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 feminism and ISI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On feminism and ISIS

A few days ago, an 18-year-old Korean boy identified by the surname Kim went missing in Turkey. It has become certain that he voluntarily joined the Islamic State (ISIS). He grew up in a Christian family and is still a teenager. But he left his family to join a terrorist group in a faraway land where he doesn’t speak the language. Why?

On his Facebook page, he has written that he despises feminists. What did he mean by feminist? Because of the post, “feminist” was ranked high in the most-searched word list online. Also, the definition of “feminist” in the Standard Korean Dictionary published by the National Institute of the Korean Language became an object of controversy. The dictionary defines a feminist as “1. Someone who advocates extension of women’s rights or gender equality. 2. Someone who worships women or a man who is kind to women.” They are very outdated definitions, since feminism has been expanded beyond gender equality to include standing up against the discrimination and exclusion of minorities and a respect for life. Can someone be called a feminist for being kind to women?

Seoul National University’s sociology professor Bae Eun-kyung says she was reminded of the Oslo shooting massacre in 2011. Anders Behring Breivik, a Christian fundamentalist, killed 77 people out of his hatred towards diversity and feminism. Professor Bae says, “ISIS provides easy targets for those who are discontent with society to concentrate their hatred by blaming Western-centrism, Christianity and the United States for all neo-liberalist capitalistic problems. And one part of its rhetoric is misogyny.”

Of course, there are extremists in every tendency, and I also find that feminist fundamentalists make me uncomfortable. However, feminism is excessively misunderstood today, and the hatred within the Internet subculture of women and minorities has inflated unreasonably. Bae said, “The frustration and rage of young people over competition and unemployment is turning into hatred of women.”

The Charlie Hebdo attack in France is not just about freedom of speech and its limitation but also about the French society’s class discord. French philosopher Alain Badiou said that it is France itself that raised the terrorists. Perhaps some desperate young Koreans now consider that women are no longer the weak but a new form of oppression. So 18-year-old Kim left the country to stand up against feminism. It is an eerie tale, indeed.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Jan. 24, Page 31

by YANG SUNG-HEE





며칠 전 터키에서 사라진 18세 김군. 스스로 IS(이슬람국가)행을 택한 것이 확실시되고 있다. 기독교 가정에서 자랐고, 이제 고작 열여덟이다. 가족을 등지고, 말도 잘 통하지 않는 먼 이역의 테러집단을 향해 갔다. 도대체 무엇이 이런 선택을 하게 했을까.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페미니스트가 싫다”는 글도 남겼다. 그의 눈에 비친 페미니스트란 어떤 존재였을까.
이 발언 덕에 페미니스트가 한동안 인터넷 검색어 상위권에 올랐다. 국립국어원이 펴낸 표준국어대사전 속 ‘페미니스트’의 뜻도 함께 도마에 올랐다. 사전은 페미니스트를 "1. 여권신장 또는 남녀평등을 주장하는 사람 2. 여성을 숭배하는 사람 또는 여자에게 친절한 남자"라 정의했다. 페미니즘이 그저 양성평등을 넘어 모든 소수자에 대한 배제와 차별에 맞서는 것, 혹은 생명 존중으로 확대된 게 한참인데, 언제적 페미니즘인가 싶다. 게다가 여자에게 잘해주면 페미니스트다?
서울대 사회학과 배은경 교수는 김군에게서 2011년 노르웨이 오슬로 총기난사를 떠올렸다. 기독교 근본주의자인 아네스 베링 브레이비크가 다문화와 페미니즘을 혐오한다며 77명을 살해한 사건이다. 배 교수는 “IS는 신자유주의적 자본주의의 모든 문제점을 서구중심주의나 기독교, 미국 등으로 환원함으로써 사회에 불만 있는 사람들이 분노를 집중시킬 수 있는 손쉬운 타격 대상을 제공하는데 그중 하나가 여성혐오”라면서 “만약 우리 사회에 총기관리가 안됐다면 어땠을지 끔찍하다“고 했다.
물론 어디나 극단주의 성향은 꼭 있어서 흔히 ‘꼴페미’라 불리우는 페미니즘의 근본주의적 경향은 나 역시 불편하다. 그러나 지금 페미니즘은 과도하게 오해되고 있으며, 인터넷 하위문화로 자리잡은 여성·소수자에 대한 혐오와 분풀이 역시 도를 넘고 있다. 배 교수는 “경쟁, 취업난 등 청년들의 좌절과 분노가 쉽게 여성혐오로 향하고 있다”며 “이를 ‘중2병’ ‘일베종자’ 같은 멸시의 단어로 타자화하는 것만으로는 부족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프랑스의 ‘샤를리 에브도 테러’ 역시 표현의 자유와 한계라는 차원 뿐 아니라 '계층갈등을 노정해온 프랑스 사회의 문제'라는 지적이 나오는 상황이다. "테러범을 키운 것은 프랑스 자신"(알랭 바디유)이란 인식이다. 어쩌면 좌절한 우리 청년들은, 여성들을 더 이상 약자가 아니라 자신들을 짖누르는 새로운 억압으로 상정하기 시작했을지 모른다. 그에 맞서겠다며 18세 김군이 떠난 것이다. 섬찟한 얘기다.
양성희 논설위원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