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warning to politician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A warning to politicians

I recently discovered an interesting article from years ago while surfing the web. It was from a daily newspaper in 2009 talking about a survey on possible presidential runners for the next election. Park Geun-hye, who was the Grand National Party leader at the time, got the highest rating with 29.1 percent. But what surprised me the most was the person in second place. It was not a veteran politician like Lee Hoi-chang, Chung Mong-joon or Chung Dong-young. It was UN Secretary General Ban Ki-moon. Has he ever had presidential ambitions?

Korean politics has been full of twists and turns, and six years seems like six decades. In fact, there was talk in the opposition party to bring in Ban as a presidential candidate. Since it had very little possibility, it never led to anything. Personally, I think it is absurd to have Ban run for president, so I almost forgot about the discussion altogether. It would be unreasonable to bring in an internationally respected leader to get involved in the muddy fights of domestic politics.

But since last year, talk of °∞Ban Ki-moon for president°± has been hovering over politics like a specter. This time, the ruling party, which does not have a presidential hopeful for the next election, is eyeing the possibility. In a New Year°Øs opinion survey, Ban received overwhelming support as a possible presidential runner for the next election. I couldn°Øt help but sigh. Where else in the world do people consider someone not even in the country as the most promising presidential hopeful?

Ban has even released an official statement saying he is not interested in running for president and drew a line between him and Korean politics. Then why was he included in the survey and why keep him in consideration for the presidential election? Ban reportedly showed a bitter smile when he was informed that he once again topped the survey. He must feel understandably awkward.

Popularity does not guarantee political success, as we have seen in the 2012 presidential election, when a popular venture businessman got involved. Ban°Øs support ratings do not reflect an expectation for his political debut. Instead, they are a warning that Korean voters feel great discontent with the current political establishment. Politicians have failed to win the trust of their citizens, and people prefer someone who has never been in politics to be the next leader.

This is abnormal. In the new year, politicians need to wake up and do better.

The author is a political and internation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Jan. 9, Page 31

by KIM JUNG-HA


얼마 전에 별 생각 없이 웹 서핑을 하다 흥미로운 과거 기사를 발견했다. 2009년 1월에 나온 모 일간지의 기사였는데 차기 대선 후보 지지율에 관한 내용이었다. 당시 지지율 1위는 29.1%의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 뭐 당연하다. 기자가 놀란 건 1위가 아니라 11.8%로 2위를 차지한 인사 때문이었다. 이회창·정몽준·정동영 등 쟁쟁한 인물들을 뒤로 밀어내고 깜짝 스타로 떠오른 인물은 바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었다. 어라? 그때 이미 ‘반기문 대망론’ 얘기가 나왔던가?
 우리 정치권이 워낙 파란만장해서 6년 전 상황이 마치 60년 전 같다. 더듬어 보니 아닌 게 아니라 그 무렵 마땅한 차기 주자가 없었던 야당 주변에서 반 총장을 차기 주자로 키우자는 주장이 잠깐 나왔던 기억이 난다. 그러다가 실현 가능성이 0에 수렴하는 것으로 판명 나면서 없었던 얘기가 됐다. 개인적으로도 반 총장 대선 출마는 황당무계한 가설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그런 논의가 있었다는 사실 자체를 까맣게 잊어 버렸나 보다. 세계인으로부터 존경받는 국제지도자를 진흙탕 개 싸움과 비슷한 양상인 국내 대선판에 끌어들여서야 되겠느냔 말이다.
 그런데 지난해부터 슬그머니 다시 ‘반기문 대망론’이 유령처럼 정치권을 배회하기 시작했다. 이번에 마땅한 차기 주자가 없는 여당 쪽에서다. 올해 신년 여론조사에서 반 총장은 차기 대선 후보 지지율 1위를 휩쓸었다고 한다. 한숨이 나온다. 과문한 탓인지 몰라도 국내에 있지도 않은 인사가 가장 유력한 차기 지도자로 거론되는 나라가 우리 말고 또 있을까 싶다. 심지어 반 총장은 공식자료까지 내면서 “대선 출마설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국내 정치권과 철저히 선을 긋고 있는 상황이다. 그런 사람을 굳이 여론조사에 집어넣어 대선 후보로 띄우는 정치문화도 어디에 또 있을까. 반 총장은 이번에 지지율 1위 보고를 받고 말 없이 씁쓸히 웃기만 했다는데 어떤 심정이었을지 짐작이 간다.
 대중적 인기가 정치적 성공을 보장하지 않는다는 건 반 총장을 대신해 2012년 대선판에 뛰어들었던 유명한 벤처기업가의 사례를 보면 잘 알 수 있다. 반기문 지지율 1위의 의미는 정치적 예측에 있다기보단 국민이 현 정치권에 대해 불만이 대단히 크다는 경고로 봐야 할 것 같다. 기성 정치인들이 얼마나 국민에게 신뢰를 못 줬으면 한 번도 정치를 안 해본 인사가 차기 지도자 1순위로 꼽힐까. 이런 건 비정상이다. 새해를 맞아 정치권의 각성과 분발을 기대해 본다.
김정하 정치국제부문 차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