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ime-related data must be disclosed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Crime-related data must be disclosed

“Residents may oppose it because it would damage the local reputation.”

On March 21, the JoongAng Ilbo published a map illustrating the risk of sexual crimes for 251 cities and counties nationwide. For this story, I carried out field investigation work after studying data provided by the Korean Institute of Criminology that analyzed sex crime risk. I met a local council member from Suwon, a region with a high risk index.

“In fact, the crime rate in the region is problematic,” he said. “If crime data is presented, it would be useful to make specific plans.”

However, he was uncomfortable disclosing statistics by cities, counties and districts. The police reaction was similar. “We certainly want to make it public, but the residents would protest.”

Houses were closely spaced, and the streets and alleys were like a labyrinth. Walls were cracked and the paint was peeling. It was quite obvious why this area in Paldal District, Suwon, is so vulnerable to sexual crimes. Kim Gi-jeong, the head of the Urban Environment Committee of the Suwon City Council, said that safety measures, such as expanding surveillance cameras in the region, were pushed aside because of budget constraints.

Then is it alright to cover up the risk and neglect it? Developed countries already disclose crime-related data to society. In the United States, anyone can access crime-mapping websites, and after a few clicks, the types of crimes, the locations and the investigations for each region can be searched through and viewed. In Britain, Police UK, operated by the police agency, provides the number of crimes per time period and the exact locations for 16 types of major crimes.

According to Dr. Park Jun-hwi of the Korean Institute of Technology, there is research that shows that residents who viewed crime statistics were more willing to pay more taxes to prevent such crimes. “In order to lower the risk of sexual crimes, budget allocation is necessary. But more importantly, local residents need to get involved in resolving the problem. Residents should pressure the authorities and related agencies to come up with plans.”

Last year, Busan launched the Mother’s Police Group in 16 areas with violent crime. Routine patrol and a safe house for children lowered the sex crime rate by 17.7 percent in one year.

Suwon City Council member Lee Hye-ryeon said, “I met with fellow council members after reading the JoongAng Ilbo article and discussed plans to improve public safety in the area. We are seeking alternate plans to prevent crimes, like pushing for the creation of a police station with exclusive jurisdiction over Paldal District.” Solving problems often begins with sharing information, and crime prevention is no exception.

The author is a national news writer for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Mar. 25, Page 29

by YOO SEONG-WOON


"지역 이미지가 훼손된다고 주민들이 반발할 수도 있고…”
이틀 전 본지에 전국 251개 시·군·구별 성범죄 위험도 지도가 실렸다.<23일자 1·8면 보도> 보도에 앞서 성범죄 위험도를 분석한 한국형사정책연구원 자료를 확보한 뒤 현장 취재를 할 때였다. 위험도 지수가 상위권인 수원 지역의 지방의원을 만나 대책을 물었다. 의원은 “사실 지역구에서 각종 범죄가 일어나 골머리를 앓고 있다. 범죄 데이터가 제시된다면 구체적인 대안을 만드는데 유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시·군·구별 통계를 공개까지 하는 건 신중하게 고민해볼 필요가 있다"며 난색을 나타냈다. 경찰의 반응도 비슷했다. “우리야 공개하고 싶죠. 하지만 지역에서 난리가 날 겁니다.” 다닥다닥 붙은 주택들, 그 사이로 구불구불 미로와 다름 없는 골목길, 페인트가 벗겨진 채 금이 간 회색 담벼락…. 기자가 찾아간 수원 팔달구 A동은 이 지역이 왜 성범죄에 취약한지를 그대로 보여주고 있었다. 김기정 수원시의회 도시환경위원장은 “지역에 폐쇄회로TV(CCTV)를 확대 설치하는 등 안전 대책을 세우려 해도 결국 예산 문제 때문에 난관에 부딪혀 뒤로 밀리곤 했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성범죄 위험을 가린 채 방치하는 게 옳은 것일까. 선진국들은 범죄 관련 데이터를 사회에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다. 미국의 ‘크라임 맵핑(Crime Mapping·범죄 지도)' 인터넷 사이트에 들어가 클릭 몇 번만 하면 특정 지역에서 발생한 범죄 종류와 발생 위치는 물론 수사 상황까지 확인할 수 있다. 영국도 경찰이 운영하는 사이트 'Police UK'를 통해 16개 범죄 유형별로 시기별 발생 건수와 사건이 발생한 정확한 지점까지 알려준다. 박준휘 형사정책연구원 박사는 “범죄통계를 본 주민들은 보지 않은 주민보다 ‘범죄 예방을 위해 세금을 더 낼 의사가 있다’고 답한 비율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있다”고 말했다. “성범죄 위험을 낮추려면 예산 지원도 필요하지만 지역 주민들 스스로 문제 해결에 나서는 게 가장 중요합니다. 주민들이 관계 기관에 대책을 마련하라고 압박해야 해요."
지난해 부산은 강간 등 강력범죄가 이어졌던 16개 지역에 ‘어머니폴리스단’을 발족시켰다. 주기적인 순찰과 함께 통ㆍ반장 집을 ‘아동안전 지킴이집’으로 지정한 결과 1년 만에 성범죄 건수가 17.7% 줄었다. 이혜련 수원시의원은 24일 기자와의 전화통화에서 “중앙일보 기사를 보고 다른 의원들과 모여 지역 치안 대책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고 말했다. 그는 “팔달구만 전담하는 경찰서 신설을 촉구하는 등 범죄를 줄일 수 있는 대안들을 모색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정보 공유가 문제 해결의 시작이란 것은 범죄 대응에 있어서도 다르지 않다.
유성운 사회부문 기자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