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ission of real working wive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he mission of real working wives

I would rather spend my last minute playing than complaining, so I do household chores in the morning before going to work. Today, I scrubbed the stove with baking soda and did laundry before work.

But you would be seriously mistaken to think I handle work and housework perfectly. I say, “I pursue minimalism at home,” but what I meant to say is, “I do the minimal amount of domestic chores needed for survival.”

While calling myself a “domestic minimalist” makes my husband look like an outdated masculinist, it is actually far from what my family really is.

Writer Im Gyeong-seon wrote in her new book “About Attitude” that “equality doesn’t necessarily appear as five to five.” Each family has a different idea of equality. In fact, “helping out” with household chores is an oxymoron. It is fair to divide work around the house among working partners. Partners “divide” work, not “help out.”

I feel thankful for my mother-in-law, who supports me in many ways. She sends homemade food and drinks, and I am known for receiving frequent packages. However, I am not a good daughter-in-law. On Children’s Day, I get pressured for not having children. On Parents’ Day, I feel sorry for not visiting mine. Journalists, but also office workers, businesswomen, diplomats and many others, have a hard time paying due respect to their parents and in-laws in May - family month here.

Then I learned of the death of Dave Goldberg. Anyone interested in gender equality would be saddened by the loss. He was married to Sheryl Sandberg, the COO of Facebook, and died in early May at age 47. He was an established Silicon Valley executive, but more famous for being supportive of his successful wife. Goldberg was a ray of light for all working women in a world where a woman seeking out a career is considered deviant, as Rebecca Solnit described in her book, “Men Explain Things to Me.”

Upon Goldberg’s death, Sandberg changed her Facebook profile with a photo from her wedding and returned to work five days later. I am no Sandberg, I am more like Kimiko, a reporter in the Japanese drama “I’ve Been Married to Hell.” In the morning, Kimiko can barely find her pantyhose among her husband’s socks. But I am fortunate to have an understanding mother-in-law (She texts me when she reads my articles). The mission of the 21st century’s working wives may be to do a good job at work - or write a good article, in my case - so their families can be proud. It is not a lame excuse to meet a deadline.

The author is a political and international news writer for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May 25, Page 20

by CHUN SU-JIN



징징거릴 시간에 1초라도 더 놀자는 신조를 가진 터라 아침 틈틈이 집안일을 한다. 오늘도 베이킹소다로 가스렌지 묵은 때를 나름 가열차게 벗기고 밀린 빨래를 완수하고 보람차게 출근했다. 잠깐, 일도 살림도 완벽히 처리하는 존재로 보인다면 심각한 사실 왜곡이다. ‘집안일에선 미니멀리즘을 추구한다’고 쓰고 ‘생존을 위한 최소한의 살림만 한다’고 읽는 나이기 때문이다.
‘살림 미니멀리스트’라고 고백을 하고 나니 남편을 집안일을 돕지 않는 구시대 남자로 만든 것 같지만 이 또한 사실과 거리가 멀다. 임경선 작가가 신간 『태도에 관하여』에서 ”평등의 모습이 항상 5 대 5일 필요는 없다”고 설파했듯, 각 가정마다 나름의 평등상이 있다. 애시당초 집안일을 ‘돕는다’는 말 자체에 어폐가 있다. 일도 같이 하면 살림도 나름의 방식으로 분배하는 게 맞다. ‘돕는다’가 아니라 ‘나눈다’가 맞다.
여기까지 쓰고 나니 부족한 며느리를 응원해주시는 시어머님께 송구해진다. 별미 갓김치부터 요구르트까지 챙겨보내주시는 시어머니 덕에 아파트 관리실에서 내 별명은 ‘택배 챔피언’이다. 반면 난 참 못난 며느리다. 일이 좋다는 핑계로 가정의 달 5월의 어린이날엔 ”아이 낳아야 하는데‘로 초조했고, 어버이날엔 지방 시댁에 못 가서 착잡했다. 비단 기자 며느리뿐이랴. 회사원ㆍ사업가ㆍ외교관 며느리도 매한가지일터다.
그러다 데이비드 골드버그의 부고 소식을 들었다. 코 끝이 시큰해진다면 양성평등에 관심이 많은 분일터다. 페이스북 CEO 셰릴 샌드버그의 남편인 그는 이달 초 사고로 47세를 일기로 급서했다. 자신도 실리콘 밸리의 실력자지만 “외조 열심히 했다”는 게 자랑인 ‘21세기형 남편’이었다. 레베카 솔닛이 뉴욕타임스도 절찬한 『남자들은 자꾸 나를 가르치려 든다』에서 밝혔듯 “여성이 경력을 갖고자 하는 건 일종의 ‘병’으로 통하는 세상”에서 골드버그의 존재는 모든 일하는 여성의 희망이었다.
샌드버그는 남편 부고 후 페이스북 커버 사진을 결혼식 장면으로 바꾸고 닷새만에 복귀하며 여장부임을 재입증했다. 솔직히 난 샌드버그가 못 된다. 일본 드라마 ‘대단한 곳으로 시집와 버렸네!’의 ‘기자 며느리’ 주인공 기미코에 가깝다. 아침엔 남편의 돌돌 말린 양말 옆에 처박힌 스타킹을 겨우 찾아 신는 기미코. 그보다 내가 나은 게 하나 있다면 시어머니 복(福)이다. 며느리 바이라인이 보이면 꼭 문자를 주시는 시어머니. 이런 멋진 가족에게 좋은 글로 보답하는 것도 21세기형 직장인 며느리들의 사명 아닐까. 마감을 앞둔 기자 며느리의 궁색한 변명만은 아닐 터다.
전수진 정치국제부문 기자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