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torting the past, twisting the future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Distorting the past, twisting the future

We all knew it was coming.

In its defense white paper released on July 21, Japan again claimed Dokdo as Japanese territory. Provocations via the white paper began in 2005 during the Junichiro Koizumi government and have continued for 11 years now.

It’s no surprise, but the proclamation this year is especially bitter. The 50th anniversary of the Treaty on Basic Relations Between Japan and the Republic of Korea on June 22, 1965, seemed to be improving the bilateral relations, which have just begun to decline again.

Dark clouds also began to gather earlier this month when Japan applied for Unesco World Heritage status for the industrial facilities it once used as sites for forced labor. Japan explained to the Unesco committee that Koreans were “forced to work,” but changed its stance back home, arguing that the phrase “forced to work” does not mean it was “forced labor.”

The climax of Japan’s arbitrary diplomacy related to its use of forced labor was Mitsubishi’s apology on July 19, to the American soldiers captured during World War II, who were used as slave laborers. Mitsubishi’s delegation visited the Simon Wiesenthal Center Museum of Tolerance in Los Angeles, but they said that they would not comment on Korean and Chinese forced laborers, as lawsuits were still in progress.

The Simone Weisenthal Center was established by Holocaust survivor Simone Weisenthal, who lost 89 relatives to the Nazis. The most well-known Nazi hunter in the world and the one who revealed countless war crimes in his life, Weisenthal would have kicked out the Mitsubishi delegation if he had been alive.

Another concern is that the address next month by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marking the 70th anniversary of the end of World War II is unlikely to include an apology for its colonial aggressions. A source knowledgeable on Korea-Japan relations lamented that all the efforts to improve bilateral ties are futile at this stage, and that relations at this rate are destined to be aggravated for years to come.

Backed by his right-wing supporters, Abe has long advocated for a “strong Japan.” But the adverse effects from that attitude are already apparent. Since the voting on a series of security bills that would allow Japan to exercise its right to collective self-defense, Abe’s approval rating has fallen to the lowest this term to 35 percent, according to the Mainichi Shimbun.

The author is a political and international news reporter.

JoongAng Ilbo, July 22, Page 29

by YOO JEE-HYE



혹시나 했는데 역시나다. 일본은 21일 발표한 방위백서에서 또 독도를 일본 영토라고 했다. 2005년 고이즈미 내각 때 시작된 ‘방위백서 독도 도발’은 올해로 11년째다. 매년 도발을 하니, 한국 정부도 ‘대응 매뉴얼’이 생겼다. 이상덕 외교부 동북아 국장은 오후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외교부청사로 '불러들여(招致,초치)' 항의했다. 오전엔 박철균 국방부 국제정책 차장(육군 준장)이 고토 노부히사(後藤信久) 주한 국방무관(육군 대령)을 불러 항의문을 전달했다.
하지만 이처럼 놀라울 것도 없는 열한번째 도발이 올해는 유독 씁쓸하다. 국교 정상화 50주년 기념일(6월22일)을 맞아 상승 기운을 타는가 싶던 양국관계가 다시 하향곡선을 그리기 시작해서다. 먹구름이 드리운 것은 이달 초 일제 강제징용시설의 세계문화유산 등재 때부터다. 일본은 세계문화유산위원회에서 ‘강제노동(forced to work)’이라고 발언해놓고, 자기 나라로 돌아가선 말을 바꿨다. 총리실도 관여했으면서 외무성이 한국과 협상을 잘못했다고 책임을 돌리더니, 이제 외무성 당국자들은 한국 탓을 한다. 조태열 외교부 2차관이 스기야마 신스케(杉山晋輔) 외무성 외무심의관과 만나 해당 표현을 빼기로 해놓고, 한국이 말을 바꿨다는 것이다. '강제노동' 명시를 한번도 포기한 적 없는 한국 정부로선 기가 찰 노릇이다.
강제노동과 관련된 억지 외교의 정점은 19일(현지시간) 일본 미쓰비시가 미군포로 징용 피해자들에게만 사과한 것이다. 미쓰비시 대표단은 LA 시몬비젠탈센터까지 찾아가 머리를 조아렸다. 그러면서도 한국인·중국인 징용자들에 대해선 “소송이 진행중이라 의견을 밝힐 수 없다”고 했다. 시몬비젠탈센터는 친척 89명을 나치 손에 잃은 홀로코스트 생존자 시몬 비젠탈(1908~2005)이 설립했다.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나치 사냥꾼으로서 생전에 수많은 전쟁범죄를 고발했던 그가 봤다면 미쓰비시 대표단을 내쫓았을지 모른다.
걱정되는 것은 다음달 나올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종전 70주년 담화에 ‘식민 지배 사죄’가 포함되지 않을 것 같다는 얘기다. 한일관계에 정통한 소식통은 “그렇게 되면 양국에서 잘 해보자고 했던 이들은 장렬히 전사하고, 한일관계는 몇 년 간 더 힘들어질 것”이라며 한숨을 쉬었다.
아베 총리는 보수파의 지지를 등에 업고 '강한 일본' 드라이브를 걸어왔다. 한일관계 악화는 희생양이었다. 하지만 부작용은 시작되고 있다. 안보법안 표결 강행 이후 아베 총리의 지지율은 취임 후 최저인 35%(마이니치신문)로 뚝 떨어졌다. 뉴욕타임스(NYT)는 20일 사설에서 “아베 총리가 식민 지배의 야만행위에 진정성 있게 사과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유지혜 기자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