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hools choose to close as MERS keeps spreading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Schools choose to close as MERS keeps spreading

테스트

Quarantine officials spray sanitizer at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on Wednesday in response to a national outbreak of 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 (MERS). By Kim Seong-ryong 메르스가 확산되면서 수요일 방역 요원들이 인천국제공항에 살균소독제를 뿌리고 있다. 김성룡 기자

As panic spreads in some parts of Korea over a fatal respiratory disease from the Middle East, more than 500 schools across the country decided on temporary shutdowns.
*panic: 극심한 공포, 공황
*respiratory disease: 호흡기 질환
*temporary shutdown: 잠정 폐쇄
중동에서 전파된 치사율이 높은 호흡기 질환 전염에 대한 극심한 공포가 일부 지역으로 퍼지면서 전국적으로 500개가 넘는 학교들이 잠정 휴교를 결정했다.

With five new patients testing positive for 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 (MERS) on Wednesday, the total number of MERS cases in Korea rose to 30. That includes two patients who died Monday.
*test positive: 양성 판정이 나오다
수요일에 메르스 양성 확진 환자 5명이 추가로 발생해 한국에서 메르스 감염환자는 30명으로 늘어났다. 추가 감염자 5명에는 월요일에 사망한 환자 두 명이 포함된다.

“Schools are where students come together and where their safety must come first,” said Education Minister Hwang Woo-yea on Wednesday. Hwang said principals or heads of education facilities may shut down their schools after talking to local education offices.
*shut down: 문을 닫다, 폐쇄하다
황우여 교육부 장관은 수요일 “학교는 학생들이 모이는 곳이어서 학생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 장관은 교장이나 교육시설의 장이 해당 지역 교육청에 얘기한 뒤 휴업해도 된다고 말했다.

As of 5 p.m. Wednesday, a total of 544 schools, including 196 kindergartens, 273 elementary schools, 55 middle schools, seven high schools, nine special schools and four universities, decided to cancel classes or close completely, and the number is increasing as more and more schools are considering closing.Make-up classes will be held during vacations for the cancelled classes, said the minister.
*make-up class: 보충수업
수요일 오후 5시 현재 유치원 196개, 초등학교 273개, 중학교 55개, 고등학교 7개, 특수학교 9개, 대학교 4개 등 총 544개 학교가 휴업 또는 휴교를 결정했다. 더 많은 학교들이 휴교를 검토하고 있어 숫자는 더 늘어날 것이다. 황 장관은 방학기간 동안 보충수업을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테스트

A classroom in an elementary school in Gyeonggi sits empty after the school announced it would cancel classes until Friday in response to an outbreak of 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 (MERS). [NEWSIS] 메르스가 확산되면서 경기도의 한 초등학교가 금요일까지 휴교하기로 하면서 교실이 비어있다. [뉴시스]

Some international schools in Seoul and Gyeonggi are also ending their spring semesters a few days early this week due to MERS, including Seoul International School, Korea International School and Gyeonggi Suwon International School.
서울국제학교, 한국국제학교, 경기수원국제학교 등 서울과 경기도 소재 일부 국제학교들은 메르스 때문에 예년보다 몇일 일찍 이번 주에 봄학기를 마친다.

번역: 이무영 정치사회부장(lee.mooyoung@joongang.co.kr)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