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me to end Lotte’s identity crisi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ime to end Lotte’s identity crisis

When I was in high school in the mid-1980s, I read a success story of Lotte founder Shin Kyuk-ho in a newspaper and was deeply moved. The article caught my attention as I was a fan of the Lotte Giants. While I have mixed feelings about the baseball team now, Shin was still a business giant to me. However, I now need to change my perception.

It may be meaningless to discuss the nationality of a company, but if we must, let’s say that a company established according to Korean law is a Korean company. So Lotte Group is a Korean company and Japan Lotte Holdings is a Japanese company. But things get complicated when a Japanese company controls a Korean company, which is the case with Lotte today. Although Lotte chairman Shin Dong-bin claims Lotte is a Korean company, it cannot be free from identity controversy when it is controlled by a Japanese enterprise.

The Lotte family feud is garnering such attention because the company’s identity involves political and social issues. For example, if the territorial disputes over the Dokdo islets aggravate and Japan’s far-rightist trend provokes Korea, can Lotte confidently support Korea? If Japan’s Lotte wants to control Korea’s Lotte, with revenue 15 times larger, they should at least show love for Korea. But they haven’t. Most notably, Shin Dong-joo, the eldest son of Shin Kyuk-ho, does not speak Korean. He explained that he had studied the language but forgot it because he was so busy with work. But it seems Korea does not exist as a home country in his conscience.

Also, the Shin family is well connected in business and politics in Japan. According to Lotte, founder and general chairman Shin Kyuk-ho is close to Shintaro Abe, former foreign minister and father of Prime Minister Shinzo Abe, and former Prime Minister Nobusuke Kishi, Abe’s grandfather and a “Class A” war crime suspect. Last month, chairman Shin Dong-bin had a meeting with Prime Minister Abe in Japan. So we cannot shake off the suspicion on Lotte’s identity.

Which leads to other doubts. Chairman Shin Dong-bin’s eldest son had a small wedding in March. Perhaps, he didn’t want to publicize that his son, a Japanese national, is marrying a Japanese woman? Although it was cancelled because of public outrage, why did the Lotte Hotel provide a venue for Japan’s Self-Defense Forces event? They may be independent incidents, but Lotte has certainly allowed room for suspicion.

People increasingly wonder whether the members of the Lotte family have their minds rooted in Japan. And the suspicion will only grow generation after generation. Three of the four grandparents of Shin Dong-bin’s children are Japanese.

The fastest way to clear the suspicion is to sever the connection between Lotte entities in Korea and Japan. Trying to please Japanese shareholders while claiming to be a Korean company is an ugly sight. We ask Shin Kyuk-ho not to let the tail wag the dog any more. With 95 percent of the company’s revenue coming from Korea, the owners’ minds should associate with Korea.

The author is a business news reporter for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Aug. 5, Page 30

by KIM JUN-HYUN



고등학생이던 1980년대 중반, 신격호 롯데 총괄회장의 사업 성공기를 신문에서 읽고 감명을 받은 기억이 있다. 아마 롯데자이언츠의 팬이되면서 그에 대한 기사가 눈에 띄었을 것이다. 이후 롯데자이언츠에 대해선 애증이 교차했지만 신 회장만큼은 늘 거인으로 남았다. 이제 그 기억을 수정하려 한다. 기업의 국적을 따지는 건 의미가 없다. 그래도 굳이 따지자면 한국 법에 따라 세워진 기업이라면 한국 기업이다. 그런 점에서 롯데그룹은 한국기업, 일본롯데홀딩스는 일본기업이다. 그런데 일본기업이 한국기업을 지배하는 구조라면 얘기는 복잡해진다. 지금의 롯데가 딱 그렇다. 신동빈 롯데 회장이 “롯데는 한국기업”이라고 주장한들 한 쪽이 다른 쪽을 좌지우지 하는 한 국적 논란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이런 논란이 주목을 끄는 건 롯데의 정체성이 정치ㆍ사회적 문제를 촉발할 수 있어서다. 이를테면 독도의 영유권을 둘러싼 분쟁이 악화되고, 일본의 극우적 성향이 한국을 자극할 때 롯데가 자신 있게 한국을 지지할 수 있을까와 같은 의구심이다. 이런 생각의 원인 제공자는 롯데 오너들이다. 일본롯데가 매출 규모에서 15배인 한국롯데를 지배하려면 억지로라도 한국을 사랑한다는 징표를 보여줘야 하는데 그렇지 못했다. 대표적인 사례가 한국말을 하지 못하는 신격호 회장의 장남 신동주씨다. 그는 “공부했었는데 일이 바빠 잊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그의 의식에는 이미 한국이 존재하지 않았던 건 아닐까. 신씨 일가가 일본 정ㆍ재계에 발이 넓은 것도 맘에 걸린다. 롯데에 따르면 신 총괄회장은 아베 신조 총리의 아버지인 아베 신타로 전 외무상,전범 용의자로 몰리기도 했던 외조부 기시 노부스케 전 총리와 친분을 쌓았다. 또 신동빈 회장은 지난달 일본에서 아베 총리와 면담했다. 이런 인연이 롯데의 정체성을 흔들 수 있다는 의심이 드는 건 어쩔 수 없다. 생각이 꼬리를 문다. 신동빈 회장은 올 3월 장남(29)의 결혼식을 조촐하게 치렀는데, 혹 일본 국적의 아들이 일본인 여성과 결혼한다는 사실을 널리 알리기 부담스러웠던 건 아닌지. 비록 여론에 밀려 취소하긴 했지만 왜 롯데호텔은 일본 자위대 창설 기념행사에 장소를 제공했는지. 2011년 4월 세계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에서 일본롯데는 굳이 김연아 선수의 라이벌 아사다 마오를 후원했는지. 모두 단순 에피소드에 불과할 수 있지만 의심을 품도록 롯데가 멍석을 깔았다. 혹시 롯데 오너들의 정신은 일본에 뿌리하고 있지 않냐는 의심 말이다. 후대로 갈수록 이런 의심은 더 커질 것이다. 더군다나 신동빈 회장의 자녀들은 조부모 네 명 중 세 명이 일본인이다. 이런 의심을 잠재울 가장 빠른 길은 한국과 일본 롯데의 연결고리를 끊는 것이다. “롯데는 한국기업이다” 해놓고 일 생길 때마다 일본 주주 달래기로 동분서주하는 모습은 볼썽사납다. 신격호 회장에게 청한다. 더 이상 꼬리가 몸통을 흔들게 해선 안된다고. 그리고 한국에서 매출이 95%가 발생하듯 오너들의 정신도 한국에 둬야 한다고.
김준현 경제부문 기자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