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ume tourism on Mount Kumgang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Resume tourism on Mount Kumgang

A dried seafood store at 915 Kumgangsan-ro, Hyonnae-myon, Kosong-gun, in Gangwon, has remained closed for seven years. The store used to see 1 million won ($880) in sales each day - when tourism at Mount Kumgang was still thriving, that is. Its address contains Kumgang due to its location as a gateway for tourists, and the store itself was the foundation for its 60-year-old owner, Lee Jong-bok. He worked hard to support his three children and send them to college.

But on July 11, 2007, everything changed when South Korean tourist Park Wang-ja was shot and killed by North Korean soldiers. The shocking news led the government to suspend tourism activities on Mount Kumgang, and the store idled.

The government has informed the Mount Kumgang Business Association, of which Lee is a member, to wait a bit longer, tourism would resume soon. Yet, on July 7, the association held a press conference, and Lee seemed gloomy.

“I couldn’t meet today’s wages,” he said afterward, “but I am relieved to have said what I’ve always wanted to say.”

The Mount Kumgang Business Association urged the government to resume tourism and remove the sanctions imposed on North Korea following the fatal attack on the South Korean Cheonan warship in March 2010, which left 46 sailors dead. Representatives from 49 tourism-related companies, aside from Hyundai Asan, said the sales losses added up to 800 billion won ($702 million) as of last month, calling “the sanctions dividing South and North Korea as a new 38th parallel.”

They also addressed how tourism has not been handled fairly compared to the inter-Korean Kaesong Industrial Complex and asked for legislation to help businesspeople with the losses. Mount Kumgang Business Association President Lee Jong-heung said that the government made loans to some companies from the Inter-Korean Cooperation Fund, though those were not effective and debt remained.

Inter-Korean economic cooperation is a sensitive issue. A government official said that the struggles of the businessmen were understandable, but linking the lifting of the sanctions with the resumption of tourism at Mount Kumgang was only accepting North Korea’s argument. Another foreign policy and unification source, who requested anonymity, added that when the government announced sanctions against Iran in September 2010, related companies suffered losses but accepted it. But inter-Korean economic cooperation is even harder because national interests must be taken into account in addition to business interests.

At the ceremony commemorating the 50th anniversary of diplomatic relations between Korea and Japan on June 22, President Park told Japan to “unload the heavy burden of history.”

“I am not sure if she can say the same thing to Pyongyang,” Lee said.

The author is a political and international news writer for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July 8, Page 29


by CHUN SU-JIN




강원도 고성군 현내면 금강산로 915번지에 있는 건어물 가게 ‘끝집 오징어’의 셔터는 7년째 내려져 있다. 골목 끝 660㎡ 매장으로 하루 100만원 매상도 올렸던 곳이다. 금강산 관광이 활기를 띠었던 때 얘기다. 주소에도 ‘금강산’이 들어있을 정도로 이 곳은 금강산 관광객의 길목이자 이종복(60) 사장의 삶의 터전이었다. 빚 보증을 잘못 섰던 그는 이곳을 마지막 동앗줄 삼아 이를 악물고 재기해 자식 셋을 대학까지 보냈다. 그러다 2007년 7월11일, 관광객 박왕자 씨가 북한 군의 총격에 사망했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날벼락이었다. 바로 다음날 정부가 관광을 중단시켰고 손님 발길이 뚝 끊겼다. 정부는 이 사장이 속한 금강산기업협회에 “곧 재개될 테니 조금만 기다려라”는 말만 되풀이했다고 한다. 그렇게 7년을 보내며 신용불량자가 된 그는 셔터를 내리고 막노동을 했다. 7일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금강산기업협회 기자회견의 마지막 발언자로 나선 그의 얼굴이 새까맣게 탄 까닭이다. 회견 후 만난 그는 “오늘 일당은 못 벌었지만 하고 싶었던 말을 하니 속은 시원하다”며 고속버스 터미널로 향했다. 금강산기업협회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하루빨리 금강산 관광을 재개하고 5ㆍ24 제재 조치를 해제해 달라”고 촉구했다. 현대아산을 제외한 금강산 관광협력업체 49개로 구성된 협의회 대표들은 “지금까지 매출 손실액이 지난달 기준 8000억원에 이른다”며 “5ㆍ24 조치는 새로운 38선이 되어 남북을 가르고 있다”고 주장했다. 개성공단과의 형평성 문제도 제기했다. 이들이 원하는 것은 회생을 위한 피해지원법 제정이다. 금강산기업인협의회 이종흥 회장은 “정부가 (남북협력기금에서 일부 기업에게) 대출을 해 주는 등 역할을 했다고는 하지만 실효성이 없어서 우리들은 빚만 떠안게 됐다”며 “경제 통일을 위해 힘써온 우리들의 회생을 위한 지원법을 국회에서 만들어 남측에서라도 재기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말했다. 대북 경협은 민감한 문제다. 정부 당국자는 “기업인들의 고충은 이해한다”면서도 “5ㆍ24조치 해제와 금강산 관광 재개를 연계하는 건 북한의 주장을 되풀이 하는 셈"이라며 우려했다. 다른 외교ㆍ통일 관계자는 익명을 전제로 “정부가 (2010년 9월) 대(對) 이란 제재를 했을 때 관련 기업들은 불이익은 봤으나 감내했다”며 “사익 뿐 아니라 국익도 고려해야 하기에 대북 경협은 더욱 어렵다”고 말했다. 끝집 오징어의 이 사장이 꼭 전해달라고 한 말이 있다. “(지난달 22일 한ㆍ일관계 수교 50주년 기념식에서) 박근혜 대통령께서 ‘과거의 무거운 짐을 내려놓자’고 일본에 말씀하셨다”며 “그 말씀을 북에도 하실 수는 없을지 모르겠다”는 것이다. 박왕자씨도, 이 사장도 모두 대한민국 국민이다.
이철호 논설실장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