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me on you, prime minister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Shame on you, prime minister

Whenever I am posted to a new agency, I approach the agency’s head and have a small talk. It makes other civil servants think I am close to the minister. While the conversation is mostly about lunch or weather, the officials cannot overhear what we’re actually talking about. They treat me differently as a result.

But my secret weapon is useless when it comes to the prime minister. I can’t get close to him because he’s surrounded by police escorts. Even when I can, I feel awkward talking about lunch when the guards are listening.

Proximity, when it happens, does have its benefits. It is a rare experience to dash through downtown Seoul in rush hour, escorted by police cars. Traffic is stopped until the motorcade passes by. Thanks to the prime minister, I learned how wonderful empty roads can be.

The prime minister can clear the streets, but his powers obviously go beyond that. According to the Constitution, “The prime minister assists the president and directs the executive ministries from active duty.” But does this actually give the prime minister the authority to lead government agencies?

Right after Prime Minister Lee Wan-koo was inaugurated, he mentioned “an all-out war against corruption” in the statement to the nation, and the prosecutors were furious. In principle, the minister of justice has command of the investigation over the prosecutor general, and the prime minister can direct the Ministry of Justice.

But the prosecutors - and many others - understand the true nature of the prime minister’s diminished authority. Lately, the prime minister is a favorite subject of ridicule online. As Lee Wan-koo stepped down, various parodies about “Chung Hong-won’s return” were posted.

How long should we tolerate the series of happenings caused by the absurd symbiosis of “imperial president” and “figurehead prime minister?” It’s about time we change the existing power structure designed during the Chung Doo Hwan and Roh Tae-woo administrations 28 years ago.

But constitutional revision is not easy and takes time. Until then, the prime minister needs to save his own dignity. A figurehead does not need security service. North Korea would have no reason to orchestrate a terror attack on a figurehead. There is no reason to keep the busy citizens waiting for the figurehead to pass by. Citizens have far more important business to attend than the prime minister making nominal appearances. The new prime minister must at least be worth an escort service.

When the prime minister has the determination to do as he pleases, rather than acting on the advice of the presidential chiefs of staff, the his position can be meaningful. It would be the beginning for the minister to save himself from becoming a subject of mockery.

The author is the digit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April 30, Page 34

by KANG JOO-AN



총리 취재에는 명과 암이 있다. 가장 불편한 건 근접 경호다. 나는 새로운 부처를 맡게 되면 틈 날 때마다 기관장에게 가까이 다가가 말을 걸곤 한다. 그러면 다른 공무원들은 내가 장관과 친한 줄 알고 응대가 달라진다. 바싹 붙어 건네는 얘기는 종종 “점심 잘 드셨냐” “요즘 날이 참 덥다”같은 영양가 없는 내용이지만 대화를 듣지 못하는 관료들은 업무 비판이 아닌지 경계한다. 하지만 이런 비장의 무기를 총리에게는 써먹기가 어렵다. 근접 경호 경찰관들 때문에 일단 가까이 접근하는 것부터 쉽지 않다. 용케 옆에 붙는 데 성공해도 뻔히 경호원들이 듣고 있는 데서 점심 메뉴 얘기를 꺼내기가 무안하다. 제일 신기한 건 의전이다. 러시아워에 사이드카의 호위를 받으며 서울 도심을 질주하는 경험은 총리 취재 기자가 아니면 하기 어렵다. 총리 차량을 멈추지 않기 위해 사방의 신호등은 수동 조작된다. 도로마다 꼼짝 없이 갇힌 차들이 길게 늘어선다. 뻥 뚫린 서울 도로가 얼마나 근사한지를 총리 덕분에 느껴본다. 총리가 막강하다고 역설하는 주체 중엔 대한민국 헌법도 있다. 헌법은 총리가 ‘행정에 관하여 대통령의 명을 받아 행정각부를 통할한다’(86조 2항)고 주장한다. 통할은 ‘모두 거느려 다스린다’는 뜻이니 모든 부처를 호령할 수 있다는 얘기다. 과연 그런가? 이완구 전 총리가 취임 직후 ‘부패와의 전면전’대국민 담화를 하자 검찰이 크게 화를 냈다는 보도가 나왔다. 총리 위상의 한 단면이다. 법무부장관은 검찰총장에 대해 수사지휘권이 있고 법무부는 총리의 통할 대상이지만 그건 그냥 법조문에 그렇게 씌어있을 뿐이다. 총리의 실제 파워가 어떤지는 검찰 뿐 아니라 네티즌도 잘 안다. 요즘 인터넷에서 비아냥의 단골은 단연 총리다. 이 전 총리가 물러나게 되자 ‘다시 돌아온 정홍원 전 총리’등 각종 패러디가 난무하면서 정 전 총리가 포털 사이트 검색어 상위에 올랐다. ‘제왕적 대통령’과 ‘얼굴 마담 총리’의 민망한 공생이 빚어내는 일련의 해프닝을 언제까지 지켜봐야 할까. 근본적으로는 전두환-노태우 정권이 28년 전에 설계한 현재의 권력 구조를 바꿀 때가 됐다. 그러나 개헌은 쉽지 않고 시간도 걸린다. 그때까지 총리의 위상은 총리 스스로 지켜야 한다. 얼굴 마담 총리에겐 경호원이 필요 없다. 북한인들 그런 총리를 테러할 이유가 없지 않은가. 바쁜 시민들의 발을 묶어둘 이유도 없다. 총리 얼굴 도장 찍는 것보단 서민들의 생업이 훨씬 중요하다. 새 총리는 최소한 경호 경찰관의 월급 값은 해야 한다. 이병기 대통령 비서실장이나 김기춘 전 실장이 “총리님, 이번 일은 이렇게 하시는 게 어떻겠습니까”라고 얘기할 때 “내가 알아서 할 게요”라며 딱 자르고 정반대로 행하는 정도의 강단이 있어야 존재의 의미가 있다. 총리가 온갖 조롱의 대상에서 벗어나는 출발점도 거기다.
강주안 디지털 에디터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