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new possibility for Hallyu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A new possibility for Hallyu

In the Western world, martial arts are often considered to be from Eastern countries, including Korea, China and Japan. Among Korean martial arts, taekwondo, hapkido, ssireum and taekgyeon, the country’s 76th cultural asset, are widely known. As a practitioner, Korean martial arts have helped me develop my own philosophy.

In the West, martial arts are understood to involve a heavy dose of spirituality, because popular media frequently depicts it as such. Many consider martial arts to be a kind of religion, and many practice martial arts for meditation. There are also many people trying to understand martial arts through a philosophical lens.

I certainly tried to do so - at first.

When I began learning martial arts, I was attracted to its technical beauty. But as I read more books and reports, I began to ask more questions. I continued my search for the larger meaning inherent in martial arts, but I could not find an answer easily.

After I came to Korea, I was surprised by the way people here interpreted martial arts. I was surprised to see many Koreans treat martial arts as simply a form of physical exercise. Many of the members of the gyms were children who wanted to build up their basic physical strength.

There were also many people who practiced martial arts as a kind of performance.

I learned what it means to practice martial arts and how to practice properly through my teacher, the master of my gym.

According to him, martial arts have no religious or philosophical basis. They started from the desire to protect one’s own body, family and country. They developed into a process of nurturing character development through practice.

As I practiced martial arts, I came to wonder about the proper way to use the skills I was learning. Exercising only the physical techniques can cause damage to others and damage society. So I determined that it is important to practice morality alongside the techniques. In martial arts, there is no strict definition of “good” or “bad.” The value changes depending on how techniques are used.

Those practicing martial arts can learn virtues such as respect for life, humility, perseverance and courage through constant practice. Martial arts can aid in the pursuit of a moral life, and offer powers that individuals can use to do good things. From this perspective, martial arts are a kind of pedagogical system.

I hope the people who practice martial arts can gain more respect from others around the world, and that martial arts can be used as a system for us to live a better life, in addition to strengthening our physical power. I hope Korea’s attractive traditional martial arts can be maintained and developed further, so that more people can learn from them. I see a new possibility of a “Korean wave” in Korea’s martial arts.

The author is a TV personality from Germany who appears on JTBC talk show Non-Summit.

JoongAng Ilbo, April 9, Page 28

by DANIEL LINDEMANN


서구에선 무술이라 하면 중국·한국·일본 등 동양의 것을 먼저 떠올린다. 한국 무술만 해도 태권도·합기도·씨름과 함께 중요무형문화재 제76호인 택견이 널리 알려졌다. 나는 한국 무술, 또는 무도를 배우면서 나름대로 철학이 생겼다.
원래 서양에선 무도의 이미지가 상당히 낭만적이었다. 대중매체에서 그런 모습을 자주 보여줬기 때문일 것이다. 그래서 무도를 거의 종교처럼 생각하는 사람이 상당수다. 명상과 함께하는 것은 물론, 철학적·종교적 접근을 통해 이해하려는 사람도 많다. 나도 그랬다. 처음 배울 때는 기술적인 ‘미(美)’에 끌렸다. 하지만, 관련 책과 글을 읽을수록 모르는 것이 더 많아졌다. 무도가 무엇인지를 계속 고민했지만 쉽사리 답을 얻을 수 없었다.
그러다 대한민국에 와서 무도를 배우면서 의외의 상황과 마주쳤다. 무도를 운동의 하나로 여기는 사람이 많아서 놀란 것이다. 도장에 다니는 회원들의 대다수가 기초 체력을 키우려는 아이들이었다. 멋진 시범을 보이려고 수련하는 사람도 많았다. 나는 무도가 무엇인지, 제대로 수련하는 방법은 무엇인지를 무도 ‘스승’인 우리 관장님을 통해 배웠다. 이에 따르면 무도는 종교나 철학적인 의도에서 수련하는 것이 아니었다. 무술은 원래 자기 몸과 가족, 그리고 자기 나라를 지키기 위한 것에서 출발했다. 그랬던 것이 수련을 통해 인격을 키우려는 방향으로 발달했다.
무도를 닦다 보면 올바른 사용을 고민하게 된다. 육체적인 기술만 구사하면 남에게 피해를 줄 수 있고 사회생활에 나쁜 영향을 끼칠 수 있다. 따라서 도(道), 즉 도덕적인 길도 함께 배우는 것이 중요하다. 무도에는 본래 ‘좋다’ ‘나쁘다’의 기념이 없다. 다만, 이를 어떻게 사용하느냐에 따라 가치가 달라진다.
무도를 닦는 사람은 수많은 수련을 통해 삶에 대한 존경, 겸손, 인내심, 노력, 용기와 같은 덕목을 얻을 수 있다. 그리고 가급적 도덕적인 삶을 살면서 자기가 키운 힘을 좋은 일을 위해 사용하는 것이다. 이런 점에서 볼 때 무도는 하나의 교육 제도다. 대한민국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무도를 수련하는 사람에 대한 존경심이 더 커지고, 무도를 기초체력 단련을 넘어 우리가 좀 더 좋은 삶을 살 수 있게끔 도와주는 유익한 교육제도로 활용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다. 대한민국의 매력적인 전통무술들을 계속 유지, 발전시키고 더 많은 사람이 무도수련을 통해 많은 것을 깨달을 수 있으면 좋겠다. 한국 무도에서 또 다른 한류의 가능성을 본다.
다니엘 린데만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