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uidance is absent in our society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Guidance is absent in our society

I learned Japanese while serving as Tokyo correspondent, and in order to not forget the language, I download a Japanese radio program on my smartphone to listen to during my commute.

“Sunday Paradise” is hosted by popular TBS anchor Shinichiro Azumi. Even though I do not understand the whole thing, I listen to it religiously. The following is an episode from the show.

“We are living in a strange world where talking to a kid in the same apartment building makes you a strange man. There is a manual that says you are not allowed to talk to them face to face but it is okay to talk when you are passing by. Also, you can’t ask where they live or go to school but you can talk about yourself. So instead of asking where they live or if they like their school, I say, ‘I live in this apartment’ or ‘I am tired of my job.’?”

Azumi discussed the manual provided for grown-ups on how to deal with neighborhood children without being mistaken as a kidnapper. He is known for exaggerating to make mundane stories interesting, but this manual actually exists. Japan is indeed a country of manuals.

A three-year Seoul correspondent for a major Japanese newspaper told me an interesting story. Her children go to a Japanese school in the city, and she received a letter from the school in late April that said: "Last week, a student was absent because of the flu. When students take school busses, please make sure they wear masks.”

It was based on a manual that states all students are required to wear a mask on school buses when there is a flu patient. Twenty days later, parents got another letter stating that the school is now flu-free, and students do not need to wear masks any more.

Just as some Japanese manuals are considered excessive, the “urgent MERS alert” text message sent by the Ministry of Public Safety and Security surprised me. I was amazed by the fact that the “emergency” message was sent 17 days after patients were diagnosed and that the content was hardly “urgent.” As if trying to prove the saying, the empty vessels making the most noise, the alert was loud and lacked substance.

Having witnessed the chaos after the MERS breakout in Korean society, a Seoul correspondent for a Japanese media outlet revealed a rather diplomatic opinion.

“I am not sure which is more abnormal, Japan’s excessive manuals or Korea’s absence of manuals,” they said.

Which would you choose between the restraint of an excessive manual and the chaos of no manual? What happened to the emphasis on manuals in Korean society after the Sewol ferry incident?

The author is a deputy political and internation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June 10, Page 30

by SEO SEUNG-WOOK




도쿄 특파원 시절 어렵게 익힌 일본어를 잊지 않으려 새롭게 시작한 습관이 있다. 스마트폰으로 다운받은 일본 라디오 프로그램을 출퇴근길에 듣고 있다. TBS의 인기 남성 아나운서 아즈미 신이치로(安住紳一?)가 진행하는 ‘일요천국'이란 프로그램이다. 들리든 안 들리든 무턱대고,이를 악물고 듣고 있다. 최근 여기서 들었던 이야기 한 토막.
"같은 아파트에 사는 어린이에게 함부로 말을 걸면 수상한 아저씨로 몰리는 희한한 세상이다. '정면에서 나타나 말을 걸어선 안되지만 뒤에서 다가와 멈추지 않고 옆으로 지나가며 말을 걸면 괜찮다'는 매뉴얼도 있지 않느냐. ‘집이 어디냐’,‘학교는 어디냐’는 질문은 안되지만 자기 얘기를 하는 것은 괜찮다더라. 그래서 나는 ‘어디 사니’,‘학교는 재미있니’라고 묻지 않고 ‘아저씨는 저 아파트에 살아’,‘난 일하기가 너무 지겹고 싫어’라고 말하곤 한다,하하하-” 아즈미 아나운서가 소개한 ‘유괴범으로 오해받지 않기 위해 어른들이 동네 어린이를 대하는 매뉴얼’이다. 일상속의 작은 이야기에 톡 쏘는 재미를 가미하는 그의 화법이 조금 과장스럽긴 해도 이런 매뉴얼의 존재 자체가 놀라운 일이다. 역시 매뉴얼의 나라다. 서울 생활 3년째인 일본 유력신문의 여성 특파원에게서 들은 이야기도 흥미롭다. 초등학생 자녀가 서울시내 ‘일본인 학교’에 다니는 학부형인 그는 지난 4월말 학교에서 이런 통지문을 받았다. "지난 주말 독감으로 인한 결석자가 생겼습니다. 오늘 아침부터 학교 버스를 탈 때는 반드시 마스크를 하도록 부탁드립니다." 독감 환자 한 명때문에 전교생에게 발령된 학교버스내 마스크 착용 지시 역시 매뉴얼에 따른 것이라고 한다.
"독감 환자가 0명이 됐으니 이제는 마스크를 착용할 필요가 없습니다"는 해제 통지가 도착한 것은 그로부터 무려 20일이 지난 뒤였다.
매뉴얼 의존도가 절대적인 일본 사회, "상세한 사용설명서가 없는 아이폰이 첫 출시됐을때 일본 열도가 패닉에 빠졌다"는 얘기가 나오는 것도 무리가 아니다. "이건 오버다" 싶은 일본의 매뉴얼들 못지 않게 현충일에 발송된 국민안전처의 ‘메르스 긴급 재난 문자’ 역시 필자를 놀라게 했다.
확진 환자 발생 17일째만에야 '긴급'문자가 발송됐다는 사실에 놀랐고, '긴급'이란 단어와 어울리지 않는 내용 때문에 놀랐고, ‘빈 수레가 요란하다’는 속담을 증명하려는 듯한 초강력 경고음 때문에 놀랐다.
메르스 발생이후 한국 사회의 대혼란을 목격한 일본 언론의 서울 특파원은 "일본의 과잉 매뉴얼이 비정상인지, 한국의 무(無) 매뉴얼이 비정상인지 모르겠다"며 '다분히 외교적인' 소감을 말했다. 정부와 각을 세운 서울시장은 "늑장 대응보다 과잉 대응이 낫다"고 했다는데, 과잉 매뉴얼의 속박과 무 매뉴얼의 혼란중 여러분은 어느 쪽을 선택하시려는지. 세월호 사고 이후 한국 사회를 뒤흔든 매뉴얼 강조 열풍은 도대체 어디로 갔을까.
정치국제부문 서승욱 차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