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hate speech dilemma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he hate speech dilemma

In August, I was on a debate show to discuss the tensions between Korea and Japan. After the talk, I returned to my waiting room. Another panelist on the show, Minoru Kiuchi, the foreign affairs vice chairman of the Liberal Democratic Party at the time and now Japan’s vice foreign minister, was there. He told me he had received a direct order from Prime Minister Shinzo Abe to start a task force to handle hate speech.

“I will make sure it ends,” he said.

This was targeted at Zaitokukai, the Association of Citizens against the Special Privileges of Ethnic Koreans in Japan. Zaitokukai is a far-right group that organizes anti-Korean rallies in Koreatown in Tokyo. The Japanese government has been practically condoning their hate rallies since they began in 2012. Tokyo did not take action even when the United Nations urged it to do so. So I thought the Japanese government was about to make a belated attempt to tackle the issue.

Five months had passed and I saw an article on the Sankei Shimbun titled “No Tolerance for Hate Speech.” It was about hate speech measures by the Justice Ministry, which it gave high marks. The government was distributing a poster with the slogan “No tolerance for hate speech” and had also launched online advertisements.

Of course, this is better than nothing. But it is simply absurd if the discussion of hate speech regulations have concluded with some posters and advertisements. According to the Japanese Justice Ministry’s website, “The Prime Minister and the Minister of Justice mentioned appropriate application of existing laws at the Diet.”

In essence, Japan has no intentions to legislate new laws to regulate hate speech.

In November, a group of bipartisan opposition lawmakers proposed a bill to define hate speech as an unlawful act, but it was blocked by the gigantic ruling party led by Prime Minister Abe.

When I recently met a ruling party official, I inquired about the issue.

“We all know hate speech is not a good thing, but freedom of speech should not be violated,” he responded. Some even compared the Charlie Hebdo cartoon to “freedom of hate speech.” They are simply senseless and undiscerning. (France, the country of Charlie Hebdo, strictly regulates hate speech by law.)

We don’t even need to refer to the United Nations Committee on the Elimination of Racial Discrimination’s definition of hate speech as a “violent threat.” Hopefully, I am right to believe Japan is not a country to cover up the crime as “freedom of speech” with a few posters.

*The author is Tokyo bureau chief of the JoongAng Ilbo.JoongAng Ilbo, Jan. 15, Page 29

by KIM HYUN-KI





지난해 8월의 일이다. 첨예하게 대립한 한·일 관계를 주제로 TV토론이 벌어졌다. 토론을 마치고 대기실로 돌아가는 기자에게 같은 패널로 출연했던 기우치 미노루(城??·50) 당시 자민당 외교부회장(현 외무성 부대신)은 장담했다. "최근 아베 신조(安倍晉三) 총리로부터 헤이트 스피치(특정민족·인종 등에 대한 혐오 발언 및 시위)를 근절하는 태스크포스(TF)를 꾸리라는 지시를 직접 받았다. 확실하게 처리할 거다."
재특회(재일특권을 허용하지 않는 시민모임)를 겨냥한 조치였다. 재특회는 도쿄의 코리아타운 등을 헤집고 다니며 "재일 한국인을 몰아내자"고 외치는 극우집단이다. 2012년 경부터 시작된 이들의 망동을 일 정부는 사실상 방치해 왔다. 유엔이 법 규제를 촉구해도 나몰라라였다. 그래서 "아, 늦었지만 일본 정부도 이제 제대로 이 문제에 달려드는 모양이구나"라고 생각했다.
약 5개월이 지난 14일자 산케이신문에 '헤이트 스피치를 용납 않는다'란 제목의 기사가 실렸다.
호기심에 자세히 들여다보니 일 법무성이 최근 내놓은 헤이트 스피치 대책을 소개하며 높이 평가하는 기사였다. 앞으로 일 정부는 '헤이트 스피치를 용납 않는다'란 문구의 포스터를 제작해 배포하고 인터넷 광고를 시작한다고 한다.
물론 안 하는 것보다는 낫다. 하지만 그동안의 헤이트 스피치 규제 논의가 결국 포스터 몇 장 돌리고 신문과 인터넷에 광고 좀 하는 것으로 끝난다면 실로 어이없는 일이다. 일 법무성의 홈페이지를 들어가 보니 "국회 심의에서도 (아베) 총리나 법무대신이 '현행법'의 적절한 적용에 의한…언급했다"라고 명기했다. 사실상 헤이트 스피치를 규제할 새로운 법을 만들 생각이 없음을 내비친 것이다.
야당의 초당파 연맹 의원들이 지난해 11월 '헤이트 스피치=위법행위'로 규정하는 법안을 제시했지만 아베 총리가 이끄는 거대 여당의 벽에 막혀 전혀 힘을 쓰질 못한다.
최근 만난 일 정부여당 관계자에게 따져 물었다. 하지만 "헤이트 스피치가 나쁜 건 알지만 그렇다고 표현의 자유를 훼손해선 안 된다"는 답변 뿐이었다. 프랑스 '샤를리 에브도'의 풍자화를 '헤이트 스피치의 자유'에 비유하는 이도 있었다. 한마디로 무개념이 판을 친다.
유엔 인종차별철폐위원회가 밝힌 "헤이트 스피치는 시위가 아니라 '폭력적 위협'"(바스케스 미국 대표)이란 표현을 인용할 필요도 없겠다. 일본이 포스터 몇 장으로 눈가림하고 '범죄'를 '표현의 자유'로 둔갑시키는 나라는 아닐 것이란 나의 믿음이 맞았으면 한다. 참고로 '샤를리 에브도'의 나라 프랑스조차 헤이트 스피치는 법으로 엄격히 규제하고 있다.
김현기 도쿄 총국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