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about trust, not sports and bread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It’s about trust, not sports and bread



Xiyang Group Chairman Zhou Furen, one of the 500 wealthiest men in China, is skeptical of North Korea. The founder of the steel giant suffered a major loss of 240 million yuan ($38.6 million) from investing there. In 2012, the corporation lamented online that investing in North Korea was a nightmare, and that it was clear regime officials were nothing but swindlers.

In 2006, Xiyang Group participated in the development of the Musan iron mine in North Hamgyeong Province. Problems began when North Korea unilaterally changed the contract.

Two years later, North Korea said the tax on resources would be increased by 25 percent. Then Xiyang Group decided to withdraw from the project. Surprised by the decision, North Korea presented a document to keep the original contract, signed by the standing committee of the Supreme People’s Assembly. Then, when Xiyang Group succeeded in producing high-quality iron in 2011, North Korea suddenly made 16 new demands, including that Chinese and North Korean workers be paid the same. When Xiyang Group rejected the proposal, North Korea broke the contract and cut off water and power supplies. In the end, Xiyang had to leave.

This is exactly what’s happening at the Kaesong Industrial Complex now. In November 2014, North Korea’s standing committee of the Supreme People’s Assembly unilaterally revised 13 wage-related clauses and notified Korea. The rate of increase, which was agreed to be kept under 5 percent, is now 5.18 percent. Seoul is trapped in a dilemma over 0.18 percentage point. But officials say it’s not the change that matters, but the unilateral change and that the notification was unacceptable.

Innocent companies are caught between Seoul and Pyongyang, too, and the businessmen attending the 10th general meeting of the Kaesong Industrial Complex Corporate Association were anxious. The next pay day, April 10, is approaching, but South and North Korean authorities have been unwavering. The association’s chairman, Chung Ki-sup, argues North Korea is hardly being reasonable, and the Xiyang Group chairman could not agree more.

Obviously, North Korea suffered the biggest loss from Xiyang Group’s withdrawal: It lost Chinese investors to Russia, and the Musan iron mine ceased operations last year. North Korea seems to be desperate for foreign investment. Though of course, it argues that its “failed investments” were due to the fact that its contracts were not properly reviewed.

North Korea’s ruler Kim Jong-un emphasizes the globalization of bakery skills and sports. But what North Korea should globalize is trust, not baguettes and archery.

The author is a political and international news writer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Mar. 27, Page 29

by CHUN SU-JIN




중국 500대 부호로 꼽히는 저우푸런(周福仁ㆍ58) 시양그룹(西洋集團) 창업주는 북한이라면 고개를 절레절레 할거다. 거대 철강기업을 일군 그에게 2억4000만위안(427억원)의 투자 실패를 안겼기 때문이다. 시양그룹은 2012년 인터넷에 “북한 투자는 악몽”이라며 “북한이 사기꾼이라는 사실만은 분명히 알게 됐다”고 맹비난했다. 시양그룹은 2006년 함경북도 무산철광 개발에 들어갔다. 무산철광은 김일성이 생전 '보배'라고 칭했던 아시아 최대의 노천철광으로 꼽힌다.
문제의 발단은 북한의 일방적 계약 변경이었다.
2008년 북한은 일방적으로 '자원세(稅) 25%포인트 인상'을 통보했다. 시양그룹은 철수를 결정했다. 놀란 북한은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명의로 “당초 계약대로 하자”는 문건을 내밀었다. 그러다 2011년 시양그룹이 무산철광에서 고급 철강 생산에 성공하자 북한은 돌연 북ㆍ중 근로자 동일임금 요구 등 16개의 새로운 요구사항을 들고 나왔다. 시양그룹이 이를 거부하자 북한은 계약을 일방적으로 파기하고 단전ㆍ단수 조치를 했다. 결국 시양그룹은 쫓겨났다. 지금 개성공단 사정이 그때와 똑같다. 북한은 지난해 11월 최고인민회의 상임위 결정으로 개성공단 13개 임금 관련 조항을 일방적으로 개정하고 한국측에 통보했다. 남북 양측이 합의해 5% 이하로 적시된 임금 인상률을 5.18%로 올리겠다고 했다. 정부는 0.18%포인트의 딜레마에 갇혔다. 당국자들은 “'0.18'이라는 숫자가 문제가 아니라 일방적 통보가 문제”라고 입을 모은다. 북한의 입장을 받을 경우 시양그룹의 악몽이 재현될 수 있다는 게 정부의 판단이다. 애꿎게 새우등 터지는 건 기업인들이다. 지난 25일 제 10차 개성공단 기업협회 정기총회에서 만난 기업인들의 얼굴엔 시름이 가득했다. 임금 지급일인 10일은 다가오는데 남북 당국은 평행선만 달리고 있어서다. 이날 협회 정기섭 회장은 “북한은 전혀 합리적이지 않다”고 한탄했다. 시양그룹 저우 회장의 마음과 통하는 듯 했다.
분명한 건 시양그룹 건으로 가장 큰 손해를 본 건 북한이라는 점이다. 중국의 투자자는 러시아에 빼앗겼고 무산철광은 지난해 생산을 멈췄다. 소탐대실이다.
북한도 해외 투자의 필요성은 절감하는 듯 하다. 지난해 중국 랴오닝(遼寧)성에선 해외투자 설명회도 했다. 물론 “북한 투자로 실패한 경우는 법적 절차를 따지지 않고 계약한 탓”이란 궤변을 늘어놨지만.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원장은 연일 제빵기술(25일)과 체육(26일)의 국제화를 강조하고 있다. 지금 북한이 국제화해야 하는 건 바게트빵과 활쏘기 수준이 아니라 신뢰다. 전수진 정치국제부문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