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tionalizing Chinese women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Nationalizing Chinese women

Chinese blogger Hwang Zhangjin is advocating on the Internet for the “nationalization of women.” He claims that all women should be managed by the government. But women are not property, so why is he making such an absurd argument? Let’s look at what he’s written online.

“I break out in a cold sweat when I receive a call from my parents in my hometown. The conversation always begins with a question, ‘Will you be able to get married this year?’ and ends with their lament. It is really hard for me to repeatedly tell my old parents, ‘I am not ready yet.’ But it is not my fault. There are six million more men than women in China. Moreover, corrupt civil servants have concubines. They all have beautiful girlfriends of marriageable age, often more than one. When stocking up on certain products or market monopolization is controlled by the government, why is the state not controlling the monopolization of women? The challenge of marriage is a serious social problem, not a personal problem. So I advocate the nationalization of female resources. When women reach a marriageable age, the government arranges marital unions, and when they divorce, second marriages should be arranged. And a monopoly of women by certain people should be strictly prohibited. Families and society would be in harmony, and old bachelors can lessen their anxiety.”

You may think he is exaggerating, but the growing number of old single men is a serious problem indeed. As of the end of 2013, the male-to-female ratio in China was 118 to 100, far more serious than the statistics that Huang based his argument on. The gender ratio in the marriageable age group was 120 men to 100 women. Mathematically, one in five men will have a hard time getting married - especially single men in rural regions with not much money or connections.

Moreover, Xi Jinping’s crackdown on corrupt civil servants revealed that they had extramarital relationships without an exception. They each have not one or two but dozens of girlfriends. So the bachelors are understandably frustrated.

Of course, the Chinese government is making an effort. Recently, 13 ministries, including the Ministry of Public Security, announced a joint measure to reinforce a crackdown on controlling the gender of a child before birth. If left untouched, the traditional male favoritism will lead to a riot of old single men in no time.

However, with the female population so significantly smaller, the government has no clever plan. As the Spring Festival is approaching next month, single men who will visit their families in their hometowns are concerned that their parents will press them about marriage. The time bomb of the old single male is ticking in China.

But what do people think about Huang’s argument? The first reply on the post was, “Well, no wonder you’re still not married!”

The author is the Beijing bureau chief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Jan. 24, Page 30

by CHOI HYUNG-KYU





황장진(黃章晋)이라는 중국 블로거가 요즘 인터넷을 통해 ‘여성 국유화’를 부르짖고 있다. 여성을 모두 국가가 관리하자는 얘기다. 여성이 무슨 소유물도 아니고, 이 무슨 황당한 소린가. 그가 인터넷에 올린 글을 잠깐 보자.
“고향에서 부모님 전화가 오면 식은땀이 난다. 첫 대화는 항상 ‘올해는 장가 가나’로 시작해서다. 그리고 결론은 항상 부모님의 장탄식으로 끝난다. 자식된 자로 연로한 부모님께 ‘아직…’이라는 똑같은 말을 반복하는 것도 참 못할 짓이다. 한데 그게 어디 내 잘못인가. 남자가 여자보다 6000만 명이나 많은 우리 사회의 성비 불균형 때문 아닌가. 이뿐인가. 부패 공무원들의 첩질도 있다. 그들이 하나같이 예쁜 결혼 적령기 여성들을 정부(情婦)로 꿰차고 있으니 말이다. 그것도 한두 명도 아닌 수십 명씩. 상황이 이럼에도 정부는 뭐하나. 상품 사재기나 시장 독점은 단속하면서 왜 여성 독점엔 나몰라라 하나. 노총각들의 결혼난은 개인 문제를 넘어 심각한 사회 문제다. 그래서 난 여성 자원의 국유화를 외친다. 여성이 결혼 적령기가 되면 정부가 나서 결혼을 알선하고, 이혼할 경우 재혼까지 주선해 주면 얼마나 좋겠나. 특정인들의 독점을 철저히 감시하면서 말이다. 가정과 사회의 화합도 이루고 총각들의 시름도 덜 수 있는 일거양득(一擧兩得) 아닌가.”
얼마나 장가가기 어려우면 이렇게까지 주장할까 하겠지만 실제로 중국 사회의 노총각 문제는 심각하다. 2013년 말 현재 중국의 남녀 성비는 118:100으로 황(黃)이 알고 있는 수치보다 훨씬 남자가 많다. 특히 결혼 적령기 젊은이들의 성비는 120:100을 넘는다. 산술적으로만 보면 남자 5명 중 한 명은 결혼하기 힘든 구조다. 특히 돈 없고 배경 없는 농촌 총각들은 아예 처녀 구경이 힘들다. 한국처럼 동남아에서 신부를 수입하고 있지만 그것도 돈있는 집안 얘기지 일반인들에겐 먼 나라 얘기다. 설상가상(雪上加霜)으로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 취임 이후 부패 공직자들을 잡아들이고 봤더니 예외없이 첩질을 하고 있다는 사실도 드러났다. 그것도 한두 명이 아닌 수십 명씩. 이러니 총각들 열이 안 받치겠나.
물론 중국 정부도 나름 노력한다. 엊그제는 공안부 등 13개 부처가 공동으로 태아 감별 단속을 대폭 강화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남아 선호 문화를 더 이상 방치할 경우 노총각 폭동은 시간 문제라는 위기 의식의 발로라고나 할까. 그러나 여성 자원 자체가 워낙 부족하니 정부라고 별 묘수가 없다. 다음달 춘제(春節·설)를 앞두고 고향을 찾을 중국 노총각들의 고민이 크다. 부모님들의 결혼 재촉이 무서워서다. 중국 사회 노총각 시한 폭탄이 터질 날도 멀지 않았다는 얘기다. 아참, 노총각 황장진의 주장에 대한 네티즌들의 반응은 어떨까. 첫 댓글은 이렇다. “헐~. 장가 못 간 이유를 알겠네.”
최형규 베이징 총국장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