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time to draw up some action plan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It’s time to draw up some action plans

“Is free child care necessary?”

“Why not collect more tax from the rich?”

Over drinks and dinner, I’ve often been asked these questions. In the new year, I have discussed the year-end tax settlement controversy, free child care - including a series of day care abuse scandals - health insurance reform and civil servant pension reform, and many people have asked me what I think about these issues. Each time, I feel absurd. Being a correspondent for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doesn’t mean I have the answers to these questions. People often end up in arguments similar to ideological debates between progressives and conservatives, and conversation often leads to placing the blame on politics.

It’s impossible to satisfy every citizen. But in order to develop the nation as a community, we need to find a common denominator and set the direction. The JoongAng Ilbo recently conducted a survey of 1,000 citizens and 60 experts, the results of which were published in the Feb. 17 edition of the JoongAng Ilbo.

Sixty-two percent of ordinary respondents said that welfare should be expanded. Improving the birth rate (30 percent), assistance for the poor (23.3 percent) and making advance preparations for an aging society (22.8 percent) were among their highest priorities, as expected. But I found citizens’ attitudes on the tax hike rather surprising. More than half, 55.5 percent, said they are willing to pay more taxes for welfare to be improved. A survey by the Presidential Committee for National Cohesion showed similar results, in which 66 percent of respondents agreed to a tax increase for expanded welfare. Of course, some may change their position when the tax hike goes into effect. But now, it can be inferred that more than half of the country’s citizenry embraces a tax increase.

I don’t mean to say a tax hike is necessary, but I do want to emphasize that most Koreans are open to all possibilities to improve the national welfare system.

Poverty is also increasing and forcing many to give up on their lives. Korea’s low birth rate and its aging society are both potential future catastrophes. We know this, as well as that this is no time to calculate political interests.

Lawmakers must stop asking us to choose between expanded welfare and a tax increase. Like the tax hike, free school meals and free child care must be carefully considered. The authorities must listen carefully to what our citizens want and make an appropriate plan, set goals and then prioritize accordingly. This way, we won’t be passing on the burden to future generations.

The author is a national news writer for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Feb. 18, Page 21

by LEE ESTHER

“무상보육 꼭 해야하는 거야?” “부자들한테 세금을 더 걷으면 안되는 거야?” 최근 가는 밥자리, 술자리마다 이런 질문을 받았다. 연 초부터 연말정산 파동, 어린이집 폭행 사건에 이은 무상보육 시비, 건강보험료 개혁 논란, 공무원 연금 개혁 논의 등 복지ㆍ조세의 문제가 쉴새 없이 터져나왔고, 내 생각을 묻는 이들이 많았다. 그 때마다 난감했다. 복지부 출입기자라고 해서 얽히고 꼬인 이런 사안에 뾰족한 해법을 가지고 있을리 없지 않은가. 참석자들이 한마디씩 보태다 보면 보ㆍ혁 논쟁 비슷한 사상 싸움으로 번지기도 했고, “결국 정치가 문제”라는 식으로 대화가 엉뚱한 옆 산으로 옮겨가기도 했다. ‘평화로운 마무리'가 쉽지 않았다.
제각기 입장과 성향이 다른 국민들의 마음을 하나로 통일시킬 수는 없다. 하지만 국가라는 공동체를 유지하고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생각의 공통 분모를 찾고, 이를 기초로 진로를 정해야 한다. 중앙일보의 국민 1000명과 전문가 60명에 대한 설문조사(17일자 1,4,5,6면)은 그런 뜻에서 실시됐다.
국민 응답자의 62%가 지금보다 복지 수준을 올려야 한다고 의견을 냈다. 꼭 필요한 복지 우선순위로 출산율 제고(30%), 빈곤층 지원(23.3%), 고령화 대책(22.8%)을 꼽았다. 여기까지는 예상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 의뢰로 느낀 부분은 증세에 대한 국민들의 태도였다. 절반 이상(55.5)%이 복지 수준을 높이기 위해 세금을 더 낼 용의가 있다고 답했다. 찾아 보니 지난해 가을 국민대통합위원회의 대국민 설문조사에서 비슷한 결과가 나와 있었다. 당시 응답자의 66%가 복지 확충을 위해서는 증세에 동의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물론 막상 증세가 현실화되면 상당수가 입장을 바꿀 수도 있겠지만 어찌됐든 현재 반 이상의 국민들은 그것까지 받아들일 자세를 가지고 있음이 확인됐다. 증세를 꼭 해야한다는 얘기가 아니다. 국민들은 국가 복지 시스템을 정비에 필요한 가능한 모든 ‘옵션’에 마음을 열고 있다는 것을 말할 뿐이다.
빈곤의 사각지대는 나날이 늘고 있다. 가난에 시달리다 목숨을 끊는 사람들의 참담한 소식이 하루가 멀다하고 새로 나온다. 저출산ㆍ고령화의 문제가 미래의 재앙으로 커가고 있다. 우리 모두가 다 알고 있는 일이다. 정치적 이해득실을 따질 때가 아니다. ‘복지냐, 증세냐’는 이분법적 틀로 국민들을 갈라놓는 일도 그만 할 때가 됐다. 증세가 성역이 아니듯, 무상급식·무상보육도 손 못댈 곳이 아니다. 이젠 국민들이 무엇을 원하는지 차분히 듣고 나아갈 길을 정해야 한다. 계획을 세우고 실행안(액션 플랜)을 만들어야 한다. 그 것이 자손들에게 죄 짓지 않는 길이다.
이에스더 사회부문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