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naked face of securities firm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he naked face of securities firms

Shares of Natural Endotech, which is accused of using the banned ingredient Cynanchum auriculatum Royal in its Cynanchum wilfordii products, has hit the daily limit 17 times since April 22. Shares traded at 86,600 won ($79) on April 21, the day before the Korea Consumer Agency released the report, plummeting to one-tenth of the price to 85,500 won on May 18.

Then on May 19, it hit the daily upper limit. Securities firms publishing corporate analysis reports should be on alert. But in the past six months, the companies that have published 17 reports on Natural Endotech and recommendations to buy its shares have remained quiet. On April 23, Natural Endotech held a conference call with analysts and investors, but Samsung Securities and Nomura were the only two companies to issue related reports and modified the investment recommendation.

While analysts stay indifferent, individual investors began trading Natural Endotech shares, and the transaction surged. Brokerage firms that charge a fee for buying and selling stocks for clients made money. The momentary advice from specialists was most needed, they abandoned the investors on one side while making money out of it on the other.

An analyst at a major firm claimed it was customary and that the company’s unofficial position was to remain quiet when problems arose to avoid legal liability. Because this particular issue garnered media attention, some companies made a belated announcement to exclude Natural Endotech from the list of companies they analyze.

“It is rather cowardly to take our hands off the issue without even writing a report explaining the decision,” said the analyst, “But there is no other way.”

Customary practices grow in legal blind spots. On May 15,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called in compliance officers from securities firms and asked them to manage the case, but it drew the line at the publication and management of analytical reports, which are under the industry’s autonomous control. The Korea Financial Investment Association says firms are required to announce whether they exclude a certain item or don’t publish a report on it for more than six months after it has been mentioned in more than three reports annually. But it does not regularly verify whether this rule is enforced.

When the Kospi remained in the boxed range for years, securities firms extensively restructured to reinvent themselves into advanced companies that prioritized clients’ profit over short-term earnings. However, that justification was a vain promise, as the fake Cynanchum wilfordii case demonstrates. When the stock price surged, they published a series of reports recommending buying to encourage individual investors, but when the accusation was raised, they remained indifferent. But they made sure they pocketed the transaction fees.

The author is a business news reporter for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May 20, Page 29


by JUNG SUN-EAN



17번. 가짜 백수오 파문에 휘말린 내츄럴엔도텍이 지난달 22일 이후 지금까지 하한가를 기록한 횟수다. 한국소비자원의 발표 직전인 지난달 21일 주당 8만6600원이던 주가는 이달 18일 8550원으로 10분의 1 토막이 나더니 19일엔 상한가를 기록했다. 호떡집에 불이 나도 단단히 났다. 이쯤 되면 기업분석 보고서를 내는 증권사도 덩달아 호들갑을 떨어야 정상이다. 그런데 최근 6개월 간 이 호떡집을 가지고 17개의 조사 분석 보고서를 쏟아내며 매수를 추천해온 증권사들은 어쩐 일인지 잠잠했다. 지난달 23일 내츄럴엔도텍이 애널리스트와 투자자를 대상으로 컨퍼런스콜까지 진행했지만 관련 보고서를 내고 투자 의견을 조정한 건 삼성증권과 노무라금융투자뿐이었다.
애널리스트들이 강 건너 불구경을 하는 사이 내추럴엔도텍 매매에 개인투자자들이 뛰어들며 거래량은 급증했다. 평소 30만~50만주 거래되던 게 4687만주까지 늘었다. 주식 위탁 매매 서비스를 하고 수수료를 받는 증권사 브로커리지 부문은 돈을 벌었단 얘기다. 한쪽에선 전문가 조언이 가장 필요한 순간 투자자의 손을 놓아 버렸고 다른 한쪽에선 그 덕에 수익을 올린 셈이다.
한 대형사 애널리스트는 “문제가 생기면 조용히 있는 게 관행이자 회사의 비공식적인 방침”이라고 고백했다. 법적 문제에 휘말릴 수 있기 때문이다. 이번엔 언론의 관심이 높아 관련 보고서를 썼던 증권사들이 뒤늦게 내츄럴엔도텍을 분석 대상에서 제외한다고 발표했지만, 이마저도 안 하는 게 관행이란다. 그는 “해명 차원의 보고서 한 장 쓰지 않고 발을 빼는 건 비겁하지만 별 다른 방법이 없다”며 자조했다.
관행은 법과 제도의 사각지대에서 자라는 법이다. 지난 15일에야 증권사 준법감시인을 불러 보고서 사후 관리 강화를 당부한 금융감독원 측은 “조사 분석 보고서 작성 및 관리는 업계 자율 규제에 맡기고 있다”며 선을 그었다. 한국금융투자협회 측은 “1년에 3회 이상 보고서를 작성한 종목에 대해 6개월 이상 보고서를 내지 않으면 해당 내용을 공표하도록 하고 있다”면서도 “이 규정이 지켜지는지 주기적으로 확인하진 않는다”고 말했다.
“단기적 수수료 이익에 연연하지 않고 고객 수익을 최우선에 둔 선진 금융사로 거듭 나겠다.” 코스피가 박스권에 갇힌 최근 몇 년 업계 불황이 심해지자 증권사들은 이런 명분을 앞세워 대규모 구조조정까지 벌였다. 그러나 이번 가짜 백수오 파문에서 드러났듯 말뿐이었다. 주가가 오를 땐 매수 추천 보고서를 쏟아내 개인투자자의 주머니를 열게 하더니 정작 문제가 터지자 언제 그랬냐는 듯 모르쇠로 일관했다. 그러면서 뒤로는 거래 수수료만 알뜰하게 챙겼다. 우리가 본 증권사의 민낯이다.
정선언 경제부분 기자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