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nsorship isn’t exclusive to China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Censorship isn’t exclusive to China

Lately, actress Fan Bingbing was the center of controversy in China.

Fan is the star of “Empress of China,” a drama series that began airing at the end of last year. The television series tells the story of Wu Zetian, the only female emperor to rule China. The popular drama was suddenly discontinued after a week for “technical problems,” but there were speculations that censorship was behind the suspension. The series resumed five days later, but it only fanned suspicion. The upper body shots of the actresses on the show were no longer seen. Her close-ups only showed her face. It was obvious that the shots were modified to make sure the actress’s cleavage was not shown on television.

No news followed it up. It has not been clarified whether the broadcaster or the censorship authorities are responsible for editing the show. However, people on social networks and the Internet are already blaming the censors. China is a socialist state where censorship is widely applied. Whenever an incident that is unfavorable to the government or a sensitive event happens, Internet search keywords are blocked. So companies such as Facebook that advocate freedom of speech do not speak up in China. It must therefore have been so easy for the censors to get involved in a television drama.

As unpleasant as it may sound, it is still a story about a foreign country, which I thought was only happening in China. But then a red light came on in my mind. I remembered an even more absurd and ridiculous example of censorship on Korean television.

Recently, I watched a BBC documentary on a cable network, and I almost spit out my coffee while watching a segment on Renaissance architecture. All the private parts of the Renaissance masterpieces were blurred out. On another show, a part of the body of Adam on Michelangelo’s “Creation of Adam” was covered up. Expletives are frequently muted on television, and sometimes it is hard to understand what people say.

Of course, there are broadcasting standards. It is not desirable to see unpleasant or obscene images or hear inappropriate language on television. But censorship should be based on context and common sense. When in doubt, positive judgment should be given. That’s how the scope of imagination is expanded and a creative economy is made possible. Too much is as bad as too little. We cannot expect a country that blurs parts of David or Laocoon and His Sons to enjoy cultural prosperity. Hopefully, it won’t happen off screen.

The author is a deputy business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Jan. 16, Page 31

by RAH HYUN-CHEOL


중국에서 요즘 톱 탤런트 판빙빙(范冰冰)의 '큰 얼굴'이 논란이 되고 있다. 보도를 통해 전해진 사연은 이렇다. 판빙빙이 주연한 '무미랑전기'라는 사극이 지난해 연말 TV로 방송되기 시작했다. 중국 유일의 여황제인 '측천무후(무미랑)'의 일대기를 다룬 프로그램이다. 인기리에 방영되던 이 프로그램은 그러나 일주일여만에 갑자기 중단됐다. '기술적 문제 때문'이라고 발표됐지만 검열 탓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가슴골이 훤히 보이도록 여성 출연자들의 의상이 파격적이었기 때문이다. 5일 뒤 재개된 방송은 논란을 더 키웠다. 여성 출연자들의 상반신이 화면에서 사라지고, 얼굴만 내내 클로즈업됐다. 가슴골이 드러나지 않게끔 화면을 아예 잘라낸 티가 역력했다.
이후 소식은 전해지지 않고 있다. 편집을 한 게 방송국인지 검열관인지도 밝혀지지 않았다. 하지만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비롯한 사이버세상에선 이미 검열을 범인으로 지목하고 있는 분위기다. 사실 중국은 검열이 일상화된 사회주의국가 아닌가. '정부에 불리하거나 민감한 사건이 터지면 인터넷 검색어 자체를 차단해버린다. 다른 데서 '표현의 자유'를 외치는 페이스북같은 기업도 중국에선 꼬리를 내린다. TV 프로그램 하나 건드리는 것쯤은 애교였을 터이다.
유쾌하진 않지만 그래도 남의 나라 얘기다. '중국이니까'하고 가볍게 넘기려 했다. 그런데 갑자기 머릿속에 빨간 불이 켜진다. 이보다 더 황당하고 웃기는 검열을 국내 TV에서 목격한 기억이 떠올라서다. 얼마 전 한 케이블 채널에서 BBC 다큐멘터리를 봤다. 건축의 역사, 그 중에서 르네상스 시대를 다루는 장면에서 하마트면 마시던 커피를 뿜을 뻔 했다. 화면 가득 등장한 걸작 조각품들의 은밀한 부위가 모조리 모자이크 처리돼 있었기 때문이다. 미켈란젤로의 '천지창조(The Creation of Adam)'를 보여주면서 주인공인 아담의 몸 일부를 가리고 내보낸 방송도 있었다. 욕설이 나오는 거친 대사를 묵음처리하는 일도 요즘 부쩍 많아졌다. 때론 주인공이 무슨 말을 하는지 알아듣기 힘들 정도다.
물론 방송엔 심의기준이란 게 있다. 불쾌감을 주거나 불건전한 화면과 대사가 만연하면 곤란하다. 그래도 맥락과 상식을 따져야 한다. 애매할 땐 되도록 긍정적으로 판단해야 한다. 그래야 상상의 범위가 확장되고 창조경제가 가능해진다. 과유불급(過猶不及)이란 말도 있지 않은가. 다비드상이나 라오콘군상에 모자이크질을 해대는 나라에서 문화 융성을 바랄 순 없다. 부디 화면 밖에선 이런 일이 생기지 않길 바랄 뿐이다. 나현철 경제부문 차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