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fare hike gives rise to expectation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A fare hike gives rise to expectations

Do you rush through the closing doors to catch the train or let it go and wait for the next one? Many commuters experience this dilemma every day. The 1998 movie “Sliding Doors” even shows the two paths of life the decision could lead to. But in reality the only consequence is that people get to their destination a few minutes earlier or later. So why do they still run through the closing doors, eager to get into the crowded car?

Commuters using the metro understand the feeling of rushing. The choice will not change their life path, but your commute could be 10 minutes longer. The more you transfer, the more time is added to your journey. If you just barely got up and rushed to work, you do not want to waste precious minutes waiting for the next train. So you run.

Of course, people have different motivations for running to the train, depending on their personality or the situation they are in. But not many people would rush if they knew exactly when trains are meant to arrive or depart at each subway station platform.

The system, not Koreans’ ethnic characteristic of being short-tempered, could be responsible for the fact that many more people run in metro stations in Seoul compared to Tokyo. When I ride the subway in Tokyo, I always find it amazing how complicated the lines are but how accurate the schedule is. The train arrives at the exact minute it says it will, so you do not have to wait too long or rush unnecessarily. Thanks to the accuracy, people can live lives that are more predictable.

Some may argue that the Seoul Metro System also has a set schedule and that various smartphone apps are available, providing departure times. But the problem is that they are not accurately followed and make the passengers run even more. I turned on a number of applications at 7:52 a.m. on a weekday simultaneously. They all indicated that the next train would arrive in four minutes at 7:56 am. However, the train had actually already left the platform at 7:55 a.m. The arrival at the transfer station and the time for the change were all inaccurate. I wonder why the subway service is not provided regularly when it is not affected by traffic like buses.

A Seoul Transport Operation and Information Service official said that the arrival and departure information is received from the each line operator in real-time and that the information is provided through the Seoul metro transit app. But the accuracy should be enhanced by filtering out errors and inaccurate information, and since data has been collected for just one year and six months now, the information is still wrong. The official predicts that a more reliable service will be available by the end of the year.

Seoul will increase the metro fare by 200 won ($0.18) at the end of June. Is it too much to ask for a metro schedule before the fare hike?

The author is the planning editor

of the JoongAng Sunday.

JoongAng Ilbo, May 28, Page 34

by AHN HYE-RI



닫히는 문 사이로 몸을 던져 지하철을 탈 것이냐, 점잖게 다음 열차를 기다릴 것이냐. 지금도 지하철 승강장에서 많은 사람이 이런 갈등을 겪는다. 영화 '슬라이딩 도어즈'(1998년)에선 이 선택 하나로 인생이 송두리째 달라지기까지 한다. 하지만 현실 세계에선 그저 원하는 목적지에 몇 분 빠르거나 늦게 도착할 뿐이다. 그런데도 왜 사람들은 굳이 이미 닫히고 있는 지하철 문을 향해 100m 달리기 시합하듯 뛰고, 몸을 객차 안에 꾸겨넣지 못해 안달일까.
지하철로 출퇴근하는 사람이라면 대충 짐작할 것이다. 이 순간의 선택이 '인생'까지는 아니어도 최소한 출근시간은 '10분' 가까이 더 잡아먹을 수 있다는 걸 말이다. 환승 횟수가 늘어날수록 이 시간은 더 늘어난다. 떠지지 않는 눈을 겨우 뜨고 힘겹게 잠을 포기한 댓가로 얻은 그 귀한 시간을 전철 기다리는 데에 허비할 수는 없다. 그러니 뛰는 거다.
물론 이외에도 개개인의 성격이나 지금 처한 상황 등에 따라 뛰거나 몸을 던지는 이유는 제각각일 것이다. 하지만 만약 지하철역의 각 승강장마다 열차의 정확한 출발시간을 미리 알고 있다면, 아마 이렇게 무리하게 몸을 날리는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도쿄와 달리 서울 지하철 승강장에 유달리 뛰는 사람이 많은 건 성질 급한 한국인의 민족성이 탓이 아니라 바로 이런 차이가 아닐까. 도쿄에서 지하철을 탈 때마다 알면서도 깜짝깜짝 놀라는 게 있다. 너무 복잡한 노선과 매우 정확한 스케줄이다. 열차가 정확한 시간에 도착하기 때문에 쓸데없이 오래 기다리거나 급하게 허겁지겁 뛸 필요가 없다. 조금 과장하자면 정확한 대중교통 시간표 덕분에 예측가능한 삶을 살 수 있다는 얘기다.
여기서 반론이 나올 수 있겠다. 서울 지하철 역시 정해진 시간표가 있고, 출발 시간을 알려주는 다양한 스마트폰용 앱도 있다고 말이다. 맞다. 하지만 정확하지 않아서 오히려 승객을 더 뛰게 만든다는 게 문제다. 평일 오전 7시 52분 여러 앱을 동시에 켜 봤다. 모두 4분 후인 56분에 다음 열차가 도착한다고 알려줬다. 그러나 실제로는 55분에 그 승강장을 이미 빠져나갔다. 환승지 도착 시간, 그 다음 갈아탈 수 있는 시간 모두 틀렸다. 길 막히는 도로 위 시내버스도 아니고 같은 노선을 정기적으로 운행하는 지하철 운행 시간 하나 제대로 제공 못하는 이유가 뭔지 궁금했다.
서울시 교통정보과 관계자는 "각 노선 사업자에게 실시간으로 출도착 정보를 받아 서울대중교통 앱을 통해 제공한다"며 "잘못된 정보가 올라오는 오류 사례를 거르는 등의 작업을 해서 정확성을 높여야 하는데 시가 자료를 모은 지 1년 6개월밖에 되지 않아 아직 부정확하다"고 밝혔다. 그는 "올 연말쯤 제대로 된 서비스가 가능할 것"이라고 했다.
서울시는 다음달말 서울 지하철 요금을 200원 더 올린다. 요금을 올리기 전 이런 서비스부터 해달라고 요구하는 게 무리일까.
안혜리 중앙SUNDAY 기획에디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