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lation scare tactics unnecessary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Deflation scare tactics unnecessary

The government has obvious reasons to push for an increase in the minimum wage. Interest rate cuts and quantitative easing were not enough to boost the economy, so as a last resort it is proposing a wage increase. It is a proposal of desperation. The premise is that the Korean economy is at, or at least approaching, its worst. Is it?

On March 4, Deputy Prime Minister for the Economy Choi Kyung-hwan said a wage increase was inevitable “because we are deeply concerned about deflation.” In February, the consumer price index fell 0.5 percent, its lowest level since July 1999. But core inflation, which excludes volatile oil and food prices, rose 2.3 percent compared with a year earlier, remaining in the neighborhood of 2 percent for the second consecutive month. As falling oil prices stabilize, consumer prices are likely to rise again in March. Deflation means a “constant” decrease in the general price level, but Korea is not yet in such a state. So Choi’s remark may well be a calculated threat.

Let’s look at the economic growth rate. Since our neighbor China is growing 7 to 8 percent a year, we feel we should be, too. But the Korean economy has passed that stage. According to the Organization for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 Korea’s economic growth last year was 3.5 percent, highest among its 34 member countries. It may not be remarkable, but neither should 3.5 percent growth be taken lightly.

Yet Koreans complain of poverty. We still cry “more growth.” Politicians and the government push for the economy to grow more than it can manage.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advocated 7 percent growth and the current administration aims for 6 percent. Let’s be honest. We need to admit we can’t do it. There is no need to threaten citizens with deflation and low growth after making unattainable promises.

It is merely acknowledging a failure of policy. Instead of blaming the opposition party, the president and ministers need to persuade it to create an atmosphere of cooperation. The situation is not that bad. Housing prices and inventory have begun to move. Dominant economic analysis says corporate performance bottomed out in the fourth quarter of last year and is now going up. Then spending and investment will revive. Pushing companies to raise wages would only transfer ultimate damage to low-income workers.

But the ruling party, government, the Blue House and even the opposition party seem to have agreed to finalize a minimum wage increase. They must have the general election in April 2016 in mind. Even in this desperate time, the economy may end up melting into politics.

The author is a business news writer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Mar. 11, Page 30

by KIM JUN-HYUN





내 급여도 좀 오르려나. 최경환 경제부총리의 언급 이후 최저임금은 인상으로 가닥이 잡힌 것 같으니. 사실 최저임금은 나와 상관없다. 그러나 혹시 아나. 임금인상 도미노로 내 급여도 오를지. 최 부총리가 진심 바란 것도 이런 효과 아니었을까. 임금동결 보도가 나온 지 11일만인 9일 삼성이 “임금동결은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에 나선 것도 분위기 딱 파악하고 내린 조치다. 정부가 확 밀어붙이는 이유는 뻔하다. 금리를 내려도, 재정을 풀어도 경기가 살아나지 않는다고 판단해 임금인상 카드라도 써보자는 것이다. 절박함의 표현이다. 이런 결론의 전제는 우리 경제가 지금 최악이거나 그에 가까운 곳으로 가고 있다는 것이다. 우리 경제가 정말 그 정도인가. 최경환 부총리는 지난 4일 “디플레이션 우려 때문에 큰 걱정을 하고 있다”며 임금인상 불가피론을 폈다. 2월 소비자물가지수가 1999년 7월 이래 15년 7개월만에 최저치(0.5%)로 떨어진 게 발언의 계기가 된 듯하다. 하지만 가격 등락이 심한 농산물·석유류를 제외한 근원물가는 1년 전보다 2.3% 올라 2개월 연속 2%대를 기록했다. 추락하던 유가도 진정된 까닭에 3월 소비자물가는 상승국면으로 돌아설 가능성이 크다. 디플레는 경기침체 속 ‘지속적인’ 물가하락인데 아직 우리가 그 수준은 아닌 것이다. 최 부총리의 발언이 '계산된 겁주기'라 판단하는 이유다. 경제성장률도 그렇다. 옆집(중국)이 연 7~8%씩 성장하니 우리도 그래야지 싶지만 우리 경제는 그런 단계 지났다. 경제개발협력기구(OECD)의 전망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의 경제성장률은 3.5%로 OECD 34개 회원국 중 1등이다. 아쉽긴 해도 연 3%대 성장도 가벼이 볼 게 아닌 것이다. 그런데도 우리는 빈곤을 호소한다. 여전히 ‘성장, 성장’을 외친다. 그것도 실력 이상으로. 특히 정치인들이, 정부가 이걸 부추긴다. 이명박 정부 땐 7% 성장률을 부르짖더니 이번 정부는 6%대를 내걸었다. 이젠 ‘성장 지상주의’란 도그마에서 벗어나자. 그리고 솔직해지자. 안 되는 건 안 되는 것이다. 표심 좀 얻어보겠다고 무리수를 두고, 그걸 지키는 걸 애써 보여주려 디플레니 저성장이나 해서 국민 겁줄 필요 없다.
이는 스스로 정책 실패를 자인하는 것에 불과하다. ‘불어터진 국수’ 탓 하지 말고, 절실하다면 대통령·장관이 석고대죄 심정으로 야당을 설득하라. 그렇게 해서 ‘한 번 해보자’하는 분위기를 만들자. 마침 여건도 나쁘지 않다. 집값ㆍ주가도 미약하나마 움직이기 시작했다. 기업들의 실적도 지난해 4분기를 저점으로 상승 반전한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이러다 보면 소비도, 투자도 살아날 것이다. 가뜩이나 경쟁력 떨어진 기업에 임금 올려라 윽박질러봐야 최종 피해는 저소득 근로자에게 돌아갈 것이다.
그런데 어찌하나. 오랜만에 당ㆍ정ㆍ청은 물론 야당까지 합심해 최저임금 인상안을 확정하는 듯한 분위기다. 분명 내년 4월의 총선을 염두에 뒀으리라. 위급한 이 시절에 경제는 다시 정치에 녹아 사그라들 것인가.

김준현 경제부문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