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arning from Japan’s hospitality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Learning from Japan’s hospitality


I returned to Seoul last August after completing my post as a Tokyo correspondent and have became more uncomfortable about using taxis here. Some of the cars are so extremely dirty that I have to suppress my disgust. There are drivers who leave all the windows down, even during the winter, to let out the smell of cigarettes. One driver talked over a mobile phone using the speaker mode, forcing the passenger to listen to the tiny details of his conversation. Some drivers turn the radio on to the maximum volume.

During my three years in Tokyo I never met a taxi driver who used a mobile phone.

I decided to discuss my experiences because of a newspaper article I read recently. The report said that Korea was beaten by Japan, for the first time in seven years, in the competition to attract foreign tourists. From last November to February, more foreign tourists visited Japan than Korea for four consecutive months.

Because of the Shinzo Abe administration’s continuing provocations over the Dokdo islets and “comfort women” - the euphemistic term used to describe women and girls forced into sexual slavery by the Japanese army during World War II - I can’t hold my tongue.

The report said that due to the lower value of the yen, the cost of traveling to Japan has gone down, and that the government’s initiative to promote tourism over the past decade is also seeing an outcome. As the number of foreign tourists visiting Japan is rising every month, Japan is trying to push the drive forward until the 2020 Tokyo Olympics.

Japan is a threat because it has more invisible weapons in addition to its low yen, tourism policy and successful tourism products such as sushi and hot springs.

Japanese people are extremely kind, whether you use a taxi or visit a store. They repeatedly say “Welcome” and “Thank you” until you feel uncomfortable. For Muslim tourists, they create spaces for prayers and provide compasses so that they can figure out the direction of Mecca.

Omotenashi, the spirit of hospitality in Japan, makes anyone feel they have received wonderful treatment, and this attitude is far more frightening for Korea than the low yen.

It is human nature to want to receive better service with the same price, and all Korean people are the strikers on the frontline of the tourism battle against Japan. Competing against the entire Japanese population, who are armed with their special kindness, is perhaps a more difficult fight than the history war against the Abe administration and the Japanese rightists.

The author is the deputy international and political news editor for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April 8, Page 30

by SEO SEUNG-WOOK




지난해 8월 도쿄 특파원을 마치고 돌아온 뒤 이전 보다 택시타기가 더 부담스러워 진 것은 사실이다. 꾹 참고 올라타야 할 정도로 청소가 안된 차도 있고, 차안에서 피운 담배 냄새를 빼려 한겨울에도 창문을 모두 열어두는 기사님도 있다.
운전기사가 휴대전화 스피커폰으로 대화를 나누며 소소한 가정사까지 손님이 듣도록 강요하거나, 손님이 있든 없든 라디오 볼륨을 최대로 올려 놓는 분들이 있다. 도쿄 생활 3년간 휴대폰으로 통화하는 택시 기사를 단 한번도 본 적이 없으니 적응이 쉽지 않다. 물론 반대로 손님이 스스로가 대접받기를 포기하는 경우도 있다. 얼마전 택시 뒷자석에 올라탔더니 오른쪽 문 손잡이 부근의 음푹 들어간 공간에 한 아이스크림 껍데기가 버려져 있었다. 내용물이 잔뜩 묻어있는 이 쓰레기를 직전 손님이 쑤셔넣고 내린 모양인데, 기사님은 “인물도 좋고 옷도 잘 차려입은 20대 후반 여성이었는데…”라며 혀를 찼다. “유난 떤다”는 핀잔을 듣기 싫어 마음속에만 담아뒀던 얘기를 굳이 꺼낸 것은 최근 읽은 신문 기사때문이다.
7년만에 일본과의 외국인 관광객 유치 경쟁에서 우리가 역전을 당했다는 뉴스다.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4개월 연속으로 일본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이 한국을 방문한 이들보다 많았다. 독도와 위안부 문제에 대한 아베 신조 정권의 역사도발이 더욱 험해지고, 양국간 역사 갈등이 전세계적 이슈로 번지는 상황이라 가슴 한 켠이 더욱 쓰리고 솔직히 약이 올랐다. 엔저 효과로 일본 여행비용이 줄었고, 10년이상 추진해온 일본 정부의 관광 유치 드라이브도 결실을 맺고 있다는 분석이었다. 일본은 관광객 유치 최고 기록을 매달 경신하며, 2020년 도쿄 올림픽까지 계속 페달을 밟으려 한다.
일본이 무서운 것은 엔저와 관광 정책,스시나 온천 등의 히트 관광상품처럼 눈에 보이는 무기가 전부가 아니기 때문이다. 택시를 타든 어떤 상점에 들어가든 부담스러울 정도로 ‘어서오세요,감사합니다’를 연발하는 친절함, 이슬람 관광객을 위해 기도 공간을 따로 마련하고 메카의 방향을 알 수 있도록 나침반까지 빌려주는 치밀함, 누구나 ‘잘 대접받았다’고 느끼게 만드는 일본 특유의 오모테나시(おもてなし·성의가 담긴 환대)가 엔저보다 더 무섭다. 같은 비용으로 더 좋은 서비스를 받고 싶은 것이 만국공통의 인지상정이라면 외국인을 맞는 우리 국민 모두가 '관광유치 한일전'의 최전선 스트라이커들이다. 친절로 단련된 일본 국민 전체와 맞서야 하는 관광대전이 어쩌면 아베 정권·우익세력과 맞붙은 역사 전쟁보다 더 어려운 싸움일지 모른다.
서승욱 정치국제부문 차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