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k takes British Open, and slam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Park takes British Open, and slam

테스트

Park In-bee kisses the trophy after winning the Women's British Open at the Turnberry golf course in Turnberry, Scotland, on Sunday. With the win, Park achieved the career Grand Slam. [AP/NEWSIS] 일요일 스코틀랜드 턴베리 골프코스에서 열린 브리티쉬 여자오픈 대회에서 우승한 뒤 박인비가 트로피에 키스하고 있다. 이번 대회 우승으로 박인비는 커리어 그랜드 슬램을 달성했다. [AP/뉴시스]

Korea JoongAng Daily
Tuesday, August 4, 2015

Now some people call her "Win-bee." The world's top-ranked woman, Park In-bee, became the first Asian golfer to claim an LPGA career Grand Slam after winning the Ricoh British Women's Open on Sunday.
*top-ranked: 최상위의
*career Grand Slam: 골프에서 시즌과 상관없이 4대 메이저대회를 모두 우승하는 것
이제 어떤 사람은 그녀를 "윈비(우승하는 벌. 이름과 발음이 비슷하게 붙인 별명)"라고 부른다. 세계 최상위 여자 골퍼선수 박인비는 일요일 리코 브리티쉬 여자오픈을 우승하면서 아시아인 최초로 LPGA 커리어 그랜드 슬램을 달성했다.

At Turnberry Resort in Scotland, Park shot a 7-under 65 in the final round to finish the season's fourth major tournament at 12-under 276. The British Open is sanctioned by both the LPGA and the Ladies European Tour. She edged her fellow Korean, Ko Jin-young, by three strokes.
*major tournament: 메이저대회
*sanction: 승인하다, 허가하다
*edge: ~을 서서히 몰아내다(밀어내다)
스코틀랜드 턴베리 리조트에서 박인비는 최종 라운드 7언더파 65타를 쳐 올 시즌 네 번째 메이저대회를 합계 12언더파 276타로 마쳤다. 브리티쉬 오픈은 LPGA와 유럽 여자프로골프 투어에서 모두 승인한 대회이다. 박인비는 3타 차로 동료 한국인 골퍼 고진영을 물리쳤다.

"Greatest day of my life yet for sure," Park told an LPGA publicist. "I obviously got a little bit lucky today. The golfing gods were on my side." This was Park's seventh major title of her career. She earlier won the Women's PGA Championship (in 2013, 2014 and 2015), the U.S. Women's Open (in 2008 and 2013) and the ANA Inspiration (in 2013).
*publicist: 홍보담당자
*obviously: 확실히, 분명히
*be on my side: 내 편이다
"내 생애 최고의 날입니다. 오늘은 분명히 제가 운이 좀 좋았습니다. 골프의 신이 제 편이었어요." 박인비는 LPGA 홍보담당자에게 이렇게 말했다. 이번이 박인비의 선수 활동기간 중 7번째 메이저대회 우승이다. 그녀는 2013년, 2014년, 2015년에 여자 PGA 챔피언십을, 2008년과 2013년에 U.S. 여자오픈을, 2013년에 ANA 인스프레이션을 우승했다.

She has now become the third youngest golfer, male or female, to win seven career major titles, after Tiger Woods and Mickey Wright.
*male or female: 남녀 통틀어
그녀는 남녀를 통틀어 타이거 우즈와 미키 라이트에 이어 역대 세 번째로 어린 나이에 메이저대회 7번 우승으로 커리어 그랜드 슬램을 달성한 선수가 됐다.

There was a bit of confusion about whether Park's victory could really be considered a Grand Slam; the Evian Championship in France was added as a fifth LPGA major in 2013, and although Park did win that tournament (in 2012, when it was the Evian Masters), it didn't count as a major.
*confusion: 혼란, 혼동
박인비가 브리티쉬 오픈을 우승하면서 그랜드 슬램을 달성했는지에 대해 혼동이 있었다. 프랑스 에비안 챔피언십이 2013년에 다섯 번째 LPGA 메이저대회로 추가됐기 때문이다. 박인비가 2012년에 그 대회를 우승했지만, 그 때는 에비안 마스터스로 메어저대회로 승격되지 않았을 때다.

But on Sunday, the LPGA released a statement crowning Park as a Grand Slam winner because of her four major wins.
*release a statement: 성명을 발표하다
*crown: 왕관을 씌우다
그러나 일요일 LPGA는 박인비가 4개 메이저대회를 우승했기 때문에 그랜드 슬램을 달성했다고 발표했다.

번역: 이무영 정치사회부장(lee.mooyoung@joongang.co.kr)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