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true meaning of friendship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he true meaning of friendship

In retrospect, Chinese president Xi Jinping’s lecture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in the summer of 2014 was unusual. The movie “The Admiral: Roaring Currents” was a big hit at the time, and Xi said that Ming commander Deng Zilong fought alongside Admiral Yi Sun-sin and was killed in the battle of Noryang, and that the descendants of Ming general Chen Lin still live in Korea. He reminded the students about “the grace of reconstruction,” the favor Ming offered to save Joseon. Then he cited a line from a Li Bai poem, “One day, I’ll ride the long wind and break the waves.”

He suggested Korea and China should sail together.

After U.S. Ambassador to Korea Mark Lippert was attacked, he wrote on Twitter in Korean, “Let’s go together.” It was an expression that Gen. Baek Seon-yeob said to Gen. Douglas MacArthur during the 1950-53 Korean War. When U.S. President Barack Obama spoke at Hankuk University of Foreign Studies three years ago, he concluded the lecture with “Let’s go together.”

The United States wants Korea to consider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Thaad), while China warns Seoul to “think carefully.” High-ranking officials from Beijing and Washington flew into Seoul. Opposing pressure was exerted on Korea’s participation in the China-led Asian Infrastructure Investment Bank (AIIB). The United States and China are pulling Korea by each arm.

China has given us a peek into what would happen if we don’t go together. In 2000, Korea put tariffs on garlic to protect Korean farmers, and China restricted the import of mobile phones and polyethylene. Korea surrendered within a month. Back then, Korea’s exports to China were 11 percent of its total exports. Now, it has grown to 25 percent.

When French President Nicolas Sarkozy met the Dalai Lama, China postponed a plan to purchase airplanes from the nation. Sarkozy expressed regret, and China bought 200 units at once. U.K. Prime Minister David Cameron had a similar experience in 2012. Recently, both France and the United Kingdom have swiftly expressed their intentions to join the AIIB.

Pulling someone’s wrist is not true companionship. Friends need to understand and wait. To the United States and China, I’d like to cite a part from Su Shi’s poem, which former Chinese President Jiang Zemin liked to mention: “Men have sorrow and joy; they part or meet again; The moon is bright or dim and she may wax or wane. There has been nothing perfect since the olden days. So let us wish that man will live long as he can! Though miles apart, we’ll share the beauty she displays.”

*The author is a deputy nation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JoongAng Ilbo, Mar. 19, Page 31

by LEE SANG-EON




돌이켜 보면 지난해 여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서울대 강연부터가 심상치 않았다. 영화 ‘명량’이 한창 흥행하던 때에 “명나라 등자룡 장군과 이순신 장군이 노량해전에서 함께 전사했다. 명나라 장군 진린의 후손은 오늘날까지도 한국에 살고 있다”며 명이 조선에 주장한 ‘재조지은’(再造之恩·나라를 구해준 은혜)을 상기시켰다. 이어 이백의 시구 ‘長風破浪會有時, 直掛雲帆濟滄海(센 바람이 물결을 가르는 때가 오면 높이 돛을 달고 바다를 건너리)’를 소개한 뒤 우리에게 “함께 돛을 달자”고 했다.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는 흉기 습격 사건으로 수술받은 직후 트위터에 한글로 ‘같이 갑시다’를 썼다. 한국전쟁 때 백선엽 장군이 맥아더 장군에게 한 말이라는 ‘전설’이 깃들어 있는 표현이다. 3년 전 방한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한국외대에서의 강연을 “같이 갑시다”로 마무리했다.
 미국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도입을 권하고, 중국은 “잘 생각해 보라”고 우리에게 으름장을 놓는다. 양국의 고관들이 경쟁적으로 서울로 날아온다. 중국이 주도하는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가입 건에는 그 반대의 압박이 가해졌다. 미·중 양국이 양쪽에서 서로 팔을 잡아당긴다.
 ‘같이 가지 않을 때 겪는 일’을 중국이 우리에게 살짝 보여준 적이 있다. 2000년 한국이 농가보호 차원에서 마늘에 긴급관세를 물리자 중국은 휴대전화와 폴리에틸렌에 수입 제한 조치를 내렸다. 한국은 한 달 만에 백기투항했다. 그때 한국의 수출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비율은 11%였다. 지금은 25%다. 중국은 2008년 니콜라 사르코지 당시 프랑스 대통령이 달라이 라마를 만나자 항공기 등의 구매 계획을 유보시켰다. 사르코지는 결국 유감을 표명했고, 중국은 통 크게도 여객기 102대를 한 번에 사줬다. 영국의 데이비드 캐머런 총리도 2012년에 비슷한 일을 겪었다. 이 두 나라는 최근 재빨리 AIIB 동참 의사를 밝혔다.
 팔목 낚아채 끌고 가는 것은 진정한 동행이 아니다. 친구라면 이해하고 기다릴 줄도 알아야 한다. 미·중 양국에 장쩌민 전 주석이 즐겨 낭송한 소동파 시의 한 대목을 전해 주고 싶다. ‘인생엔 슬픔과 기쁨, 헤어짐이 있고/달에는 흐림과 맑음, 참과 기울어짐이 있으니/이는 예부터 온전하기 어려웠네/다만 원하니 인생 오래오래 이어져/천리 먼 곳에서도 저 달을 함께 보기를(人有悲歡離合, 月有陰晴圓缺, 此事古難全, 但願人長久, 千里共嬋娟).’

이상언 사회부문 차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