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parations for the U.S. visit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Preparations for the U.S. visit

When the Japanese prime minister visited the United States last month, Abe’s gifts were more than the revision of the Guidelines for Japan-U.S. Cooperation and fast-track negotiation for the Trans-Pacific Partnership. He also meticulously prepared words to please the Obama administration.

At the joint press conference at the White House on April 28, he said, “We have a dream.” He spoke this one sentence in English while speaking the rest in Japanese before adding, “that is to create a world abound in peace and prosperity. To realize this common dream, Japan and the United States will together pave the way towards a new era.”

Obviously, he was citing Martin Luther King Jr.’s famous speech during the March on Washington in 1963. Abe was standing next to the first African-American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quoting the African-American civil rights leader who changed the country’s history.

The next day, Abe addressed a joint meeting of U.S. Congress and named former U.S. ambassadors to Japan.

“As I stand in front of you today, the names of your distinguished colleagues that Japan welcomed as your ambassadors come back to me: the honorable Mike Mansfield, Walter Mondale, Tom Foley, and Howard Baker,” he said.

Mike Mansfield served 16 years as the Senate Majority Leader, and Walter Mondale was the vice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under President Jimmy Carter and ran against Ronald Reagan in the presidential election of 1984. Tom Foley was Speaker of the House, and Howard Baker was a Senate Majority Leader and the White House Chief of Staff for President Reagan. Mentioning the names of the former ambassadors to Japan reminded the senators and representatives how the United States values its relationship with Japan.

His flattery came at the end of the address. On the U.S. support provided after the 2011 earthquake and tsunami, Abe said, “You gave us something, something very, very precious. That was hope, hope for the future.” He then declared “Let us call the U.S.-Japan alliance, an alliance of hope.” Obama promised hope to the U.S., and Abe affirmed that the United States has given Japan the same. He will pursue an “alliance with hope” with the president who advocates the “audacity of hope.”

Abe’s speech suggests Tokyo’s foreign policy is solely focused on the U.S., with no consideration for its neighbors, so we should not be simply furious at the Abe government for paying respect to the United States while not apologizing to the wartime sex slavery victims. Before we get angry, we need to calmly review why Abe’s diplomacy works in Washington. If we just get upset or fail to understand the situation, we may end up isolated.

*The author is a Washington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May 12, Page 34

by CHAE BYUNG-GUN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지난달 미국 방문 때 방위협력지침 개정과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협상 가속화라는 선물만 준비한 게 아니었다. 버락 오바마 정부의 입맛에 맞게 말도 치밀하게 준비해 갔다. 아베 총리는 지난달 28일 백악관에서 열린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의 공동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꿈이 있다(We have a dream)”고 말했다. 일본어로 말하다가 유독 이 한 문장만 영어로 말했다. 직후 “이는 평화의 변영으로 충만한 시대를 만드는 것으로, 공동의 꿈을 실현하기 위해 일본과 미국이 함께 새 시대의 길을 열 것”이라고 설명했다. 누가 봐도 마틴 루터 킹 목사의 그 유명한 1963년 워싱턴 평화 대행진의 ‘나는 꿈이 있다(I have a dream)”를 본딴 것이다. 아베 총리는 흑인 대통령을 옆에 놓고 미국사의 흐름을 바꾼 흑인 인권 운동가의 연설을 영어로 인용했다. 다음날 아베 총리는 미국 상ㆍ하원 합동연설에서 연설 초반 “존경하는 마이크 맨스필드, 월터 먼데일, 톰 폴리, 하워드 베이커”라며 전직 주일미국대사들을 거명했다. “오늘 이 자리에 서니 여러분들의 저명한 동료이자, 일본이 대사로 환영했던 분들의 이름이 떠오른다”고 말했다. 마이크 맨스필드는 16년간 상원의 다수당 원내대표(당시 민주당)를 지냈던 거물 정치인이었다. 월터 먼데일은 지미 카터 대통령 당시의 부통령이자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과 맞붙었던 민주당 대선 후보였다. 톰 폴리는 하원의장 출신이고, 하워드 베이커는 상원 원내대표이자 백악관 비서실장을 지냈다. 전직 주일미국대사들을 거론하는 자체 만으로 미국 상ㆍ하원 의원들에겐 그간 미국이 대일 관계를 얼마나 중시해왔는지를 상기시킨다. 아베 총리의 ‘미국 띄우기’의 압권은 연설 말미에 있었다. 아베 총리는 2011년 3월 일본 대지진 때 미군이 곧바로 지원 활동에 나선 것을 들어 “미국이 우리에게 준 것은 희망, 미래를 위한 희망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미ㆍ일동맹은 희망의 동맹”이라고 선언했다. 오바마 대통령의 대선 구호는 ‘담대한 희망’이었다.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 유권자에게 희망을 약속했는데 아베 총리는 미국으로부터 희망을 받았다고 단언했다. 그러니 ‘담대한 희망’을 내걸었던 대통령과 ‘희망의 동맹’을 하겠다는 논리다. 아베 총리의 방미 연설로 보면 오직 미국만 바라보고 주변국은 안중에도 없는 ‘미바라기 외교’다. 그러나 아베 정부가 미국에만 존경을 보내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해선 사과를 않는다고 분노하고만 있을게 아니다. 분노에 앞서 아베 외교가 왜 미국에 먹히는지를 냉철하게 복기하는게 순서다. 그렇지 않으면 흥분하다가 우물안 개구리로 소외당한다.
워싱턴=채병건 특파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