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shing namaste to Nepal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Wishing namaste to Nepal

I could feel dust and sand in every breath. Tents were set up in every empty lot, filled with people who had lost their homes. Nepal was devastated after the earthquake. In a few hours, my mask had turned yellow and my eyes were blurry. In the aftermath of the destructive earthquake, the “land of the gods” became a land of victims trapped under piles of rocks while refugees were in tents.

What the earthquake victims need most desperately are waterproof clothes, warm blankets, fresh water and food. They have no place to live until their houses are restored. The situation in the mountain villages away from the capital of Kathmandu is even worse. Many of the villages are not accessible as the roads leading to them were destroyed. Some villages do not have phones, and it was hard to understand the scope of the damage. Local authorities are concerned as they will need more relief supplies in June when the rainy season begins.

International relief organizations are helping residents in mountain villages, where assistance from the Nepalese government is not available. On May 3, World Vision workers walked for more than an hour on the mountain trail from Bhaktapur and delivered 200 blankets to four remote villages at an altitude of 2,000 meters.

The 24-year-old Bimala Pariyar of Saraswatistan thanked the workers for the blanket and said, “I had wrapped my three-year-old daughter in clothes and had her sleep on my belly. Thanks to the blanket, she can stay warm at night.”

Seven children’s shelters were set up.

A 13-year-old called Sujata said, “That tent is my house, and my friends live in the next tent. My school shut down, but I am fortunate to have friends around.”

As of May 5, the total death toll from the earthquake has risen to 7,250, with more than 14,000 people injured. There are 109 foreign nationals missing. “It will take 10 years to reconstruct the city,” World Vision Korea’s Yang Ho-seung said.

Nevertheless, some have a business interest in the disaster. As relief goods are exempt from taxes, some merchants have been caught bringing in industrial products without paying tariffs.

In addition, the Nepalese government is being criticized for interfering with civilian organization relief activities. More than 30,000 groups are operating there and many of them lack expertise, which could undermine the rescue operation.

Nevertheless, the only way to overcome the disaster is an international alliance. The United Nations, the Red Cross, Doctors Without Borders, and Unicef are helping the affected areas, providing supplies and medical help. Online activists around the world created a map of earthquake damages and are raising funds. With help from around the world, Nepal will be restored slowly.

The Nepalese say “Namaste” as a greeting, which means “I bow to the divinity in you.” We say “Namaste” to Nepal.

*The author is a national news writer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May 6, Page 33

by CHAE YOON-KYUNG


숨 쉴 때마다 입안으로 흙먼지가 한 가득 들어왔다. 공터란 공터마다 들어찬 천막에는 이재민들로 빼곡했다. 지난 1일 찾은 네팔의 현장은 끔찍했다. 반나절도 되지 않아 마스크가 누렇게 변했고 눈은 침침해졌다. 대지진이 덮친 네팔은 ‘신들의 나라’에서 ‘돌무더기에 갇힌 시신, 천막 난민의 나라’로 변해 있었다. 지진 피해자에게 가장 급한 것은 방수포와 방한용 담요, 식수다. 집이 복구될 때까지 거주할 곳이 없어서다. 수도 카트만두에서 떨어진 산간지역의 상황은 훨씬 열악했다. 도로가 무너져 접근이 불가능하거나 마을에 전화가 없어 아예 피해상황 파악조차 어려웠다. 현지 관계자들은 "6월부터 우기가 시작되면 더 많은 구호물자가 필요해지는 데 큰 일"이라며 어두운 얼굴이었다.
네팔 정부가 손을 놓은 산간마을 주민들 돌보기는 국제 구호단체들이 도맡고 있다. 월드비전은 3일 피해지역인 박타푸르에서 산길을 타고 1시간 이상 들어가는 해발 2000m의 부족마을 네 곳에 담요 200장을 전달했다. 소외된 마을에 구호단체가 찾아가자 주민들이 몰려들었다.
사라스와티스탄 마을의 비말라 파리야르(24)는 “세 살배기 딸을 찬 바닥에 누일 수 없어 옷가지로 싼뒤 배 위에 올려놓고 잠을 잤는데 이제 한숨 돌리게 됐다”며 고마워했다. 7개의 아동쉼터도 마련됐다. 아이들은 천막 주위에서 종이접기와 주사위 게임, 배드민턴, 축구를 하면서 마음의 상처를 이겨내려 애썼다. 수자타(13ㆍ여)는 ”저 텐트가 우리 집이고, 친구 집은 그 옆“이라며 ”학교가 문을 닫았는데 친구들이 여기 모인 것만 해도 다행“이라고 말했다.
5일 현재 지진으로 인한 사망자 수가 7250명에 달하고 부상자도 1만4122명에 이른다. 외국인 109명은 실종 상태다. 양호승 월드비전 코리아 회장은 ”피해를 수습하고 도시를 재건하는 데 10년은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상황이 이런데도 재난을 틈타 잇속을 챙기는 이들도 보였다. 구호 물품에는 세금을 매기지 않는다는 걸 이용해 무관세로 공산품을 들여오는 상인들이 적발됐다. 네팔 정부도 구호작업 일원화라는 명분으로 민간단체의 지원활동을 위축시키고 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전문성 없는 민간 구호단체가 3만개 이상 난립해 구호활동에 방해가 된다는 지적도 나온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재난을 이겨내는 유일한 방법은 국제적 연대다. UN을 비롯해 적십자, 국경없는의사회, 유니세프 같은 구호단체가 물자와 의료장비를 들고 매일같이 오지를 누비고 있다. 전세계 온라인 활동가들은 지진 피해 지도를 만들었다. 기부금도 이어진다. 이들 덕분에 더디지만 네팔은 제 자리를 찾아갈 것이다. 이곳의 인사말 '나마스테'는 '내 안의 신이 그대 안의 신에게 인사한다'는 뜻이라고 한다. 지금은 우리가 네팔을 향해 "나마스테"를 외칠 때다.
채윤경 사회부문 기자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