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e Hee-ho fails to meet Jong-un in North Korea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Lee Hee-ho fails to meet Jong-un in North Korea

테스트

Lee Hee-ho, widow of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hugs a child at an orphanage in Pyongyang on Thursday. Lee visited the North Korean capital from Wednesday till Saturday. Provided by the Kim Dae-jung Peace Center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가 목요일 평양의 한 고아원에서 아이를 껴안고 있다. 이희호 여사는 수요일부터 토요일까지 북한의 수도를 방문했다. [김대중평화센터 제공]

Korea JoongAng Daily
Monday, August 10, 2015

After Lee Hee-ho, widow of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returned to Seoul without having met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during a four-day trip to Pyongyang, concerns grew over the intractability of the freeze in inter-Korean relations.
*widow: 미망인, 과부
*intractability: 고집스러움, 다루기 힘듦, 처치 곤란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가 나흘간의 평양 방문 동안 북한 지도자 김정은을 만나지 못하고 서울로 돌아오자 남북관계 개선이 어려워질 것이라는 우려가 커졌다.

Kim Jong-un seemed to be signaling his lack of interest in better ties since he personally invited the 93-year-old former first lady to Pyongyang last December.
*signal: 신호를 보내다, 표시하다
지난해 12월 김정은이 직접 93세 고령의 전 영부인을 평양으로 초대했기 때문에 김정은이 남북관계 개선에 별 관심이 없다는 신호를 보내는 것으로 보인다.

Before Lee’s departure for the North Korean capital on Wednesday, expectations were high that she would be given a meeting with Kim, especially as the widow of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who is treated with reverence in the North for his Sunshine Policy and a series of inter-Korean investments and other initiatives.
*departure: 출발
*reverence: 경의, 숭배
이희호 여사가 수요일에 북한의 수도로 출발하기 전까지는 대북 포용정책을 펼쳐 북한에서 존경을 받는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미망인이기 때문에 북한 지도자 김정은이 이희호 여사를 만날 것이라는 기대가 높았다.

The fact that Lee chose to take the trip despite her advanced age was seen as her hope that she could help bring about a thaw in frozen inter-Korean relations. But Lee was not given a meeting with Kim Jong-un or Kim Yang-gon, the North Korean official in charge of inter-Korean relations.
*advanced age: 고령
*bring about~ :~을 야기하다, 초래하다
이희호 여사가 고령에도 불구하고 방북하기로 결정한 것은 얼어붙은 남북관계를 녹이는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는 이 여사의 희망이 작용한 것으로 보여진다. 그러나 이 여사는 김정은을 만나지 못했고, 대남정책 책임자 김양건도 만나지 못했다.

Kim Yang-gon led a North Korean delegation to Seoul to pay respects after Kim Dae-jung’s death in 2009. North Korea experts point out the Lee’s inability to meet any senior North Korean officials underscore that current bilateral relations are at a nadir.
*point out: 지적하다
*underscore: 밑줄을 치다, 강조하다
*at a nadir: 밑바닥에서
김양건은 2009년 김대중 전 대통령 장례식에 북한 조문단을 이끌고 서울을 방문했었다. 북한 전문가들을 이 여사가 북한의 고위 관료를 아무도 만나지 못한 것은 현재 남북관계가 밑바닥 수준으로 떨어졌다는 점을 분명히 드러낸 것이라고 지적한다.

“Kim’s decision not to meet with Lee reflects the grave condition of Seoul-Pyongyang relations,” Koh Yu-hwan, professor of North Korean studies at Dongguk University, told the Korea JoongAng Daily.
*grave condition: 심각한 상태
고유환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는 “북한 지도자 김정은이 이희호 여사를 만나지 않겠다고 결정한 것은 서울-평양 관계가 심각한 상태라는 것을 반영한다”고 말했다.
번역: 이무영 정치사회부장(lee.moo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