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ll the truth be laid bare?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Will the truth be laid bare?

“Truth Unveiled by Time” is a marble sculpture in the Borghese Gallery of Rome. It is a Baroque period piece by Italian artist and architect Gian Lorenzo Bernini. It depicts a naked young woman being unveiled by a figure of Time above her. She symbolizes Veritas, the goddess of truth in Greek-Roman mythology.

But Bernini never completed the figure of Time, as his patron died before its execution. If he had completed it, art historians believe that Chronos, the personification of Time, would have been added as the figure lifting the veil.

Bernini reportedly created this sculpture because of the criticism he faced from his competitors when he participated in building St. Peter’s Basilica in the Vatican. He reportedly wanted to express his belief through the form of art that truth that the criticism was just slander will eventually be laid bare.

In Western paintings, an image of Chronos saving Veritas is often depicted. It is an expression of the belief that time - or history - will unveil the truth. But time does not uncover a lie or reveal innocence as often as we anticipate. In fact, pursuing the truth often becomes even more difficult as time passes by due to fading and distorted memories and complicated interests.

The National Assembly’s confirmation hearing on Tuesday for Park Sang-ok, a former prosecutor nominated as a Supreme Court justice, was largely focused on whether or not he had been aware of the police cover-up in the investigation of the torture and death of student activist Park Jong-chul.

The lawmakers of the ruling party and their witnesses tried to support Park’s position that he had not known about the cover-up. Opposition lawmakers and their witnesses claimed that there was no way for him to not know.

After a day-long dispute, no conclusion was reached. Twenty-eight years after the incident could not prove his innocence or the arguments of his critics.

“Prosecutor Park Sang-ok generally stood by the truth or tried to do so,” said Rep. Kim Hoe-sun of the Saenuri Party, who was a senior of Park when he served as a prosecutor. He was borrowing the idea from a recent media interview by 54-year-old Park Jong-un, a friend of the late Park Jong-chul.

In the interview, the friend of the late activist said, “I don’t think [the prosecutors at the time] stood by the truth 100 percent.”

Now, Park Sang-ok will likely become a Supreme Court justice, unless there is crucial change. I hope he will pass the test of time once the truth is unveiled.

The author is a deputy nation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April 9, Page 31

by LEE SANG-EON


로마의 보르게세 미술관에는 ‘시간에 의해 베일이 벗겨진 진실’이라는 이름의 조각상이 있다. 바로크 시대의 조각가이자 건축가인 지안 로렌조 베르니니(1598∼1680)의 작품이다. 벗겨진 장막 앞으로 여인의 나신이 드러나는 형상이다. 그리스ㆍ로마 신화 속 진실의 신 ‘베리타스’를 상징한다. 그런데 이 작품에는 거짓의 베일을 벗겨내는 ‘시간’이 등장하지 않는다. 미완성작이기 때문이다. 거장 베르니니는 이 조각상 위에 시간을 상징하는 조각물을 설치하려 했으나 후원자의 사망 등으로 인해 뜻을 이루지 못했다. 그가 작품을 완성했다면 시간의 신 ‘크로노스’가 장막을 걷어내는 모습이 더해졌을 것으로 추정된다. 베르니니는 성베드로 성당 건축에 참여했을 때 경쟁자들로부터 받은 비난 때문에 이 조각상을 만든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시간이 지나면 그 비판들이 모함이었다는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는 신념을 예술적으로 승화시키려 했다는 것이다. 서양의 그림에는 크로노스가 베리타스를 구하는 장면이 종종 등장한다. 시간이, 더 거창하게는 역사가 진실을 드러낼 것이라는 믿음의 표현이다. 그러나 시간이 거짓을 들춰내거나 결백을 밝혀내는 일은 기대만큼 흔하지 않다. 세월이 흐르면 망각, 기억의 왜곡, 복잡해진 이해 관계 때문에 진실 추적이 힘들어지는 경우도 많다. 7일의 박상옥 대법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청문회는 그가 검사로서 박종철 고문 치사 사건에 대한 수사에 참여했을 때 경찰의 사건 은폐ㆍ축소 시도를 알고 있었는지가 쟁점이었다. 여당의 의원과 증인은 “몰랐다”는 박 후보자의 말에 힘을 실어줬다. 반면 야당의 의원과 증인은 “모를 리 없는 상황이었다”고 주장했다. 하루 종일 이어진 공방 끝에 남은 것은 여전한 평행선이었다. 28년이라는 시간은 그의 결백을 입증해주지도, 비판자들의 주장을 증명해주지도 않았다. “박상옥 검사는 대체로 진실의 편에 서 있거나 서 있으려 했다.” 박 후보자의 검찰 선배인 새누리당 김회선 의원은 청문회에서 이렇게 말했다. 고 박종철씨의 대학 동아리 선배였던 박종운(54)씨가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당시의 수사 검사들이) 100% 진실의 편에 섰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는 전제를 깔고 했던 말을 인용한 것이었다. 박 후보자는 이제 이변이 없는 한 대법관이 된다. ‘대체로 진실의 편’보다 ‘100% 진실의 편’에 더 가까운, 시간이 진실을 밝혀주기를 고대하지 않아도 되는 판결이라는 숙제가 그를 기다린다.
이상언 사회부문 차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