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stella and Mitsubishi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Castella and Mitsubishi

Castella is a soft baked cake, and while one may think it is a European delicacy, it was actually a Japanese product modeled on a Portuguese treat. Nagasaki is known for Castella cakes, and Hashima Island, the controversial site where Korean forced labor was used, is off the coast of Nagasaki.

There is infinity in a speck, and the Castella cake has many stories. Ryoma Sakamoto was a prominent leader of the Meiji Restoration and one of the most respected historical figures in Japan. In 1865, he established the trading company Kamayama Shachu, and the recipe for Castella cakes can be found in the company records. It is presumed that when he was hard pressed for money, he must have made and sold Castella cakes.

Sakamoto’s friend Yataro Iwasaki worked as a bookkeeper at the company, and later founded Mitsubishi. He bought two ships and established the company that grew to be a conglomerate in 1873.

Iwasaki was a greedy man. When he learned that there was an uninhabited island in the East Sea, he brought lumbermen on a steamboat, thinking that he would log the trees from the island to sell. But when he arrived at the island, he found people and houses. When he asked where he was at, the residents replied that it was Ulleung Island. He was so frustrated and angry that he set the houses on fire and ran off.

Thus, the ill-fated relationship between Mitsubishi and Korea began.

With the backing of the government, Mitsubishi rapidly grew, helping the expansion of Imperial Japan. Mitsubishi oversaw transportation in the Japanese expedition to Korea in 1894 and built the world’s largest battleship, Musashi, and the fighter aircraft Zero-sen, which struck Pearl Harbor during World War II. The company was the leading weapons manufacturer for Imperial Japan. As a result of fueling Japan’s war effort, Mitsubishi’s production of warships and tanks increased tenfold and then by 200 times more after the Sino-Japanese War in 1937, and its market capitalization grew 2,000 percent.

It also used the most forced labor. In 2010, the Office of the Prime Minister analyzed the reported cases of forced labor, and among the top three Japanese conglomerates, Mitsubishi used 3,355 forced laborers, more than twice the number of the other groups (Mitsui, 1,479 and Sumitomo, 1,074).

While Mitsubishi is notorious for its involvement in war crimes, Iwasaki is considered one of the most respected businessmen in Japan. He is known for thorough management and care for his employees. He was the first Japanese businessman to pay a bonus, and the family motto is, “Be generous to those working for you.”

Mitsubishi is under fire for excluding Koreans when it apologized to American prisoners of war and Chinese forced labor victims. That is unworthy of a world-class business leader. If Mitsubishi respects its founding values, it must take ethical responsibility and apologize to and compensate the Korean victims of wartime forced labor.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July 27, Page 35

by NAM JEONG-HO




부드러운 식감의 카스테라. 유럽이 고향일 것 같지만 포르투갈 빵을 모델로 일본이 개발한 화과(和菓)다. 명산지는 서쪽 끝 나가사키. 조선인 강제징용 논란에 쌓인 하시마(일명 군함도)가 이곳 앞바다에 떠 있다.
"티끌 하나에도 우주가 있다"고, 카스테라에도 숱한 사연이 담겨있다. 그중 유명한 게 메이지 유신의 기수 사카모토 료마(坂本龍馬) 이야기다. 일본인이 가장 존경하는 그는 1865년 이곳에 가메야마조합이란 해운회사를 차렸다. 이 회사 기록에서 카스테라 제조법이 발견된다. 돈에 쪼들린 사카모토가 카스테라를 만들어 팔았을 거란 추측이 나오는 배경이다.
이 회사엔 경리를 맡았던 사카모토의 고향 친구도 있었다.바로 미쓰비시 창업자 이와사키 야타로(岩崎?太?)다. 훗날 그는 당시 경험을 살려 1873년 배 2척으로 미쓰비시 상회를 설립, 대그룹으로 키운다.
이와사키는 욕심도 컸다. 어느날 동해에 무인도가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증기선에 벌목꾼들을 태우고 달려간다. 섬의 나무를 베어다 한 몫 챙기려는 속셈이었다. 하지만 도착해 보니 사람에 집까지 있는게 아닌가. 필담으로 여기가 어디냐고 묻자 "울릉도"라는 답이 돌아왔다. 분을 참지 못한 그는 집을 불태우고 도망친다. 미쓰비시와 한국의 악연은 이렇게 시작됐다.
미쓰비시는 정권 후원 아래 급성장하며 일제 팽창을 도았다. 1894년 일본군 조선 출병 때 수송을 맡았고, 2차대전 중엔 세계 최대의 전함 무사시호, 진주만 침공에 앞장선 제로센 전투기 등을 제작했다. 일제의 무기 제조창이나 다름 없었다. 그 덕에 1937년 중일전쟁 이후 군함건조는 10배, 전차 대수는 200배 이상 늘면서 회사 자본도 20배나 뛴다.
당연히 강제징용도 가장 많았다. 2010년 국무총리실이 그동안 접수된 징용 피해를 조사했다. 일본 3대 재벌 중 3355명을 끌고 간 미쓰비시가 미쓰이(1479명), 스미토모(1074명) 보다 2배 이상이었다.
미쓰비시가 전범기업으로 악명 높지만 이와사키는 일본 내에선 존경받는 기업인 10명 안에 든다. 치밀한 관리에다 부하 직원을 중시한 때문이다. 일본 최초로 보너스를 준 것도 그였고 "아랫사람에겐 후하라"는 모토는 가훈으로 전해온다.
이런 미쓰비시가 미군 포로에 이어 중국인 강제징용 피해자에게 사과하면서 유독 한국인만 빼 비판받고 있다. 세계적 기업답지 않은 일이다.미쓰비시가 창업 정신을 존중한다면 도의적 차원에서 조선인 강제징용자에게도 사과하고 보상해야 마땅한 일이다.
남정호 논설위원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