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ving toward a balanced judgment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Moving toward a balanced judgment

In 1998, conservative journalist Cho Gab-je’s book “Spit on My Grave,” a biography of former President Park Chung Hee, started what became known as the “grave controversy.”

Chin Jung-kwon, a liberal critic who despises the ultraconservative, refused to sit still, responding with his own book, “I’ll Spit on Your Grave,” a satiric criticism of the far right.

The controversy returned for the 18th presidential campaign. Park Geun-hye, the presidential candidate at the time, brought it up in an interview on MBC radio’s “Sohn Suk-hee’s Focus of Attention” on Sept. 10, just 100 days before the 2012 presidential election.

When Sohn asked Park about the controversial remarks that Park Chung Hee’s Yushin regime was necessary to attain $10 billion in exports, Park answered, “My father said, ‘Spit on my grave,’ and took great pains for the nation. I believe that quote implies everything.”

According to Kim In-man, the biographer of former President Park, he made the “spit on my grave” remark in 1975 while drinking with Blue House correspondents. After being criticized for a variety of reasons, he thought that history would understand his intentions and stated, “Spit on my grave after I die.”

The “grave” remark became an issue when the leaders of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made contrary moves on Jan. 1. Senior members of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began the new year by paying a visit to the Seoul National Cemetery. Saenuri Party Chairman Kim Moo-sung visited the graves of Syngman Rhee and Park Chung Hee, as well as the late Kim Dae-jung, where he said he would “embrace all parts of Korea’s turbulent history.”

Meanwhile, Moon Hee-sang, interim chairman for the New Politics Alliance for Democracy, visited the grave of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and left. When reporters asked him what he thought about Kim Moo-sung’s visit to Kim Dae-jung’s grave, he responded: “It is praiseworthy. But I don’t have the courage yet. When I leave my party position, I’d like to personally visit Park Chung Hee’s grave. I wonder what it looks like.”

The evaluation of Korea’s former presidents is left to the future generations. But it’s regrettable that the opposition leader refrains from visiting Park Chung Hee’s grave because of his politics, despite his personal intentions. Some claim the 2012 presidential election was decided when opposition candidate Moon Jae-in skipped visits to the graves of Syngman Rhee and Park Chung Hee, only paying respects at the grave of Kim Dae-jung. We don’t need to refer to the old saying, “A great mountain does not turn down a handful of soil and a great ocean does not discriminate a small current.” “Tolerance” is often lacking in Korean politics.

Whether you decide to “spit on the grave” of a former president, we must recognize their achievements and acknowledge their faults to move on.

*The author is the deputy political news editor of JTBC. JoongAng Ilbo, Jan. 5, Page 30

by KIM HYUNG-GU


‘무덤 논쟁’이 한창일 때가 있었다. 1998년 일이다. 보수 언론인 조갑제씨가 펴낸 한 권의 책이 불을 댕겼다.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생애를 그린 <내 무덤에 침을 뱉어라>. 극우를 혐오하는 좌파 논객 진중권씨가 가만 있을 리 없었다. <네 무덤에 침을 뱉으마>란 책으로 응수했다. 우익의 그림자를 풍자적 필체로 까발렸다. 잠잠했던 ‘무덤에 침을 뱉어라’는 얘기는 18대 대선 때 다시 세상에 불려 나왔다. 박근혜 당시 대통령 후보에 의해서다. 2012년 대선을 100일 앞둔 9월 10일 당시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 한토막. ▶손석희 = “(박정희 정권의) 유신은 수출 100억불 달성을 위해서 필요했다, 이런 주장이 나와서 논란이 되고 있는데...” ▶박근혜 = “아버지가 ‘내 무덤에 침을 뱉어라’, 그렇게까지 하시면서 나라를 위해 노심초사하셨습니다. 그 말 속에 모든 게 함축돼 있다고 생각하고요.” 박정희 전 대통령 전기작가 김인만씨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이 “내 무덤에 침을 뱉어라”고 한 것은 1975년쯤이다. 청와대 출입기자들과 술자리에서 나온 얘기라고 한다. 자신에 대해 이러쿵 저러쿵 비판이 많은데, 당장은 몰라줘도 역사가 알아줄 거란 취지로 “내가 죽은 다음 내 무덤에 침을 뱉어라”고 말했다는 것이다. 무덤 얘기를 꺼낸 건 지난 1일 여야 대표의 대조적인 풍경 때문이다. 그날 여야 지도부는 국립 현충원 참배로 새해 첫 당무를 시작했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이승만ㆍ박정희 전 대통령에 이어 김대중 전 대통령 묘소를 찾았다. “굴곡이 많은 역사를 모두 보듬어야 한다”는 취지에서라고 한다. 반면, 문희상 새정치민주연합 비상대책위원장은 김대중 전 대통령 묘소만 참배한 뒤 자리를 떴다. 따라붙은 기자들이 “김무성 대표가 김대중 전 대통령 묘소를 참배했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칭찬 받을 만하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나는 아직 그럴 용기가 없다. 당직을 다 놓고 나면 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도 한번 가보고 싶다. 어떻게 생겼는지 궁금하다”고 했다. 전직 대통령에 대한 평가는 분명 후세에 맡길 일이다. 그런데 개인적으로는 가보고 싶다는 전직 대통령 묘역을, 야당 대표라는 자리가 의식돼 피한다면, 안타까운 노릇이다. 2012년 대선 때 문재인 후보가 이승만ㆍ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을 건너뛰고 김대중 전 대통령 묘소만 찾았을 때 대선 향방은 이미 정해졌다는 말도 있지 않았는가. 굳이 ‘태산불사토양 하해불택세류(泰山不辭土壤 河海不擇細流ㆍ큰 산은 한 줌 흙도 사양 않고, 큰 바다는 작은 물줄기도 가리지 않는다)’라는 옛말을 쓰지 않더라도, 우리 정치는 ‘포용’이 아쉬울 때가 많다. 전직 대통령 ‘무덤에 침을 뱉’든 말든, 공(功)은 공대로, 과(過)는 과대로 품어야 전진도 있고 미래도 있지 않겠는가 말이다.
김형구 JTBC 정치부 차장대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