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ost beautiful marriage ceremony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he most beautiful marriage ceremony

My American friend, J, is a Princeton graduate. He’s tall, humorous and charming. What he lacks is a sexual attraction to women.

He came to Korea to “learn more about Asia,” and we met at work in 2003. One day, he confessed, “I am gay.” It was quite awkward, as I had suggested setting him up with one of my female friends. Until then, I’d only seen homosexuals in movies, and now my dear friend was in front of me, coming out. I was confused. He smiled as if he understood what was going on in my mind and said, “You can tell me if you don’t want to be friends anymore.”

As I got closer to J and his friends, my only complaint was that they were all so attractive yet unavailable for women.

In April, J got married to a Chinese-American doctor, also an Ivy League graduate. At his wedding, there were no protesters picketing with signs.

J was wearing sneakers, and as the officiator read from his iPad, he exchanged rings with his partner and kissed. To his beloved, he quoted lines from Shakespeare’s “King Lear.”

“That’s how we’ll live - we’ll pray, we’ll sing, we’ll tell old stories, we’ll laugh at pretentious courtiers, we’ll listen to nasty court gossip, we’ll find out who’s losing and who’s winning, who’s in and who’s out. We’ll think about the mysteries of the universe as if we were God’s spies.”

Then they were officially wed. They hugged their family members, danced with friends and drank wine. I’m embarrassed to admit I cried a lot at the wedding.

J wanted a quiet ceremony. He knows very well that his sexual orientation may not be welcomed by everyone, and he would not want to force his choice on anyone else, although he was marrying another man. On June 26, same-sex marriage became legal in the United States, and many supporters modified their Facebook profile photos with a rainbow filter. But J’s photo remains unchanged.

The legalization of same sex marriage is a controversial topic in Korea. In a country literally divided into North and South, people are also divided on their views of homosexuality. We all have the right to come out as gay and the right to oppose homosexuality. Being different is not wrong, so how about we respect and understand the difference? Just as Shakespeare said more than 500 years ago, the world is full of mysteries, and life is too short, so let’s love.

The author is a political and international news writer for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July 11, Page 27

by CHUN SU-JIN




미국인 친구 J는 프린스턴대 졸업장에 1m80㎝의 키, 유머감각까지 갖춘 지구 대표 훈남이다. 단 하나 없는 게 여성에 대한 성적 욕구다. “아시아를 알고 싶다”며 한국에 온 그를 일터에서 만난 2003년, 그가 고백을 했다. “나, 남자가 좋아.” 그에게 소개팅을 제안했던 난 머쓱해지면서 깨달았다. 영화에서만 봤던 동성애자가 친구의 모습으로 내 눈앞에 나타났다는 걸. 쿨한 척하며 “아 그래?”라고 답했지만 머릿속은 복잡했다. 그가 온화한 표정으로 말했다. “나랑 친구하는 거 싫으면 편하게 말해 줘.”
 이후 J와 그의 친구들과 더 친해지면서 불만이 하나 생겼다. 이 매력덩어리 생물학적 남자들이 왜 여성을 원하지 않는가. 이성애자 여성으로서 안타까울 따름이었다.
 J는 아이비리그를 졸업한 중국계 미국인 의사를 만나 지난 4월 뉴욕시 한 서점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식장 앞엔 서울시청 앞을 메운 동성애자 반대 집회의 발레공연이나 “항문섹스 치료비 대주려고 피땀 흘려 돈 버는 줄 아십니까?” 식의 피켓은 없었다.
 스니커즈를 신은 J는 아이패드를 든 주례 앞에서 파트너와 반지를 교환하고 키스했다. 그리고 자신의 평생 단짝을 향해 윌리엄 셰익스피어의 ‘리어왕’의 다음 구절을 낭송했다. “우리는 그렇게 살아가면서 기도하고 노래하며 옛이야기를 하자. 겉만 치장하는 여자들이 있다면 비웃어 주고, 가엾은 불량배들이 법정의 소식을 전하는 것을 듣자꾸나. (중략) 우리는 신이 보낸 첩자처럼 이 세상의 수수께끼를 받아들이자.” 그렇게 부부(夫夫)가 된 이들은 가족과 포옹하고 친구들과 춤을 추며 포도주를 마셨다. 창피하지만 고백하건대 이 현장에서 난 많이 울었다.
 J는 조용히 결혼식을 치르고 싶어 했다. 어쩌다 보니 동성에게 끌려 결혼까지 했지만 자신의 성적 지향성이 모두에게 환영받지 못한다는 것도, 타인에게 자신의 성향을 강요하면 안 된다는 것도 잘 아는 현명한 녀석이다. 미국 전역에서 동성결혼이 합법화된 지난달 26일, 페이스북의 많은 프로필 사진이 동성애를 지지하는 무지갯빛으로 바뀌었지만 정작 J의 사진은 그대로다.
 동성결혼 합법화를 두고 한국도 시끄럽다. 남북으로 갈린 것도 슬픈데 동성애 찬반으로 또 나뉘어 생난리다. 동성애임을 밝힐 자유도, 동성애를 반대할 권리도 모두에게 있다. 다른 건 틀린 게 아닌 이상 서로를 이해하고 존중하면 안 될까. 셰익스피어가 500년 전 설파했듯, 이 세상은 수수께끼투성이고 인생은 사랑만 하기에도 짧다.
전수진 정치국제부문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