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clock is ticking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he clock is ticking

“This year, two of the victims have passed away without having their life-long trauma cured. The average age of remaining 53 victims is nearly 90, and we don’t have much time to reinstate their honor,” President Park Geun-hye said in her speech earlier this year to commemorate the March 1st Independence Movement. She pressed the Japanese government to come up with a resolution of the wartime sex slavery problem that has brought relations between the neighboring countries to a low ebb. The human rights issue of the “comfort women” is a historic task that must be resolved as Korea and Japan move on to the future.

Four months passed, and on June 11, 91-year-old Kim Dal-seon passed away in Pohang, North Gyeongsang, and 81-year-old Kim Oi-hwan passed away in Gwangju, Gyeonggi, within half an hour of each other. On May 27, 91-year-old Lee Hyo-sun passed away in Changwon, South Gyeongsang. Their tragic lives ended without their receiving an official apology from Japan. Not much has changed after the March 1st address.

At an event commemorating the 50th anniversary of the normalization of Korea-Japan relations in Tokyo on June 22,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shouted out the slogan, “Let’s Open the New Future Together.” He emphasized the future without the past. In Seoul, President Park said, “It is important to put effort into putting away heavy baggage from the past with the mindset of reconciliation and mutual prosperity.”

The hardline attitude in the March 1st address has softened. The sense of crisis to prevent further aggravation of the bilateral relations seems to have pushed the comfort women issue from the limelight.

Two days later, on June 24, 83-year-old Kim Yeon-hee passed away in Suwon, Gyeonggi. She was a fifth-grader when she was taken to an airplane parts factory in Toyama Prefecture, Japan, and was put to forced labor. Later, she suffered forced sex slavery in Aomori Prefecture. How would she have felt if she had listened to Park’s “reconciliation and mutual prosperity” speech and Abe’s emphasis on “the new future?” Could she rest in peace? It is frustrating and upsetting.

On June 21 Foreign Minister Yun Byung-se had the first meeting in Tokyo with his Japanese counterpart, Fumio Kishida. He told Korean correspondents in Japan, “Meaningful progress on the comfort women negotiations is being made in a bigger frame.” He did not mention specifics and was unclear about when a solution might come. The government is basically asking the citizens not to fret and towait longer.

Of course, the comfort women negotiations are not easy. Domestic politics in both countries are a factor. But we really don’t have much time left. Among the 238 comfort women registered with the government, only 49 are alive. Rather than dedicating flowers on their graves, it is more urgent to bring the resolution they deserve while they are alive. The government must push more.

The author is the Japan correspondent for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June 30, Page 30

by LEE JEONG-HEON



“올해에 들어서도 벌써 두 분의 피해 할머니들이 평생 가슴에 맺힌 상처를 치유 받지 못한 채 돌아가셨습니다. 생존해 계신 쉰 세분 할머니들의 평균 연령이 90세에 가까워서 그 분들의 명예를 회복시켜드릴 수 있는 시간도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올해 3.1절 기념사에서 위안부 해결책을 시급히 내놓으라고 일본 정부를 압박했다.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인권문제가 한·일 양국이 미래로 함께 가는 여정에서 반드시 풀고 가야 할 역사적 과제라는 이유에서다.
그로부터 넉 달이 흘렀다. 지난 11일에는 김달선(91) 할머니가 경북 포항에서, 김외한(81) 할머니는 경기도 광주에서 30분 간격으로 별세했다. 앞서 지난달 27일엔 이효순 할머니(91)가 경남 창원에서 숨을 거뒀다. 결국 일본의 공식 사죄를 받지 못한 채 한 맺힌 생을 마감했다. 하지만 3.1절 이후 달라진 건 아직 아무 것도 없다.
지난 22일 도쿄에서 열린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 기념행사.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함께 열어요. 새로운 미래를’이란 수교 50주년 표어를 외쳤다. ‘과거’는 없고 ‘미래’만 강조했다. 박 대통령도 서울에서 “과거사의 무거운 짐을 화해와 상생의 마음으로 내려놓을 수 있도록 만들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을 뿐이다. 3.1절 기념사의 강경한 태도는 한풀 꺾였다. 더 이상 한·일 관계가 악화되는 걸 막아야 한다는 양국 정부의 벼랑 끝 위기 의식 때문인지 위안부 문제는 뒷전으로 밀린 분위기였다.
그리고 이틀 뒤인 24일 밤 김연희 할머니(83)가 경기도 수원에서 세상을 떠났다. 국민학교 5학년 어린 나이에 일본 도야마(富山)현 항공기 부속 공장으로 끌려가 강제 노역에 시달렸다. 이후 아오모리(靑森)현 위안소에서 고초를 겪었다. 김 할머니가 22일 ‘화해와 상생’을 말한 박 대통령과 ‘새로운 미래’를 강조한 아베 총리의 연설을 들었다면 무슨 생각을 하셨을까. 눈을 제대로 감으셨을지, 안타깝고 또 답답하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외상과 21일 도쿄 첫 회담을 마친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위안부 협상은 큰 틀에서 말하면 상당히 의미 있는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고 주일 한국 특파원들에게 설명했다. 일본 정부의 책임 인정과 사죄, 피해자 지원 방식이 여전히 쟁점이지만 구체적인 언급은 피했다. 언제쯤 협상이 마무리 될 지 묻자 입을 굳게 닫았다. 정부 관계자는 “위안부 협상이 원하는 100%를 끌어낼 수 있는 건 아니다”며 “국민의 기대 수준이 너무 높으면 몇 년의 노력이 자칫 물거품이 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너무 조급해 하지 말고 좀 더 기다리란 주문이다.
위안부 협상은 물론 쉽지 않다. 한·일 양국의 국내 정치와도 밀접하게 맞물려 있다. 그런데 시간이 정말 얼마 남지 않았다. 정부에 등록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238명 중 생존자는 49명에 불과하다. 무덤에 꽃을 바치는 것 보다 살아생전 한을 풀어드리는 게 급선무다. 더 서둘러야 한다.
이정헌 도쿄 특파원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