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Trump effect’ backfire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he ‘Trump effect’ backfires


Real estate tycoon Donald Trump’s presidential bid is stirring up American politics. He recently made provocative remarks when he declared his candidacy. “The U.S. has become a dumping ground for everybody else’s problems. When Mexico sends its people, they’re not sending their best. .?.?. They’re sending people that have lots of problems, and they’re bringing those problems with us. They’re bringing drugs. They’re bringing crime. They’re rapists,” he said.

Consequently, the Mexican government admonished him harshly, and Macy’s, NBC and Spanish-language network Univision ended business relationships with Trump. The football club LA Galaxy canceled a charity event at a golf course owned by Trump. There are many other cases of rejections and cancellations over his remarks. However, in opinion polls, Trump came in second after former Florida Gov. Jeb Bush among the Republican candidates. The “Trump effect” reveals the dilemma of the Republican Party in the United States.

In the CNN/ORC poll in late June, Trump got 12 percent of voter support among the Republican candidates, following Bush’s 19 percent. They were the only two candidates with more than 10 percent. In the same poll in late May, Trump had garnered 3 percent support, but his popularity got a boost after the “Mexican rapist” remarks. Trump’s rise is backed by core Republican voters: Among the respondents who identify themselves as “conservative,” Trump and Bush got equal support at 12 percent. In the demographic over 50 years of age, both Trump and Bush got 14 percent. Trump’s growing popularity is based on the conservative, senior voters. They felt vicarious satisfaction when Trump voiced their opinion about illegal immigrants.

But Trump is not a dark horse threatening the Democratic Party’s Hillary Clinton. In the same survey, Clinton had a significant lead over Trump with 59 percent versus 34 percent. While Trump successfully captured the attention of the conservative voters with the Mexican remarks, it was insignificant for overall voters. He stole support from other Republican candidates, but not from Democrats.

Opinion polls show that no Republican candidate can win against Clinton in any matchup scenario. Therefore, the Republican Party must gain support by taking the votes from Clinton supporters. However, in the battle within the party, candidates can only get more support with clear direction. That’s why the Democratic Party welcomes the Trump effect. The more Republicans focus on appealing to conservatives, the more they end up driving away non-conservative voters.

The Trump effect can be applied to Korean politics as well. Both the United States and Korea have serious political polarization. When there is a clear line between allies and enemies, it is easy and convenient to bring the supporters together with provocative remarks highlighting clear direction. But the politicians need to learn that the tactic weakens competitiveness in the long run and leaves the nation divided in the end.

The author is a Washington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July 7, Page 30


by CHAE BYUNG-GUN



대선에 뛰어든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 때문에 미국 정치권이 시끄럽다. 출마를 선언하면서 내뱉은 자극적인 발언이 출발점이다. “그들(멕시코)은 문제가 많은 사람을 보낸다. 마약을 갖고 오고 범죄를 몰고 온다. 성폭행범들이다.” 발언 수위가 워낙 높아 일파만파를 불렀다. 멕시코 정부가 항의했고, NBC방송과 미국 내 스페인어 방송사인 유니비전 및 메이시백화점이 트럼프와 관계 중단을 선언했다. LA 갤럭시 축구 구단은 트럼프 소유의 골프장에서 예정됐던 자선골프를 취소했다. 이것 말고도 거부·취소사례가 많다. 하지만 이후 여론조사에서 트럼프는 공화당 주자 중 젭 부시 플로리다 전 주지사에 이어 2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이게 미국 공화당의 딜레마를 적나라하게 보여 주는 ‘트럼프 현상’이다.
 6월 말 실시된 CNN·ORC 여론조사에서 트럼프는 공화당 주자 중 12%를 얻어 부시 전 주지사(19%) 다음을 차지했다. 10%를 넘긴 주자는 두 사람뿐이다. 한 달 전인 5월 말 같은 기관 조사에서 트럼프의 지지율은 3%였다가 ‘멕시코 성폭행범’ 발언 이후 오히려 수직 상승했다. 트럼프의 부상은 천지가 바뀌어도 공화당을 찍는 공화당 골수 표가 배경이다. 트럼프는 ‘보수’라고 답한 응답자 중에선 부시 전 주지사와 동일하게 각각 12%를 얻었다. ‘50대 이상’에서도 부시 전 주지사와 트럼프는 똑같이 14%씩 얻었다. 종합하면 트럼프의 지지율 상승은 공화당 지지자 중에서도 ‘장·노년 보수’가 배경이다. 이들이 히스패닉 불법 이민자에 대해 품고 있던 속내를 트럼프가 시원하게 내뱉어 주며 대리만족을 안겼다.
 그러면 트럼프가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위협하는 대항마로 등극했는가. 전혀 아니다. 이번 조사에서 클린턴 전 장관 대 트럼프는 59% 대 34%로 트럼프가 크게 밀렸다. 트럼프는 ‘멕시코 성폭행범’ 발언으로 보수층의 눈길을 자신에게 돌리는 데 성공했지만 전체 유권자로 보면 의미 없는 승전보였다. 다른 공화당 주자에게 가 있던 집토끼 표를 뺏어 왔을 뿐 공화당 바깥의 산토끼를 데려온 게 아니기 때문이다.
 현재까지 여론조사로 보면 공화당은 클린턴 전 장관에 맞서 누구를 내세워도 진다. 따라서 공화당이 승리하려면 클린턴 전 장관의 표를 가져와야 하는 만큼 표의 확장성이 관건이다. 하지만 공화당 내부의 표 싸움에서는 ‘트럼프 현상’에서 드러났듯 확장성보다는 선명성을 내세워야 더 유리하다. 민주당이 ‘트럼프 현상’에 환호하는 이유는 여기에 있다. 공화당 주자들이 보수 표 결집 경쟁에 몰두하면 할수록 산토끼는 바깥으로 내모는 자충수가 거듭될 게 분명하기 때문이다.
 트럼프 현상은 우리 정치에도 적용된다. 미국이나 한국이나 정치의 양극화가 심각하다는 점에서 더욱 그렇다. 피아로 전선이 그어져 있으니 선명성을 부각하는 자극적인 발언으로 지지층을 결집하는 게 쉽고도 편한 길이지만 그럴수록 본선 경쟁력은 약화되고 나라는 갈라진다는 교훈이다.
채병건 워싱턴 특파원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