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tracting Chinese tourists to Korea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Attracting Chinese tourists to Korea

Do the Chinese like visiting Korea? Last year, a record-breaking six million Chinese tourists came here, so you’d think so. The incoming Chinese visitors triggered 18.6 trillion won in production, which is equivalent to the export of 700,000 Hyundai Motors vehicles. Distribution industry insiders say their businesses depend on the Chinese visitors.

But the problem is that Chinese travelers’ interest in Korea looks like it could cool down anytime. According to a recent survey by the Korea Culture and Tourism Institute, this demographic’s satisfaction with their trip here ranked 14th among 16 countries surveyed. Their return visit rate was a mere 25.7 percent.

What is the cause of the paradox of increasing Chinese visitors and declining satisfaction?

According to Travelzoo, a large international travel resource provider, the keywords desired by Chinese tourists were rejuvenation and relaxation. When asked which country they like to visit the most, the second-largest number of people, or 31.4 percent, said the United States, followed by New Zealand at 26.8 percent and Australia at 25.6 percent. Surprisingly, their favorite destination was Japan, at 39.6 percent, despite anti-Japanese sentiment and the territorial dispute between the two nations.

The low yen trend certainly boosted the popularity of the country, but the exchange rate is not the only factor. Japan has already eased visa requirements and expanded duty-free shopping to attract Chinese visitors. Moreover, it has appealed to the Chinese by highlighting aspects of Japanese culture such as sushi and traditional Ryokan inns.

How does Korea compare? A travel industry insider said that travel agencies are competing fiercely and offer excessive commissions to Chinese travel agencies, and they can only make profits by forcing shopping or touring options.

There are many duty-free shops operating in Yeonnam-dong and Donggyo-dong in Mapo District, targeting Chinese tourists and offering low-quality selections. The Chinese visitors already know they are being ripped off; it is easy to find reviews online complaining about substandard experiences.

“We were only taken to the places with free admission, such as Cheonggyecheon, Gyeongbok Palace, Namsan and the War Memorial,” one tourist complained. “The tour guide cut costs by taking us to cheap motels and diners,” wrote another.

Visitors want a richer experience of Korea. Without cultural services, shopping is not enough to keep the tourists coming. Clean and reasonably priced accommodation and public transportation, as well as information services for travelers visiting without guides, are a must. The government and the tourism industry need to develop tourism resources such as traditional cultural experiences and local festivals.

During the Chinese New Year holiday last February, 450,000 Chinese tourists visited Japan - nearly four times more than the 120,000 visitors that came to Korea. Whether or not we can close the difference all depends on how we respond.

The author is a business news writer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April 15, Page 29

by LEE SO-A






중국인들은 한국관광을 좋아할까. 지난해 우리나라를 찾은 유커(游客·중국인 관광객) 수가 600만 명을 넘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으니 ‘그렇다’고 볼 수 있다. 유커들은 현대자동차가 승용차 70만 대를 수출한 것과 맞먹는 생산 유발효과(18조6000억원)를 냈다. 유통업계에서 "유커 덕에 먹고 산다"는 얘기가 나올만 하다. 문제는 유커들의 한국 사랑이 언제라도 식을 수 있다는 데 있다. 실제로 최근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의 조사에 따르면 중국인 관광객의 한국 만족도는 16개국 가운데 14위로 최하위 수준이었다. 재방문률도 25.7%에 그쳤다. 한국을 찾는 중국인들이 계속 늘고 있는 와중에 만족도는 확 떨어지는 이런 모순, 원인이 뭘까. 미국 최대 여행 정보업체인 ‘트래블주’에 따르면 올해 유커가 가장 원하는 여행 키워드는 ‘썬뚜요우(深度遊)’,즉 ‘힐링’이다. 가장 가고 싶은 나라 2~4위는 미국(31.4%) 뉴질랜드(26.8%) 호주(25.6%). 놀랍게도 힐링을 위해 가고 싶은 나라 1위는 39.6%의 표를 얻은 일본이었다. 엔저로 여행비가 싸진 영향도 있겠지만 환율 덕만은 아니다. 20년 내수침체에 빠진 일본은 비자요건을 완화하고 면세점을 추가로 설치하는 등 유커 유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무엇보다 스시로 대표되는 음식이나 료칸 등 일본의 특징적 문화를 부각시켜 질로 승부하는 상품을 개발한 게 유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중국인들의 여행문화가 바뀌고 있다는 걸 꿰뚷어 본 것이다. 반면 우리는 어떨까. 국내 A 여행사 관계자는 “여행사끼리 유커 모시기 경쟁이 붙어 중국 여행사에 과다한 커미션을 주고 있다. 이러다보니 쇼핑이나 특정관광을 강요하지 않으면 수익을 내기 어렵다"고 털어놨다. 서울 마포와 연남동, 동교동 일대엔 유커를 상대로 질 낮은 저가의 면세품을 파는 영업장들이 여러 곳 생겼다. 이런 질 낮은‘덤핑 관광’을 유커들이 모를 리 없다. “청계천·경복궁·남산·전쟁기념관 등 입장료가 공짜인 곳만 데리고 다닌다” “우리를 우습게 보고 모텔이나 기사식당을 데려가 비용을 아낀다”는 유커들의 얘기가 인터넷에 수두룩하다. 이래서야 ‘유커 1000만 시대’는 고사하고 국가 이미지마저 추락할 위기다. 유커가 원하는 건 ‘다양하고 알찬 한국 체험’이다. 우리 쇼핑 인프라가 아무리 화려해도 문화적 서비스가 뒷받침되지 않으면 한계가 있다. 쾌적하고 합리적인 가격의 숙박시설, 혼자서도 편하게 다닐 수 있는 대중교통 안내시설 등은 기본이다. 정부와 관광업계는 내실있는 전통문화 체험, 지방 축제 등 볼만한 관광자원을 개발해 쇼핑과 시너지를 낼 수 있게 해야 한다. 지난 2월 중국 춘절 명절 동안 일본을 방문한 유커는 약 45만명으로 우리나라를 찾은 유커(약 12만명)의 4배에 달했다. 이 차이를 벌이느냐 좁히느냐는 전적으로 우리하기에 달렸다.
이소아 경제부문 기자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