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me on the ‘shame culture’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Shame on the ‘shame culture’

Liverpool is a maritime city in northwest England. It’s famous today as the hometown of The Beatles, but it used to be a great port city where 40 percent of all transport volume in Europe passed through, connecting Europe with Africa and the Americas. It was once called the “New York of Europe,” and the its wealth exceeded London’s in the 19th century.

They said the British Empire was made possible by Liverpool. Many immigrants with American dreams and the ocean liner RMS Titanic had departed from Liverpool. After the glory days, Liverpool began to decline in the 1970s. The shipbuilding industry declined, and trade diminished as former colonies gained independence.

Now that the glory days are over, history remains. The city struggled with economic decline but aimed to revive its tourism using abundant historical heritage. In 2004, Liverpool applied for a Unesco World Heritage Site status with a 48-page report. The municipal authorities included even the shameful parts of the history, including Liverpool being the biggest slave trade center.

Its stance was very different from Japan, which tried to hide the forced labor of Koreans when promoting industrial sites for World Heritage status. Liverpool was granted the status in 2004 as Liverpool Maritime Mercantile City, which includes the history of the slave trade.

Unesco has granted the World Heritage status to 802 sites, and while each of them is notable, the list includes five sites of tragedy.

“As witnesses of painful events in the history of humanity, these sites serve as bulwarks against negationism and force us to draw lessons from the past in order to construct a more peaceful future.”

As a result, the island of Goree in Senegal - the site of the slave trade in Africa - was designated a Unesco World Heritage Site in 1978. The Auschwitz-Birkenau Nazi concentration camp in Poland; Robben Island in South Africa, where Nelson Mandela and other political prisoners were detained; and the Old Bridge Area of the old city of Mostar destroyed during the war in Bosnia-Herzegovina in the 1990s, all remind us of tragic events in human history.

The fifth one is the Hiroshima Peace Memorial, which remembers the devastation of the first atomic bomb. As the Japanese government applied for the World Heritage Site status, it argued that the site of tragedy must be preserved in order to not repeat the catastrophe. But now, Japan and Prime Minister Shinzo Abe are trying to erase the historical fact that Koreans were mobilized for forced labor. Ruth Benedict investigated Japanese culture in “The Chrysanthemum and the Sword,” and she focused on the “shame culture” as a cultural characteristic.

But the most shameful thing is to fabricate history to cover up shameful events. British philosopher Edmund Burke advised, “Those who don’t know history are destined to repeat it.”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July 13, Page 35

by NAM JEONG-HO









영국 중서부의 항구도시 리버풀. 이젠 비틀스의 고향이라는 게 유일한 자랑인 한물 간 도시로 전락했지만 예전엔 달랐다. 아프리카와 신대륙을 잇는 삼각무역지로 유럽 전체 물동량의 40%가 여기를 거쳤다.'유럽의 뉴욕'으로 불렸다. 19세기엔 런던보다 부유한 도시여서 "대영제국은 리버풀 덕에 가능했다"란 말까지 돌았다. '아메리칸 드림'을 꿈꿨던 미국 이민자들의 최대 출발지도, 초호화유람선 타이타닉호가 떠난 항구도 이곳이었다. 그랬던 리버풀은 1970년대부터 형편없이 몰락한다. 버팀목이던 조선업이 쫄딱 망한데다 식민지마저 속속 독립하면서 삼각무역도 시들해졌다.
영광은 사라져도 역사는 남는 법. 경제난에 지친 리버풀시는 풍부한 관광자원을 통한 부활을 노린다. 그리하여 2004년 유네스코에 248쪽에 달하는 방대한 세계문화유산 신청서를 낸다. 이 때 시 당국은 "리버풀이 세계 노예무역의 최대 중심지였다"는 부끄러운 과거를 낱낱이 밝혔다. 메이지 근대산업시설을 세계문화유산으로 신청하면서 조선인 강제노동 사실을 애써 숨기려는 일본과 너무도 달랐다. 결국 리버풀 해양무역도시 시설은 같은 해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고 채택이유서엔 노예무역의 중심지였단 내용도 들어간다.
그간 유네스코가 등재한 세계문화유산은 모두 802개. 하나같이 아름답고 예술적일 것 같지만 비극의 현장도 5곳 들어 있다. "인류의 비극도 직시해야 평화를 위한 역사의 교훈을 얻게 된다"는 게 유네스코의 설명이다.
그래서 1978년 채택된 게 아프리카 노예무역의 중심지였던 세네갈의 고레섬. 이후 유대인 학살의 현장 폴란드 아우슈비츠-비르케나우 강제수용소, 넬슨 만델라 등 수많은 흑인 정치범을 가뒀던 남아공 로벤섬, 90년대 유고슬라비아 전쟁 때 파괴됐다 복구된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 내 모스타르 옛 시가지의 다리도 같은 반열에 오른다.
남은 하나는? 바로 원폭의 비참함을 생생히 보여주는 일본 히로시마 평화기념관이다. 일본 정부는 이곳을 세계문화유산으로 신청하면서 "같은 참극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비극의 현장을 보존해야 한다"고 주장했었다.
그랬던 일본이 이젠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까지 나서 조선인 강제동원 사실을 지우려 한다. 일본인의 의식을 파헤친 명저 『국화와 칼』의 저자 루드 베네딕트는 수치를 중요시하는 게 이들의 특징으로 꼽았다. 수치스럽다고 역사를 비트는 거야말로 가장 큰 수치다. 영국 철학자 에드먼드 버크의 충고."역사를 외면하는 자는 이를 반복하게 돼 있다.
남정호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