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en will we grow tired of fighting?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When will we grow tired of fighting?

Pyongyang raised tensions on the Korean Peninsula and i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by test-firing a submarine-launched ballistic missile (SLBM) on May 9. Seoul responded by test-firing a 500-kilometer (310.67 mile) ballistic missile, whose range covers all of North Korea, on June 3. The next day, a spokesperson from the Communist nation criticized it as a “missile launch commotion against North Korea.” While June was expected to be a time for improved inter-Korean relations, the situation is going in the opposition direction.

In the 43rd ministerial talks of the Organization for Cooperation between Railways (OSJD) in Ulaanbaatar, Mongolia, on June 4, Korea’s entry was denied due to Pyongyang’s opposition. The OSJD is an organization that oversees the Eurasian railway transport. Entry into the group requires unanimous agreement among 28 member countries. Failure to join would hinder President Park’s “Eurasian initiative” and “Silk Road Express” plans.

Korea was hopeful until the OSJD General Directors meeting in April in the Czech Republic. Its bid to join the organization was unanimously chosen to be included in ministerial talks by the 28 members, including North Korea. The OSJD entry was expected to bring a breakthrough in inter-Korean ties, which were stalled due to the Kaesong Industrial Complex wage issue.

However, a day before the voting for OSJD entry, South Korea test-fired the ballistic missile. The North Korea representative at the OSJD ministerial talks then strongly opposed Seoul’s bid, so its entry was denied. This level of frustration is certainly not the first time in seven decades of division, but we should not let it be repeated over and over again.

Seven months before Mao Zedong died, he met with Richard Nixon in February 1976. Mao told Nixon that the two countries have been enemies for decades, and that only enemies get to work out problems. He proposed a toast as enemies become friends when they grow tired of fighting.

Nixon cited Mao’s poem, “Nothing in this world is a challenge. We can take a step at a time as we climb the mountain.”

The United States and China had been hostile since the 1950-53 Korean War until Nixon’s visit to China brought a dramatic reconciliation. The two countries were tired of being enemies after 22 years. Henry Kissinger played a critical role in Nixon’s decision. He thought that U.S. foreign policy was immersed in idealism, moralism and legalism just as George Kennan criticized in “American Diplomacy, 1900-1950.” Kissinger integrated realism into American diplomacy and orchestrated detente with China. South and North Korea have not become friends after fighting for 70 years. Both sides have grown tired. Now we need to face the reality.

The author is a researcher at the Unification Research Institut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June 8, Page 30

by KO SOO-SUK




북한이 지난달 9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를 발사해 한반도와 국제사회를 긴장시켰다. 한국도 이에 질세라 지난 3일 북한 지역 전체를 사정권으로 둘 수 있는 사거리 500km 이상 탄도미사일을 시험 발사했다. 북한은 다음날 대변인 담화를 통해 ‘반공화국 미사일 발사소동’이라고 비난했다. 남북 관계 개선에 대한 기대가 모였던 6월이지만 상황은 정반대로 가고 있다.

한국은 지난 4일 몽골에서 열린 국제철도협력기구(OSJD)의 제43차 장관회의에서 북한의 반대로 정회원 가입이 무산됐다. OSJD는 유라시아 철도 운송을 총괄하는 기구다. 정회원이 28개국으로, 만장일치제로 운영돼 회원국 중 한 곳만 반대해도 의안이 부결된다. 한국의 OSJD 정회원 가입 불발로 박근혜 대통령이 주창한 ‘유라시아 이니셔티브’와 ‘실크로드 익스프레스’ 구상은 힘을 받지 못하게 됐다.

한국은 지난 4월 체코에서 열린 OSJD 사장단 회의까지만 해도 꿈에 부풀어 있었다. 한국의 정회원 가입 안건이 북한을 포함한 28개 회원국의 만장일치로 장관회의 의제로 채택됐기 때문이다. 북한이 처음엔 반대하다가 OSJD 사장단 본회의에서 반대하지 않아 만장일치로 공식 의제로 받아들여졌던 것이다. 개성공단 임금 인상문제로 남북이 티격태격하던 때라 남북 관계의 새로운 돌파구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그러나 한국은 OSJD 정회원 가입 표결 하루 전날인 3일 사거리 500km 이상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를 했다. 이에 OSJD 장관회의에 참석했던 북한대표가 강력하게 반대입장을 표명함으로써 OSJD 가입은 다음을 기약하게 됐다. 분단 70년 동안 남북한 간에 이런 안타까운 일이야 이번 뿐이겠냐마는 언제까지 되풀이할 것인가.

마오쩌둥은 사망하기 7개월전인 1976년 2월 리처드 닉슨을 만났다. 마오쩌둥은 들릴락 말락한 목소리로 닉슨에게 “우리는 수십년 간 바다를 사이에 두고 원수처럼 지냈다. 원수 진 집안이 아니면 머리 맞대고 의논할 일도 없다”고 말했다. 마오쩌둥은 계속해서 “원래 싸우다 지치면 친구가 되는 법이다. 서로를 위해 건배하자”고 건넸다. 이에 닉슨도 마오쩌둥의 시 한 구절을 인용하며 “세상에 어려운 일은 없다. 등산하듯이 한 발 한 발 기어오르면 된다”고 화답했다.

미·중은 6.25전쟁 이후 적대관계를 유지하다가 1972년 2월 닉슨의 전격적인 방중으로 화해했다. 22년 동안 원수처럼 지내다 지친 뒤였다. 닉슨의 선택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 사람은 헨리 키신저다. 그가 본 미국 외교는 일찍이 조지 캐넌(1904~2005)이 『미국 외교 50년』이라는 고전적 명저에서 비판했듯이 이상주의·도덕주의·법률 만능주의에 젖어 있었다. 그래서 국익을 앞세운 현실주의 정치를 미국 외교에 접목시키려고 했다. 그것이 미·중 데탕트(긴장완화)였다. 남북한은 70년을 싸우고도 친구가 되지 못하고 있다. 지칠때도 됐다. 이제 현실을 있는 그대로 봐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