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y, are you Chinese?’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Hey, are you Chinese?’

For the Lunar New Year holidays, I went to Osaka and Kobe. During the trip, I had an experience that I’d never had while living in Tokyo for three years as a correspondent.

I was about to cross the street in downtown Kobe when an elderly couple who got off the train with me started to speak to me. But they weren’t speaking Japanese - they were speaking Chinese. When I told them I was Korean, they looked embarrassed and the woman apologized. “My husband is learning Chinese now and was eager to use it,” she said.

I’d often heard that people in the Kansai region were much friendlier than urbanites in Tokyo, but it is still very rare to run into a Japanese person who strikes up a conversation with a foreigner on the street. I wondered if I looked Chinese. Also, it felt quite strange. The incident reminded me how Chinese tourists had surged into Japan for the Spring Festival holiday.

The Chinese boom there can also be seen on television. On Feb. 19, News Watch 9, the main news program on NHK, featured young Chinese people studying Japanese, and the head anchor went to China to meet those interested in Japan, “a country with advanced technology and culture.”

A woman who looked to be in her 30s said in one interview, “Prime Minister [Shinzo] Abe’s visit to the Yasukuni shrine is upsetting, but we still study Japan. We won’t stop learning about it.”

Although the segment was from Japan’s point of view, “China” is an important word there today.

The next day, TV Asahi’s morning program “Morning Bird” focused on department stores in Tokyo that had four times more Chinese visitors than the previous year.

“We offer specially designed suits for Chinese customers with generous cuts - big bellies are symbols of wealth in China,” one man interviewed said.

Another clerk added, “We’ve doubled Chinese-speaking employees at the duty-free counter.”

Meanwhile, Japanese televisions describe Korea as a competitor and an uncomfortable neighbor. On a program about Korea’s efforts to attract Chinese tourists, the host said, “More Chinese visit Korea than Japan, but I want to ask those who have been to both countries which they prefer. Japan is confident.”

Poor Korea-Japan relations have become routine now for both countries. Prime Minister Abe may make inappropriate comments and Japanese government officials may have attended the Takeshima Day celebration on Feb. 22, but neither is surprising. This nonchalance is the status of our bilateral relations two years after President Park Geun-hye’s inauguration and two years and two months after Abe returned to power.

It would have been better if the outcome was a part of Korea’s meticulous diplomatic strategy to assume a stalemate in order to bring Abe down. But if there is no specific strategy or plan and authorities simply drag the stalemate out, then aggravating emotional discord between the citizens of both countries is flat out pathetic.

The author is the deputy international
and political news editor for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Feb. 25, Page 30

by SEO SEUNG-WOOK


#1.설날 연휴 일본 오사카와 고베를 다녀왔다. 그런데 주일특파원 3년동안 도쿄에서 겪지 못했던 일을 그곳에서 겪었다. 20일 고베 도심의 횡단보도를 막 건너려할때였다. 전차에서 함께 내린 일본인 노부부가 불쑥 말을 걸어왔다. 그런데 일본말이 아니었다. 한마디도 못알아듣는 중국어였다. “저는 한국인입니다”라는 설명에 그들은 너무나 당황스러워했다. “이 사람이 중국어 공부에 열을 올리더니, 주책이네요”라는 할머니의 사과에 할아버지는 “실례했습니다”만 연발했다. '도쿄 깍쟁이들' 보다 간사이 사람들이 친화적이라는 얘기는 익히 들었지만, 대낮 생면부지의 외국인에게 말을 거는 일본인은 드물다. ‘내가 중국인처럼 생겼나'라는 생각도 들고, 암튼 묘한 기분이었다. 중국 관광객들이 일본을 공습한 춘절 연휴의 한 단면이었다. #2.중국 열풍은 TV도 마찬가지였다. 19일 밤 NHK의 간판 뉴스 ‘뉴스 워치9’는 일본 연구에 심취한 중국인 젊은이들을 다뤘다. 남성 메인 앵커가 직접 중국을 찾아 '기술과 문화 선진국, 일본'에 빠진 젊은이들을 만났다. 중국의 30대 여성은 인터뷰에서 “아베 총리는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지만 우리는 그래도 일본을 공부한다. 일본 알기를 포기하지 않는다”고 했다. 철저히 일본의 관점에서 꾸며진 기획이라고는 해도 현재 일본에서 '중국'은 이렇듯 중요한 키워드다. 20일 아침 민영방송 TV아사히의 교양뉴스쇼 '모닝 버드'는 지난해보다 4배나 많은 중국 손님이 몰린 도쿄의 백화점을 집중조명했다. "불룩한 배=부의 상징인 중국인들을 위해 복부 사이즈만 늘린 양복을 디자인했다","중국어가 가능한 면세 카운터 직원을 두 배로 늘렸다"는 인터뷰가 생생했다. #3. 반면 일본 TV에서 한국은 '경쟁과 견제'의 대상, 부담스러운 이웃으로 묘사됐다. 중국인 관광객을 끌어들이기 위한 한국의 노력을 소개하는 프로그램엔 "중국인들이 한국을 더 많이 간다는데,두 나라를 모두 가 본 중국인들에게 어디가 더 좋은지 묻고싶다. 우리는 자신있다”는 사회자의 시기심 가득한 발언이 등장했다. '역대 최악'이라는 한일관계는 양국 모두에서 일상적인 일이 돼버렸다. 아베 총리가 어떤 망언을 해도, 지난 22일 시마네현 주최의 '다케시마(독도의 일본명)의 날'기념식에 일본 정부 인사가 또다시 참석해도, 한국이나 일본 모두 "또 그랬나 보네"라고 무덤덤하게 넘기는 '경지'에 올라섰다고나 할까. 박근혜 대통령 취임 2년, 아베 총리 재등장 2년2개월이 만들어낸 양국 관계의 현주소다.
'관계 경색을 감수하더라도 아베 총리의 무릎을 꿇려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한국정부의 정교한 외교 전략이 낳은 결과라면 그나마 다행이다. 하지만 뚜렷한 전략이나 그림없이 국민 감정 맞추기에만 급급하다 그저 시간만 때우는 것이라면 양국 국민들 사이에 깊어지는 감정의 골짜기가 너무나 딱하다.
정치국제부문 차장 서승욱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