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existing with viruse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Coexisting with viruses

I recently contracted shingles. A notable symptom of the disease with the gloomy-sounding name is extreme pain. Some compare it to childbirth or circumcision. The acute, burning pain comes and goes.

Shingles are caused by the varicella zoster virus. In most cases, the virus is contracted in childhood. If it’s not eliminated from the body, it can come back later on. It spreads years after when the body’s immune system is vulnerable. I had chickenpox when I was in elementary school, so the virus stayed inactive in my body for nearly 40 years. I was impressed by its patience.

One of the medical staff members sent to Sierra Leone in West Africa is quarantined in Germany now. The worker was exposed to the Ebola virus while treating a patient. When the patient made a sudden movement, the needle on a blood-filled syringe punctured the worker’s plastic gloves and touched their finger. It will take as long as 21 days to confirm whether the medical worker has contracted the virus. Ebola is one of the deadliest viruses to humans, with a fatality rate of 70 percent.

Farms are also troubled with the spread of foot-and-mouth disease among pigs and cows. The virus that causes foot-and-mouth disease only lives in animals with two hoofs, and it is especially worrying because it is airborne.

During the outbreak four years ago, I visited the National Veterinarian Institute of Denmark to meet Prof. Graham Belsham, an internationally renowned scholar. He said that the virus could have come from North Korea, as it could travel hundreds of kilometers in the wind. It was a plausible theory since the outbreak coincided with the season of the northern wind. If the virus could travel with the wind, North Korea’s food-and-mouth disease outbreak may have originated from China or Mongolia. It is impossible to fundamentally control the virus without cooperation among countries in the region.

Viruses have been tormenting mankind just as much as wars, famine and bacteria. The Spanish flu, the pandemic that spread around the world in 1918 and 1919, killed more than 25 million people. It is estimated that 140,000 Koreans died from the disease. Koreans call it the “Flu in the Year of the Horse.”

Humanity has been fighting against viruses by developing vaccines and anti-viral treatments, but the only virus that we have conquered is smallpox. Viruses can remain inactive for decades and can travel across borders, so conquering viruses may be impossible after all. The coexistence of another life form and a being somewhere between the living and the nonliving is a terrifying possibility.

*The author is a deputy nation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Jan. 8, Page 35

by LEE SANG-EON





대상포진(帶狀疱疹)에 걸렸다. 다소 음습한 느낌을 주는 이름의 이 병의 특징은 심한 통증이다. 혹자는 출산이나 포경수술의 고통에 비교하기도 한다. 칼에 찔리거나 베이는듯한 아픔이 간헐적으로 닥쳐온다. 이 병을 일으키는 것은 수두 바이러이스다. 대부분이 몸 밖의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이 아닌, 내 척추의 신경절에 잠복해 있던 수두 바이러스가 면역력이 떨어진 틈을 타 증식을 재개하는 것이라고 한다. 수두를 앓았던 것이 초등학생 때였으니, 40년 가량을 ‘봉인’ 상태로 몸 속에 있었다는 것 아닌가. 인내력이 대단한 놈들이다. 서아프리카 시에라리온에 파견됐던 한국 의료진 중 한 명은 지금 독일의 병원에 격리돼 있다. 에볼라 출혈열 환자의 피를 뽑는 과정에서 주삿바늘이 보호장갑을 찢으면서 맨살의 손가락에 스쳤기 때문이다. 의료진의 몸 속으로 에볼라 바이러스가 침투했는지는 최대 21일 동안 지켜봐야 알 수 있다. 에볼라 바이러스는 지금까지 발견된 바이러스 중 사람에게 가장 치명적이다. 치사율이 70%에 이른다. 축산농가들은 구제역 때문에 난리다. 돼지에 이어 소에게도 번졌다. 구제역 바이러스는 발굽이 두 개인 동물에만 기생한다. 공기에 의해서도 전파된다는 점이 공포스럽다. 4년 전 구제역 대란 때 덴마크 국립 수의학연구소를 찾아가 세계적 동물 바이러스 학자 그레엄 벨스햄 교수를 만난 기억이 난다. 그는 “구제역 바이러스가 북한에서 오는 것 아닌지 의심해봐야 한다. 바이러스가 바람을 타고 수백 ㎞를 이동할 수 있다”고 했다. 북풍이 부는 계절에 구제역이 창궐하니 그럴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바이러스가 바람을 타고 날아다닌다면 북한의 구제역은 중국이나 몽골에서 시작된 것일 수도 있다. 인접국끼리의 공조 없이는 근본적인 해결이 불가능하다는 얘기다. 바이러스는 전쟁ㆍ기아ㆍ세균 못지않게 인류를 괴롭혀왔다. 1918∼1919년 미국 시카고에서 시작해 전세계로 번진 ‘스페인 독감’은 2500만∼5000만 명을 희생시켰다. 우리나라에서도 당시 약 14만 명이 숨진 것으로 추산된다. ‘무오년(戊午年) 독감’ 사태라 불리는 일이다. 인류는 백신과 항바이러스제 개발로 바이러스의 번식에 맞서왔지만 박멸시킨 것은 천연두 바이러스뿐이다. 몸 속에서 수십 년을 조용히 버티고, 바람을 타고 국경을 넘나든다니 '정복'은 어쩌면 영원히 불가능한 일이다. 생물과 무생물의 중간쯤에 있는 존재와 고등 생명체의 공생, 끔찍한 숙명이다.
이상언 사회부문 차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