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he future, regardless of the past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Back to the future, regardless of the past

Oct. 21, 2015, is the day that Doc Brown and Marty McFly travel to in the movie “Back to the Future 2.” High school student Marty and scientist Doc fly 30 years into the future in a DeLorean time machine. The movie features various high-tech devices, including a flat-screen television with video calling capabilities, a tablet PC, wearable virtual-reality glasses, a one-touch order system and a fingerprint door lock - items we use every day. But 30 years ago, they were a wild dream. Last week, I watched this movie again and was impressed at how precisely it predicted what 2015 would be like in the 1980s.

The DeLorean uses gasoline and plutonium as fuel. But in reality, we have developed more environmentally friendly fuel cell vehicles that use no gasoline. Hydrogen reacts with oxygen in the air and generates electricity to produce steam. It is a concept of a completely pollution-free vehicle that even the DeLorean hadn’t achieved. It is not in the incubation stage; Hyundai Motor and Toyota have begun selling them. We have gone beyond the dreams of the movie.

This year also marks the 50th anniversary of the normalization of relations between Korea and Japan. But the bilateral relationship began to work in the ’80s, about the time when “Back to the Future 2” was made. Let’s turn back the clock.

In January 1983, Japanese Prime Minister Yasuhiro Nakasone made the first state visit to Korea for a summit meeting, the first since normalization. In the following year, President Chun Doo-hwan went to Japan and declared the beginning of a “new partnership.” The Japanese emperor expressed regrets over the tragic history and promised not to repeat the past. It was the time when Korea and Japan drew the “dream of the future.” Thirty years later, the leaders of Korea and Japan don’t even look at each other. The people of Korea and Japan consider each other “unbearable neighbors.” It is embarrassing how the relationship has regressed.

Let’s imagine what it might be like in 2045.

A Dokdo tour is popular among the Japanese, and middle and high school students in Korea and Japan use the same history textbook. The two countries share electricity through a unified grid. An undersea tunnel has been constructed, and it takes less than 1 hour to travel between Busan and Fukuoka. The rest stop in the middle of the undersea tunnel is named Sycamore, a symbol of forgiveness and reconciliation. Who knows, this may be a precise prediction of the future.

But the fantastic future doesn’t come automatically. Nothing is attained without sincere efforts. It is the lesson of “Back to the Future 2” to both Korea and Japan.

The author is the Tokyo bureau chief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Jan. 31, Page 30

by KIM HYUN-KI



'OCT. 21, 2015'
1980년대에 인기를 끈 SF영화 ‘백 투 더 퓨처 2'의 설정 시계는 2015년을 가리키고 있었다. 주인공인 고교생 마티와 천재과학자 브라운 박사가 타임머신 차 '드로리안'을 타고 '30년 미래'인 올해로 온 것이다. 영화에는 온갖 첨단기기들이 등장했다. 영상통화가 가능한 대형 벽걸이TV, 타블렛 PC, 웨어러블 가상현실 안경, 원터치 주문 시스템, 지문인식 도어록…. 지금 기준으로 보면 대부분 그냥 익숙한 생활용품이다. 하지만 30년전 만 해도 꿈같은, 조금은 허황된 이야기였다. 지난주 30년 만에 다시 이 영화를 보고 감탄했다. "어떻게 80년대에 30년 뒤인 2015년을 이렇게도 정확히 예측했을까."
영화 속 '드로리안'은 가솔린과 플루토늄을 병용한다. 쉽게 말하면 요즘의 하이브리드차다. 하지만 오늘날 현실세계에선 이보다 훨씬 친환경적인 수소차(FCV)가 등장했다. 가솔린 한 방울 쓰지 않는다. 수소를 공기 중 산소와 반응시켜 전기를 만든다. 매연이 나올 리 없고 수증기만 배출된다. 드로리안도 흉내내지 못했던 획기적인 완전 무공해 신개념 차량이다. 그냥 아이디어 단계가 아니다. 현대차와 일본의 도요타가 시판을 시작했다. 영화 속 '꿈'을 넘어선 것이다. 물론 30년간의 꾸준한 진화 노력이 있기에 가능했다.
올해는 한국과 일본이 국교를 정상화한지 50주년이 되는 해다. 하지만 양국 관계가 현실적으로 움직이기 시작한 건 '백 투 더 퓨처 2'와 같은 80년대. 영화와는 정반대로 시계추를 '30년 전'으로 돌려보자.
83년 1월 나카소네 야스히로(中曾根康弘) 총리는 최초로 한국을 국빈 방문했다. 국교정상화 이후 첫 정상회담이었다. 이듬해에는 전두환 대통령이 일본을 답방해 '새로운 동반자 관계'의 시작을 선언했다. 일왕은 불행했던 과거사에 대해 유감을 표하고 다시는 그런 일을 반복하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그야말로 '미래의 꿈'을 그렸던 시기였다. '30년 뒤' 으르렁거리고 눈도 마주치지 않으려는 한·일의 지도자, 상대방의 인격을 폄하하고 '상종못할 이웃'으로 여기기 시작한 한·일의 국민이 돼 버린 오늘날 현실에선 이 같은 '30년 전'에 창피하고 쑥스러울 따름이다.
다시 눈을 돌려 '30년 뒤' 2045년을 상상해 본다.
일본에선 독도여행 상품이 날개 돋힌 듯 팔린다. 한·일 중·고생이 공동 역사교과서로 공부한다. 하나의 전력망 체제로 전기를 서로 나눠쓴다. 한일 해저터널 완공으로 부산~후쿠오카를 1시간 이내에 주파한다. 해저터널 한가운데 위치한 해상 휴게소 이름은 '플라타너스(버즘나무)'. 꽃말은 '용서'와 '화해'다. 또 아나. 30년 뒤 "어찌 그리 정확히 예측했나"란 소리를 들을지.
단 한가지. 환상적 미래는 그냥 오는 게 아니다. 마음이 부르지 않는 데 다가오는 건 없는 법이다. '백 투 더 퓨처 2'가 오늘날 한국과 일본에 동시에 주는 가르침이다.
김현기 도쿄 총국장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