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time to read between the line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It’s time to read between the lines

On July 1, 1998, five jazz musicians performed at Carnegie Hall in New York City. The musicians, who ranged in age from their 70s and to their 90s, were from Cuba. The name of the band was the Buena Vista Social Club.

They were stars in the Cuban jazz scene in the 1930s and ’40s, but their musical careers were severed after the Cuban Revolution. It was American music producer Ry Cooder who went to look for them, as well as Compay Segundo (1907-2003), who was formerly a shoe shiner in Havana.

Although diplomatic relations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Cuba broke off in 1961, and the Cuban missile crisis only elevated tensions, civilian-level cultural exchanges continued even during that turbulent time, and the Buena Vista Social Club was the fruit of the endeavor. Their album sold more than 8 million copies worldwide, and the New York Times highly praised the Carnegie Hall performance as a historic event.

Recently, American historian and University of Connecticut Prof. Alexis Dudden mentioned the Buena Vista Social Club to Vice Unification Minister Hwang Bu-gi.

Professor Dudden is an expert on Korea as well as Japan, lecturing on U.S.-Japan relations in Japanese. Last month, she initiated the joint statement by 187 historians calling on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to face its history of wartime sexual slavery. Before President Park Geun-hye’s visit to the United States in June, she brought up the subject with Hwang, advising that the president not think about Japan and focus on North Korea to make her visit more meaningful. She also recommended creating a North Korean version of the Buena Vista Social Club as a means to open up North Korea via civilian exchanges.

Detente with North Korea, she argued, would be far more attractive than historical discord between Korea and Japan, especially since U.S. President Barack Obama normalized ties with Cuba last year. She also made sure to mention that Korea could play the main role in initiating detente with Pyongyang.

Professor Dudden also expressed concern that President Park’s visit to the United States could become trapped in the “Japan frame.”

Before U.S. first lady Michelle Obama’s visit to Japan, its Foreign Ministry asked the U.S. State Department not to bring up the “comfort women” issue, a condition Washington later accepted. Seoul needs to read between the lines. After all, it was not Americans, but Koreans, who showed the most interest in Abe’s trip to Washington, Dudden said, while Japan ended up the beneficiary.

The author is a political and international news reporter for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June 5, Page 29

by CHUN SU-JIN






1998년 7월1일 미국 뉴욕 카네기홀 무대에 재즈 연주자 5명이 올랐다. 나이가 70대에서 90대에 이르는, 당시 미국에겐 가깝고도 먼 나라 쿠바에서 온 음악가들이었다. 밴드 이름은 ‘부에나 비스타 소셜 클럽’. 1930~40년대 쿠바 재즈계를 주름잡았지만 사회주의 혁명 이후 재즈 인기가 시들면서 사라졌던 인물들이다. 수도 아바나 뒷골목에서 구두닦이로 생계를 잇던 꼼빠이 세군도(1907~2003) 등을 수소문해 찾아낸 건 미국인 음악 프로듀서 라이 쿠더였다. 61년 국교 단절에 이어 이듬해 쿠바 미사일 위기까지, 미국과 쿠바 간 외교는 아슬아슬 외줄타기를 했지만 민간 문화교류는 맥을 이어갔고, 부에나 비스타 소셜 클럽은 그 노력의 열매였다. 이들의 앨범은 전세계에서 800만장이 팔려 ‘대박’이 났다. 뉴욕타임스는 카네기홀 공연을 “역사에 남을 공연”이라고 극찬했다. 미국인 역사학자 알렉시스 더든 코네티컷대 교수는 최근 통일부 황부기 차관에게 부에나 비스타 소셜 클럽 이야기를 꺼냈다고 한다.
더든 교수는 지한파이면서 일본어로 미ㆍ일관계를 강의하는 지일파다. 지난달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에게 일본군 위안부 과거사를 직시하라고 촉구한 세계 187명의 역사학자 공동성명을 주도했다. 그런 그가 박근혜 대통령의 14~18일 방미를 앞두고 황 차관에게 꺼낸 말이다.
“일본은 생각하지 마세요. 대신 북한에 집중하면 방미의 의미가 더할 겁니다. 워싱턴도 이를 원하고 있다고 들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판 부에나 비스타 소셜 클럽을 만들어 보라”고 조언했다고 한다. 민간 교류를 통해 북한의 문을 조금씩 열어가라는 이야기다.
더든이 “워싱턴도 이를 원하고 있다”고 한 배경은 뭘까. 그는 “지난해 쿠바와 국교 정상화 첫발을 뗀 버락 오바마 대통령에게는 북한과의 데탕트(detenteㆍ긴장 완화)가 한ㆍ일 과거사 갈등보다 매력적일 수밖에 없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북한과 데탕트를 이끌 주역은 한국이 적임자”란 말도 잊지 않았다. 부에나 비스타 소셜 클럽을 겨울잠에서 깨운 라이 쿠더의 역할을 한국 정부가 하라는 당부다. 더든 교수는 박 대통령의 방미가 ‘일본 프레임’에 갇히는 것을 우려했다. 그는 “미셸 오바마 여사의 (지난 3월) 방일을 앞두고, 일본 외무성이 미 국무부에 ‘위안부 얘기는 절대 꺼내지 말아달라’는 조건을 내걸었다”고 귀띔했다. 고민 끝에 미국은 그 조건을 받아들였다고 한다. 미국이 이런 결정을 한 행간을 한국 정부가 읽어야 한다는 의미였다. 더든은 “아베 총리의 방미에 가장 뜨거운 관심을 보인 건 미국인이 아니라 한국인이었다. 한국이 일본 총리의 미국 방문에 감놔라 배놔라 하는 인상을 줘 일본만 득을 봤다”고 안타까워했다.
전수진 정치국제부문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