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 ambassador, not a personal assistant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An ambassador, not a personal assistant

Korean and Japanese lawmakers gathered on July 10 for the general meeting of the Korea-Japan Parliamentarians Union at a hotel in Tokyo.

It was at that gathering that Kang Chang-il, the secretary general of the South Korean parliamentary union and a member of the main opposition New Politics Alliance for Democracy (NPAD), raised his voice to Korean Ambassador to Japan Yoo Heung-soo. More than 40 lawmakers had arrived the previous day, and Kang wanted to know why the ambassador had not welcomed them at the airport. It was also discourteous, he added, that the ambassador had skipped dinner with the lawmakers.

Kang and Yoo exchanged uncomfortable remarks and entered the hall separately, making it awkward for everyone around them. I met with Kang the next day to ask about the encounter, and he told me that many of the assemblymen felt annoyed - he had just spoken on their behalf. He further stressed that for an ambassador to welcome visiting assemblymen is a courtesy.

In July 2014,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replaced the Reception Protocol for National Assembly Members Traveling Overseas with business cooperation guidelines for National Assembly members traveling abroad for diplomatic reasons. In order to obtain the cooperation of a diplomatic mission,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must send an official letter to the foreign minister 10 days before departure. But the guidelines do not clarify the extent of protocol for the ambassador during official trips by lawmakers.

The Korean Embassy in Japan explained that a meeting between the ambassador and a local newspaper had been arranged in April, and the appointment couldn’t be rescheduled, so the embassy called a few lawmakers in advance to seek their understanding, and the ministerial counselor for political affairs instead welcomed the legislators at the airport. It seems Kang went too far by openly embarrassing the ambassador. Especially since ties between Korea and Japan are so complicated, it is an important part of his diplomatic activities to meet with Japanese media to convey Seoul’s position.

In April 2013, President Park Geun-hye said diplomatic missions should not focus on receiving and attending to the schedules of politicians or other powerful figures.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has changed these guidelines, but some politicians still demand excessive protocol. In 2009, Japan’s ruling coalition clarified that its members would not be received by overseas diplomatic missions when they traveled abroad, nor could they use their authority to receive special treatment. The ambassador is not an assistant to our Assembly members.

The author is the Tokyo correspondent
for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July 25, Page 26

by LEE JEONG-HEON



“국회의원들이 왔는데 대사가 나오지도 않고 그럴 수 있어요?” “(일본) 신문사와 약속이 있어서 거기 참석하느라.”
지난 10일 일본 도쿄의 한 호텔. 제38차 한일·일한 의원연맹 합동총회 개회식을 앞두고 양국 국회의원들이 삼삼오오 입장할 때다. 한일의원연맹 간사장인 강창일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유흥수 주일대사가 손을 내밀며 인사하자 목소리를 높였다. 전날 한 명도 아니고 40여명의 국회의원이 일본을 찾았는데 대사가 직접 공항 영접을 나오지 않은 걸 문제 삼았다. 저녁 식사 자리에도 참석하지 않은 건 의원들을 무시한 거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두 사람은 얼굴을 붉히며 따로따로 행사장으로 들어갔다. 주변에 있던 사람들은 눈살을 찌푸렸다.
다음날 강 의원을 만나 경위를 묻자 “의원들의 불만이 많았고 대표로 총대를 멨다”고 했다. 의원외교에 나선 국회의원들을 대사가 맞이하는 건 ‘예의’라고 강조했다. 외국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대사의 역할과 한국에서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의 권위가 충돌했다.
외교부는 지난해 7월 기존 ‘국회의원 해외여행 시 예우에 관한 지침’을 ‘국회의원 공무 국외여행 시 재외공관 업무협조 지침’으로 바꿨다. 의원이 재외공관의 협조를 얻기 위해선 출국 10일 전 외교부 장관 앞으로 공문서를 보내도록 했다. 또 개인적인 이유로 외국을 방문할 경우엔 원칙적으로 재외공관의 지원을 받을 수 없게 했다. 재외공관이 본연의 업무인 주재국 상대 외교활동과 재외국민 보호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한 거다. 문제는 이번 방문처럼 공무 여행 시 대사의 의전 범위가 명확하지 않다는 점이다. 공무와 개인 일정이 뒤섞이는 경우엔 더욱 복잡하다.
유 대사와 일본 신문사의 저녁 약속은 지난 4월 일찌감치 잡혔다는 게 대사관 측의 설명이다. 약속을 바꿀 형편이 못돼 일부 의원들에게 전화로 사전 양해를 구했고 공항에선 정무공사가 대신 영접을 했다고 밝혔다. 그런데도 공개적인 장소에서 대사에게 면박을 준 건 지나쳤다는 분위기다. 주일대사가 일본을 방문하는 국회의원과 정치인들을 모두 챙기기 시작하면 제 업무를 할 수 없는 건 사실이다. 특히 한·일 관계가 복잡하고 냉랭한 요즘 일본 언론인들을 만나 의견을 주고받고 한국의 입장을 설명하는 건 대사의 중요한 외교활동이다. 이를 제쳐두고 국회의원들을 우선적으로 챙겨야 한다는 주장은 무리가 있다.
박근혜 대통령은 2013년 4월 “재외공관이 본연의 임무에서 벗어나 정치인과 유력 인사들의 편의 제공과 일정 수행에 열중하는 비정상적인 행태는 이제 있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후 외교부 지침이 변경됐지만 일부 의원들의 지나친 의전 요구는 여전하다. 외교관들 사이에선 “국회의원 의전은 잘 해야 본전”이란 말까지 나온다. 자칫 욕먹기 십상이다. 2009년 일본 연립여당은 소속 의원들의 해외 출장 시 재외공관의 접대를 받지 못하도록 지침을 정했다. 권위를 내세우며 폐 끼치지 말란 뜻이다. 대사는 국회의원 의전 요원이 아니기 때문이다. 이정헌 도쿄 특파원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