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king tips from U.S. politic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aking tips from U.S. politics

The U.S. Republican Party had a landslide victory in the Nov. 4 midterm elections, winning 246 of 435 House seats. The GOP now holds the biggest majority since World War II.

But the Dec. 6 re-election of House Speaker John Boehner for a third term was what The Washington Post called, “the largest rebellion by a party against its incumbent speaker since the Civil War.” Although Boehner won, 25 members of the Republican Party voted against him.

Once an election is over, the losing side always gets into a fight. In the 2006 local election, the Uri Party suffered a crushing defeat, winning just one of 16 metropolitan government leadership positions. The party split. So it is strange to see the winning side have internal discord in Washington.

This is largely due to overwhelming opposition of President Barack Obama among hardliners in the Republican Party. As Obama pushed for immigration reform, which the Republican Party has been resisting since the midterm elections, U.S. Rep. Steve King said the situation warned of anarchy and violence. It was as if he was encouraging aggressive, antigovernment protests.

In December 2014, the budget plan for 2015 was barely passed after opposition from Senator Ted Cruz and other hardliners in the Senate and the House of Representatives, who are against immigration reform. At the time, Boehner compromised with the White House instead of risking a government shutdown, which was one of the reasons Republicans rebelled in his re-election.

After Obama declared the restoration of full relations with Cuba, Republicans openly warned that confirmation for a U.S. ambassador to Cuba would not be easy. This is understandable, as Cuba had threatened the United States with Soviet nuclear missiles and is still under a dictatorship. However, it goes against generally favorable international sentiment. Even Pope Francis welcomed the news.

A party needs to not only oppose but also provide alternative options in order to seize power. The Republican Party may think Obama is going his way, but in order for the GOP to take power, it needs more than to oppose in order to win votes. As a result, in various opinion polls, potential Republican candidates are dwarfed by the popularity of the Democratic Party’s former secretary of state, Hilary Clinton.

Obama, who was blamed for the Democrats’ midterm elections defeat, broke expectations of being an early lame duck. He creates issues and breaks through them instead of simply going against the Republican Party. This common sense in politics is valid not just in the United States.

*The author is the Washington correspondent for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Jan. 10, Page 30

by CHAE BYUNG-GUN


미국 공화당은 지난 두 달 사이 ‘최대’라는 기록을 두 개나 만들었다. 지난해 11월 4일 중간선거에선 하원 435석 중 246석을 차지하는 압승을 거두며 공화당 역사상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최대의 하원 의석을 확보했다. 반면 당시의 승리를 주도했던 공화당 존 베이너 하원의장의 3선 연임을 위한 지난 6일 하원 표결에선 “1860년대 남북전쟁 이후 최대의 내부 반란표”(워싱턴포스트)가 나왔다. 베이너 의장은 3선에 성공했지만 공화당 의원 중 25명이 반대표를 던졌다. 반란표 25표에는 공화당의 상원의원인 제프 세션스와 랜드 폴을 하원의장으로 선택한 망신 주기 표도 2표가 있었다.
 원래 선거가 끝나면 패자 진영에서 싸움이 나게 마련이다. 2006년 5·31 지방선거 때 열린우리당은 16개 광역단체장 중 한 곳만 건지며 참패했다. 결국 당이 쪼개졌다. 그런데 워싱턴에선 승자가 집안 싸움을 벌이고 있으니 미스터리다.
 이유는 지난 두 달간 공화당 강경파가 보여준 ‘오바마 반대’ 일변도의 행적에서 찾을 수 있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중간선거 패배 후 공화당이 반발해온 이민개혁안을 강행하자 공화당 강성 그룹인 스티브 킹 하원의원은 “무정부 상태를 초래할 수 있다. 폭력을 부를 수 있다”고 공언했다. 반정부 유혈 시위를 조장하는 듯한 발언이었다.
 지난해 12월엔 이민개혁안 때문에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 등 당내 상·하원 강경파가 2015년 예산안 처리를 못해주겠다고 버티다가 가까스로 통과됐다. 그때 베이너 의장이 정부 셧다운을 불사하며 오바마 대통령과 한판 붙었어야 했는데 반대로 백악관과 타협했다는 게 지난 6일 반란표가 나온 배경 중 하나다. 반란을 주도한 대표 인사 중 한 명이 스티브 킹 의원이다.
 또 오바마 대통령이 쿠바와 국교정상화를 선언한 뒤엔 공화당 일각에서 앞으로 쿠바 주재 미국 대사의 의회 인준이 어려울 것이라는 예고가 공공연하게 나온다. 한때 쿠바가 소련제 핵미사일을 배치하겠다며 미국을 위협했던 과거와, 현 쿠바 정권은 독재라는 미국 내 정서를 모르는 바는 아니나 프란치스코 교황까지 환영했던 국제사회의 기류와는 영 딴판이다.
 집권하려면 반대만이 아니라 대안까지 보여줘야 수권 정당이다. 공화당 입장에서야 오바마 대통령은 ‘마이웨이 대통령’이지만 정권을 잡으려면 ‘저지’ 외에 또 다른 뭔가가 필요하다. 그렇지 않으면 표를 뺏어오기가 쉽지 않았다. 그래서일까. 현재까지 각종 여론조사에서 공화당 주자군은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에 비하면 ‘백설공주에 크게 못 미치는 난쟁이들’이다.
 중간선거 참패의 ‘최고 책임자’로 지목받았던 오바마 대통령이 예상을 깨고 조기 레임덕을 피하고 있는 이유는 공화당에 반대해서가 아니라 스스로 이슈를 만들어 돌파하기 때문이다. 이 같은 정치의 상식이 어디 미국에서만 통하겠는가.
채병건 워싱턴 특파원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