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different way to boost spending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A different way to boost spending

The holiday season, from Christmas through January, is the biggest shopping season in America.

While it is rare to experience traffic jams in suburban areas in the United States, the holidays are an exception. Shopping malls are packed with people, and you could easily wait for a parking spot for hours. Here, many shoppers come to stores to return or exchange presents they received for Christmas or the New Year.

It is very easy and convenient to return an item in the United States. As long as you have a receipt, you can return or exchange clothing, shoes, appliances - almost anything. You can even bring back clothing after wearing it a few times and say that you changed your mind. Returning merchandise has become easier in Korea, but it is still not comparable to that in America.

Store employees might find shoppers with returns or exchanges annoying. But does the return policy only benefit consumers? No. The lax return policies allow reluctant customers to buy without worry. It gives them the psychological comfort that even if they change their mind later or decide the purchase was unnecessary, they can always get their money back. So consumers make swift decisions while keeping the option of return or exchange in mind. They will buy while the supplies last. As a result, the return policy encourages consumption and benefits retailers. It is the paradox and economics of return and refund.

In fact, the expansion of online shopping is also supported by free returns. A return policy is the key competitive edge for online shopping businesses. Customers buying directly from foreign websites thoroughly check the return policy before purchasing.

And companies are cleverly using the return policy. Uber, one of the hottest businesses in 2014, is one of them. Uber allows you to conveniently and promptly reserve a car via a mobile device, and it also offers convenient cancellation. When you call an Uber taxi, if it does not arrive within the designated time period, you don’t pay a fee for canceling. You don’t have to wait around, just take a yellow cab and cancel Uber. But this convenient option will bring the customer back to Uber again.

Cancellation and return policies may be a way to boost consumer spending this year. When consumer sentiment is revived, the Korean economy can overcome the risk of deflation. But we need to keep one thing in mind. Expanding consumption without increasing income is dangerous. This economic lesson was learned during the credit crisis in the early 2000’s. Credit cards were issued without a proper review of income, and after a brief boost in spending, it created an economic ordeal. The U.S. economy is among the only in the world that’s growing. There are more jobs and higher wages. It all boils down to employment. This year, let’s wish for increased spending, as a result of more jobs and income, without adding on to household debt.

The author is a New York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Jan. 3, Page 26

by LEE SANG-RYEOL






크리스마스부터 1월 초까지는 미국 최대의 쇼핑 시즌이다. 서울 같은 교통 체증은 좀처럼 구경하기 어려운 곳이 미국이라지만, 이때 만큼은 예외다. 쇼핑몰은 시쳇말로 미어터진다. 멋 모르고 갔다가 주차 공간 나기를 몇 시간이나 기다리는 경우도 적지 않다. 그런데, 이 쇼핑객 중 상당수는 ‘리턴(Returnㆍ환불 또는 반품)족(族)’과 ‘교환족’이다. 크리스마스나 신년 선물로 받은 물품을 환불하거나 바꾸려는 이들이 줄을 잇는다. 미국은 리턴의 천국이다. 옷이나 신발은 물론이고 가전제품까지 웬만한 물건은 다 영수증만 있으면 리턴된다. 심지어 몇번 입고 난 옷을 “마음에 안 든다”며 리턴을 요구해도 군말없이 리턴해주기도 한다. 한국도 리턴이 많이 손쉬워졌지만, 미국에 비할 바는 못된다. 매장 직원 입장에선 리턴족이 성가실수 있다. 하지만 리턴이 소비자에게만 좋고, 판매자에겐 나쁜 것일까. 꼭 그렇지는 않다. 리턴은 구매를 망설이는 소비자에게 ‘지름신’이 편하게 강림하시도록 도와준다. 잘못 구입했어도 얼마든지 환불할 수 있다는 심리적 안식처를 제공하는 것이다. 그래서 소비자들은 리턴에 의지해 전광석화같은 결정을 하게 된다. 눈에 든 물건이 빠지기 전에 얼른 구매부터 하고보자는 쪽으로.
결과적으로 리턴은 소비를 촉진시키고 판매자에게 이득을 가져다 준다. '리턴의 역설'이자 '취소의 경제학'이다.
따지고 보면 온라인 쇼핑이 기하급수적으로 커지고 있는 것도 리턴이 자유롭기 때문이다. 리턴이 인터넷 쇼핑 비즈니스의 핵심 경쟁력이라고 해도 지나치지 않다. 해외직구족이 예민하게 살펴보는 것도 리턴이다. 기업들 중에도 ‘취소’를 영리하게 활용하는 곳이 늘고 있다. 2014년 세계에서 가장 ‘핫한’ 기업으로 뜬 ‘우버’도 그 중 하나라고 할수 있다. 우버의 장점은 휴대폰으로 예약이 가능하다는 편리함과 신속성이지만, 취소도 빼놓을 수 없다. 불러놓은 우버 택시가 일정시간 안에 오지 않으면 취소해도 수수료를 물지 않는다. 무작정 기다릴 필요 없이 ‘옐로우 캡(뉴욕의 택시)’을 잡아타고 취소 버튼을 누르면 그뿐이다. 그런데 이 취소의 용이함이 소비자로 하여금 다음번에 다시 우버를 찾도록 한다. 새해 벽두에 취소 얘기를 꺼내는 건 소비 심리를 진작하는 데 힌트가 되지 않을까 해서다. 소비 심리가 살아나야 한국 경제가 디플레 위협을 극복할수 있다. 그런데 간과하지 말아야 할 것이 있다. 소득 증대 없는 소비 확대는 위험천만이다. 한국 경제는 2000년대 초, 신용카드 사태의 아픈 경험이 있다. 소득과 무관하게 남발된 신용카드가 소비를 '반짝' 늘리기는 했지만 동시에 신용불량자를 양산했고 한국 경제를 골병들게 했다. 요즘 미국 경제는 '나홀로 성장' 이란 말이 어울릴 만큼 잘 나간다. 소비 지출이 확 늘어서인데, 일자리가 늘고 임금이 올랐기 때문에 가능해졌다. 결국 이야기는 일자리로 돌아온다. 새해엔 소비가 화끈하게 늘어났으면 좋겠다. 단, 가계 빚은 늘지 말고 일자리와 일감이 많아져서. 이상렬 뉴욕 특파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