사 계획에 따른 것이었겠지만 “대통령 발언에 충실한 조치”라는 지적이 뒤따랐다. 다시 일주일도 안돼 문건의 신빙성에 대한 두번째 발언이 나온 것이다. 마침 검찰은 문건 진위를 확인하는 수사가 급진전을 이루는 시점이었다.
대한민국 검찰이 좌고우면하며 있는 사실을 없다고 덮을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하지만 한 검사 출신 변호사는 “청와대에서 단정적으로 ‘아니다’고 얘기해 놓으면 수사 결과가 진짜 아닌 것으로 나와도 ‘수사를 제대로 했겠느냐’는 불신이 남는다”고 우려했다. 실제로 야당은 “대통령이 수사 가이드라인을 줬다”고 몰아세우고 있다.

이번 사건은 권력암투 논란에 관한 것이다. 엄밀하게 말하면 정치권 안에서 정치적으로 해결해야 할 문제다. 이런 사안을 수사로 밝혀내려다 보면 후유증이 남기 마련이다. 이번 수사로 국민들 마음 속에 검찰에 대한 불신과 의혹만 남는다면 과연 누구에게 도움이 될까. 검찰 수사의 공정성이 바람 앞 촛불처럼 흔들리고 있다.
최현철 기자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