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 who explain things to women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Men who explain things to women

In time for International Women’s Day, “mansplaining” has been discussed on social media. A combination of “man” and “explaining,” the term was selected as Macquarie Dictionary’s Word of the Year for 2014. But what does it mean?

According to the Oxford English Dictionary, mansplain means, “(a man) explaining (something) to someone, typically a woman, in a manner regarded as condescending or patronizing.” It basically means, “You wouldn’t know much about this, as you are a woman, so let me explain it to you.”

The word was first used in cultural columnist Rebecca Solnit’s 2008 blog post published in the L.A. Times, “Men Explain Things to Me; Facts Didn’t Get in Their Way.” She wrote about her conversation with a man several years earlier. When she introduced herself as the author of a book on Eadweard Muybridge, a photographer known for “The Horse in Motion,” the man cut her off and said, “And have you heard about the very important Muybridge book that came out this year?”

Only after her friend told him several times, “That’s her book,” did he understand the situation. It turned out that he hadn’t read the book, but had just read about it in a New York Times review.

While Solnit’s story may be dramatic, it is not so rare. To a different degree, many women experience similar situations in their everyday lives. Solnit wrote, “Some men. Every woman knows what I mean.” It doesn’t remain an individual situation. It affects women’s rights.

Mansplaining is widely understood in the United States and Australia, which ranked far higher in the glass ceiling index by The Economist than Korea. So it is not hard to guess what happens so routinely in Korea, which got the lowest score, at 25.6, compared to the average of 60 out of 28 countries.

Last year, 114 women were killed by their partners in Korea. And these are only the reported statistics. Many of the victims were killed for breaking up or seeing other men. But reverse discrimination is gaining support, and some men even openly reveal misogynistic tendencies.

Depending on where you stand, you see a different world. We don’t even need to go into gender inequality. How about men start looking at the world from a woman’s position, and vice versa?

*The author is a planning editor for the JoongAng Sunday. JoongAng Ilbo, Mar. 13, Page

by AHN HAI-RI


세계여성의날을 전후해 최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상에서 '맨스플레인(mansplain)'이라는 단어가 한동안 화제에 올랐다. '남자(man)'와 '설명하다(explain)'를 결합한 것으로, 지난해 호주에서 '올해의 단어'로 뽑혔다. 앞서 2010년엔 뉴욕타임스가 선정한 올해의 단어 리스트에도 오른 바 있다.
대체 무슨 뜻이기에 이렇듯 주목을 받았을까.
옥스포드 영어사전에 따르면 '대체적으로 남자가 여자에게 잘난 체하며 아랫사람 대하듯 설명하는 것'을 말한다. 한국식으로 보다 쉽게 풀어 쓰자면 "(여자인 네가 알아봐야 얼마나 알겠니) 이 오빠가 설명해줄게" 정도가 될까.
맨스플레인이라는 단어의 시작은 국내에도 번역된 『걷기의 역사』등을 쓴 문화비평가 레베카 솔닛이 2008년 LA타임스에 쓴 글에서부터 비롯됐다. '설명하는 남자들(Men who explain things)'이라는 제목의 이 에세이에서 솔닛은 몇년 전 자신이 한 남성과 나눈 대화를 코믹하게 소개한다. 솔닛이 "(움직이는 말 사진으로 유명한) 에드워드 머이브릿지에 관한 책을 썼다"고 스스로를 소개하자, 그 남자는 솔닛의 말을 뚝 끊고는 "최근 머이브릿지에 관한 중요한 책이 출간된 걸 아느냐"며 한참을 떠들었다. 솔닛 친구가 "바로 그 책을 얘(솔닛)가 썼다니까요"라고 서너차례 말하고 나서야 그 남자는 비로소 상황을 파악했다. 알고보니 그는 두어 달 전 이 책에 관한 뉴욕타임스 서평을 읽은 게 전부였다.
솔닛이 든 이 사례가 극적이기는 하지만 사실 아주 예외적인 것도 아니다. 오히려 정도의 차이만 있을 뿐 많은 여성이 일상생활 속에서 이런 상황과 자주 맞닥뜨린다. 오죽하면 솔닛이 "일부 남성, 그리고 모든 여성은 내가 무슨 말을 하는 지 알 것"이라고 했을까. 그리고 그는 이런 태도가 단지 하나의 해프닝으로 끝나는 게 아니라 결국 여성인권 문제까지 이어진다고 주장한다.
영국 경제 주간지 이코노미스트의 유리천장지수에서 한국보다는 앞선 미국과 호주에서조차 맨스플레인이라는 단어가 큰 저항없이 받아들여질진대, 조사대상국 28개국 가운데 평균(60점)보다 한참 떨어지는 최하위(25.6점)를 기록한 한국에선 어떤 일이 일상적으로 벌어지고 있을지 짐작하기란 별로 어렵지 않다.
지난해 한국에서 남편이나 애인에게 살해당한 여성이 114명이다. 언론에 보도된 것만 이 정도다. 대부분 이별을 통고했거나 다른 남자를 만난다는 이유였다. 그런데도 남성 역차별 주장이 점점 더 힘을 얻고 일부에선 공공연하게 여성혐오를 드러내기까지 한다.
어디에 서서 바라보느냐에 따라 보이는 세상이 달라진다는 말이 있다. 남녀차별 같은 거창한 얘기를 굳이 할 필요도 없이 그저 가끔씩 남성은 여성의 자리, 그리고 여성은 남성의 자리에서 세상을 바라보는 건 어떨까.
안혜리 중앙SUNDAY 기획에디터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