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estions for the prime minister pick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Questions for the prime minister pick

“When the future generation asks our generation what we have done for them and for the country, let’s make sure we don’t hesitate to say we worked hard for the modernization of Korea,” wrote President Park Chung Hee on Jan, 17, 1967.

A piece of calligraphy stating these words is displayed on the first floor of the government complex in Sejong-ro, Seoul. As I lay my eyes on the part that says “the modernization of Korea,” I feel deeply moved. I could feel the resolution of the author.

Park also wrote the lyrics of a song titled “My Country” in 1975: “Let’s create new history in the new glorious country and hand it down to the next generation.” It is enough to make me emotional, and should fully motivate and inspire civil servants.

Eight presidents have followed, and the modernization was completed long ago. But the calligraphy has remained in the same place for nearly half a century.

This marble plaque was saved even as the vestiges of the development-driven dictatorship were cleaned up.

On the ninth floor of the government complex is the prime minister’s office. He alternates between his workspace in Sejong City and here. If the prime ministerial nominee, Lee Wan-koo, is confirmed, he will see this piece of writing every time he enters the building. He will read it several times a day.

I’d like to ask him, “What have you done for the future generation and the country?” In the year that “My Country” was composed, he passed the Civil Service Examination. After working in the central government, he joined the police and served as a regional police commissioner. He was the governor of South Chungcheong and is now a third-time lawmaker. He must have done a lot for the country, but not much of it is known.

In fact, he is most associated with an allegation for making speculative real estate transactions. He purchased a luxury apartment and sold it after just several months, purchased a parcel of land in the capital region, whose price went up immediately, and turned over the land valued at 2 billion won ($1.8 million) to his 34-year-old second son. He is not different from the other nominees who failed to pass public approval and the confirmation hearing for focusing on their own career success and the accumulation of family wealth.

Soon, his fellow lawmakers will ask him solemn questions at the National Assembly confirmation hearing. He will have to answer what he has done for the country over the past 40 years. It is his duty to give honest answers to the countless civil servants and citizens of Korea.

The author is a deputy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Feb. 5, Page 31

by LEE SANG-EON


‘우리의 후손들이 오늘에 사는 우리 세대가 그들을 위해 무엇을 했고 조국을 위해 어떠한 일을 했느냐고 물을 때 서슴지 않고 조국 근대화의 신앙을 가지고 일하고 또 일했다고 떳떳하게 대답할 수 있게 합시다. 일천구백육십칠년 일월 십칠일 대통령 박정희.’ 서울 세종로의 정부서울청사 1층 벽면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휘호다. 세로 4m, 가로 2m의 흰 대리석에 세로 음각으로 그의 친필이 힘차게 새겨져 있다. ‘조국 근대화’쯤까지 시선이 쫓아가면 늘 가슴이 뭉클해진다. 글쓴이의 비장한 심정이 전해져 온다. 박 전 대통령이 1975년에 만든 노래 ‘나의 조국’의 가사 ‘영광된 새 조국에 새 역사 창조하여 영원토록 후손에게 유산으로 물려주세’가 떠오르기도 한다. 공무원이 아닌 내가 이런데, 사명감 있는 공직자들은 어떨까 싶다. 그 뒤 대통령이 여덟 번 바뀌었고, 오래 전에 ‘근대화 완수’도 선언됐지만 이 휘호는 용케도 반세기 가까이 그 자리에 그대로 있다. 개발 독재 청산의 바람도 이 대리석을 비껴갔다. 이 건물 9층엔 국무총리 집무실이 있다. 총리는 세종시 정부청사 집무실과 이 곳을 오가며 일한다. 따라서 이완구 총리 후보자가 총리가 되면 서울청사 현관을 들어설 때마다 이 글을 보게 된다. 하루에도 여러 번 마주하는 날이 많을 수 밖에 없다. 그래서 그에게 묻는다. ‘후손들을 위해 어떠한 일을 했고, 조국을 위해 무엇을 했느냐’고. 그는 ‘나의 조국’ 노래가 만들어진 그 해에 행정고시에 합격해 중앙부처에서 일하다 경찰관이 돼 지방청장까지 지냈으며, 충남지사를 거쳐 현재는 3선 국회의원이다. 그동안 나라를 위해 많은 일을 했을 것이다. 그러나 알려진 뚜렷한 공적은 없다. 그를 떠올리면 서울의 최부유층이 산다는 아파트를 샀다가 수개월만에 되팔아 투기 의혹을 받고 있다는 것, 수도권의 땅을 샀는데 금새 값이 크게 올랐고 올해 서른 넷인 차남에게 시세가 20억원이 넘는 그 땅을 물려줬다는 사실이 먼저 생각난다. ‘나의 후손들이 내가 무엇을 했고 어떠한 일을 했느냐고 물을 때 입신양명과 가산증식을 위해 일하고 또 일했다’고 대답할 만한, 그간 여론과 청문회의 벽을 넘지 못한 다른 인물들과 별 차이가 없다.
나흘 뒤 청문회에서 동료 의원들은 그에게 엄중하게 물어야 한다. 40년간 조국을 위해 무엇을 했느냐고. 그것이 일을 신앙처럼 여기고 살아온 수 많은 공무원과 국민들에 대한 도리다.
이상언 사회부문 차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