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ghting sexual assault in military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Fighting sexual assault in military

Just like in Korea, sexual assault in the military is a serious issue in the United States. The U.S. president has declared a nationwide war against sex crimes. At the U.S. Naval Academy graduation ceremony in May 2013, President Barack Obama said, “Those who commit sexual assault are not only committing a crime, they threaten the trust and discipline that make our military strong.” His speech came immediately after a report that military sexual assault cases are increasing by 40 percent every year. After the president’s speech, the secretary of defense personally initiated barrack reforms.

And the result of the year-long endeavor was recently revealed. According to a Defense Department report to the President Obama this month, the number of sexual assaults cases reported to the authorities in 2014 fiscal year was 5,983 cases, 8 percent more than 5,518 cases the previous year. It may be easy to conclude that the reform was not very effective considering the increase. However, experts say that though the statistics show an increase in reported cases, the actual number of sex crimes may have decreased. In another survey, one in four victims chose to file a report this year, in contrast to one in 10 two years ago. In a survey of current servicemen, the rate of female victims decreased by 1.8 percent in two years. It is estimated that the actual number of sexual assault cases has decreased considerably in the past year, from 26,000 cases in 2012 to 19,000 last year.

The Defense Department introduced various solutions last year and this year, creating an environment where victims can report cases more easily. A hotline was created, and free attorney services are provided. For the first time in history, a third party has been hired to investigate the situation within the military. Washington-based think tank Rand Corporation contacted 145,000 active-duty service members to study sexual assault in the military. It was risky to allow an external organization to investigate the military. Once a criminal case is confirmed, the accused person is reprimanded severely. A few months ago, an Army major general was demoted for delaying the investigation of a sex crime.

In a briefing, Defense Secretary Chuck Hagel said, “Overall, the data shows that while there have been indications of real progress, measurable progress over the last two years, with improvement in 10 of the 12 specific measures, including reduced prevalence and increased reporting, we still have a long way to go.” President Obama emphasized that the war against military sex crimes should be consistently and more intensely pursued, as one-time prescriptions for individual cases cannot reform military culture.

The national-level efforts in the United States show how difficult and urgent it is to prevent and reduce sex crimes in the military. While the situation is improving, nearly 20,000 sexual assaults occur every year. President Obama’s pledge for consistent and continued reform is especially meaningful. We need to contemplate our own reality and efforts.

The author is a Washington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Dec. 16, Page 38

by LEE SANG-BOK


한국도 그렇지만 미국에서도 군 성범죄는 심각한 문제다. 오죽하면 대통령까지 나서 국가 차원의 전쟁을 선언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지난해 5월 해군사관학교 졸업식에서 성범죄는 나라를 배신한 행위라고 규정했다. 미군 내 성범죄 발생 건수가 매년 40% 늘고 있다는 보고서가 발표된 직후였다. 대통령 연설 후 국방장관이 직접 병영 개혁을 진두지휘해 왔다.
 그 1년의 결과물이 최근 공개됐다. 미 국방부가 이달 초 대통령에게 보고한 내용에 따르면 2014년 회계연도(2013년 10월 1일~ 2014년 9월 30일) 군 당국에 신고된 성폭력 피해 건수는 5983건. 직전 회계연도의 5518건보다 8% 늘어난 수치다. 증가된 건수만 놓고 보면 개혁의 효과가 별로 없었다고 결론 내리는 게 자연스러워 보인다. 하지만 이번 통계는 성범죄 발생 건수가 줄고 신고 비율은 늘었다고 해석해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별도 조사에선 2년 전 피해자 10명 중 한 명이 신고를 했다면, 올해는 4명 중 한 명이 용기를 냈다고 분석됐다. 현역 군인 대상 설문조사에서도 성폭력 피해를 당했다는 여성 비율이 2년 전에 비해 1.8%포인트 감소했다. 이를 종합할 때 지난 1년간 실제 성범죄 건수는 1만9000여 건으로 2012년 2만6000건에 비해 크게 줄어든 것으로 추산된다.
 미 국방부는 지난해와 올해 다양한 처방전을 도입했다. 핵심은 피해자들이 자유스럽게 신고를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었다. 이를 위해 전용 신고 전화를 개설했고 변호사 서비스도 무료로 이용할 수 있게 했다. 사상 처음으로 제3의 기관에 군 실태 조사를 맡기기도 했다. 올해 워싱턴의 싱크탱크인 랜드 코퍼레이션이 14만5000명의 현역 군인들을 접촉해 성범죄 실태를 조사했다. 군 외부 기관에 속살을 보이는 건 부담이고 모험일 수밖에 없다. 동시에 지휘관이 성범죄 조사 내용을 뒤집지 못하게 재량권을 축소했다. 범죄 사실이 확인되면 가혹할 정도의 책임도 물었다. 몇 달 전 부하 성범죄에 대한 수사를 지연시킨 육군 소장이 한 계급 아래로 강등당해 옷까지 벗었다.
 척 헤이글 국방장관은 오바마 대통령에게 “갈 길이 멀지만, 피해 신고율이 높아지고 있다는 점에서 고무적”이라고 보고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성범죄와의 전쟁이 더 강도 높게, 지속적으로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제가 터질 때마다 일회성으로 대책을 내놨던 과거 방식으론 군 개혁이 불가능하다는 차원이었다.
 이처럼 국가 차원에서 총력전을 펼치는 미국의 사례는 군 성범죄를 줄이는 일이 얼마나 어렵고 시급한지를 보여준다. 개선되고는 있지만 여전히 매년 2만 건 가까운 성범죄가 일어나는 게 현실이다. 따라서 개혁은 지속적이어야 한다는 오바마의 말이 더 다가온다. 그 점에서 우리의 현실은 어떤지 되돌아볼 수밖에 없다.
이상복 워싱턴 특파원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