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education needs an overhaul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Korean education needs an overhaul

The Special Session on Korean Education was held at Songdo Convensia Convention Center on May 20. It began with a photo slide showing postwar devastation. The hundreds of people in attendance went solemn. Soon, the slide was replaced by the nightscape of modern Seoul, skyscrapers lining the banks of the Han River. The hall was filled with applause. The two photos showed how Korea has developed in six decades. President of Korea Educational Development Institute Baek Sun-geun said, “The growth could be accomplished through education.”

Korean education was the star of the 90-minute-long session. However, the reality of schooling in this nation does not allow us to rejoice. U.S. President Barack Obama has openly praised the educational enthusiasm of Korea a number of times, but many Koreans feel uncomfortable about this. We are aware of the dark shadow behind the enthusiasm. The suicide rate of young people in Korea is substantially higher than the OECD average. In the Program for International Student Assessment, Korea students rank high in academic achievement but fare badly in academic interest and self-confidence. To middle school students and parents, the standard of success is getting admitted to independent private high schools or science high schools. High school students obsess over college admission, and college students are busy building their resumes. We all know creativity is important, but teachers still feed students answers in classrooms, where no experimentation is allowed. UN Special Rapporteur on the right to education Kishore Singh was surprised to learn about the situation in Korea and said schools need to be as welcoming as homes in order to provide a happy, educational environment to students. An educator attending the event said the agonizing situation is a unique characteristic of Korean education and that it should be addressed seriously in the special session.

By the end of the session, 32-year-old education activist Mun A-young raised his hand to comment.

“It is ridiculous to present such self-praise after spending taxpayers’ money and gathering hundreds of people,” said Mun. “How can we discuss the future without addressing the grim reality where college students graduate with debt to pay for tuition?” Many people clapped in support. The grand World Education Forum ended on May 21, setting an objective of providing quality education and lifelong learning opportunities to everyone by 2030. At the same time, the relay of praise for Korean education has ended. Now, we need to face its problems and reality.

The author is a national new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May 22, Page 33

by NO JIN-HO




20일 오후 인천 송도컨벤시아 전체회의장. '한국교육 특별세션'이 시작되자 연단 뒷편의 스크린에 전쟁으로 무너진 건물더미의 사진이 등장했다. 수백 명의 참석자들이 숙연해졌다. 잠시 뒤 고층 빌딩을 배경으로 한 한강의 야경으로 화면이 바뀌었다. 행사장은 박수소리로 가득 찼다. 두 장의 사진은 60여 년 동안 한국이 어떻게 발전했는지를 한 눈에 보여줬다. 기조 발제를 맡은 백순근 한국교육개발원장은 "교육을 통해 이같은 발전을 이룰 수 있었다"고 말했다. 1시간 30분 동안 진행된 전체회의에서 주인공은 단연 한국 교육이었다.
하지만 찬사에만 젖어있을 수 없는 것이 한국 교육의 현실이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한국인의 교육열을 여러 차례 공개적으로 칭찬했지만 이를 민망하게 여기는 우리 국민도 많다. 그 뒤에 짙게 드리워진 그림자 때문이다. 우리나라 청소년의 자살률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평균에 비해 월등히 높다. 학업성취도 국제비교연구(PISA)에서도 학업 점수는 높지만 학업에 대한 흥미도나 자존감 등 다른 평가 영역에서는 최하위권에 속한다. 중학생과 그 학부모는 자사고나 과학고 입학을 성공의 기준으로 삼고, 고교생은 대입에, 대학생은 '스펙'에 목숨을 건다. 창의성이 중요하다는 것을 알면서도 교사들은 여전히 학생들을 '실험실'이 아닌 교실에 앉혀 놓고 문답 풀이를 열심히 하고 있다. 키쇼어 싱 유엔 교육기본권 특별보고관에게 청소년 자살률이 높은 한국의 상황을 설명하자 깜짝 놀라며 "학생이 행복한 교육환경을 위해 가정과 같이 따듯한 학교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행사장에서 만난 한 교육학자는 "교육열이 학생들에게 고통을 주는 상황도 분명히 우리 교육의 특색이다. 한국교육 특별세션이라는 이름에 걸맞는 토론회가 되려면 이런 문제도 진지하게 다뤄졌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한국교육 특별세션이 끝나갈 때쯤 교육운동가 문아영(32)씨가 손을 번쩍 든 뒤 자리에서 일어났다. 그는 "어마어마한 세금으로 수백 명을 모아놓고 자화자찬만 늘어놓는 게 어이가 없다"며 "대학생들이 학자금 마련 때문에 빚쟁이가 되는 부정적 현실에 대한 토론 없이 어떻게 미래를 논할 수 있겠느냐"고 문제를 제기했다. 곳곳에서 박수가 터졌다. 공감하는 이가 많았다는 뜻이다. 성대히 치러진 세계교육포럼은 '2030년까지 모든 이들을 위한 양질의 교육 보장 및 평생학습 기회의 보장'이라는 공동 목표를 세우고 21일 폐막했다. 동시에 한국 교육에 대한 칭찬 릴레이도 끝났다. 이제 우리가 할 일은 교육의 현실을 직시하는 일이다.
노진호 사회부문 기자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