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ring more young people

Home > Opinion > Editorials

print dictionary print

Hiring more young people

Conglomerates are joining the government-led campaign to hire young workers. Hyundai Motor Group announced a bold plan to increase the number of new employees to 15,000 this year - 1,000 more than in last year - depending on whether the peak wage system pushed by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to share jobs with the young generation settles down. On Aug. 17, Samsung Group joined the march by vowing to create a total of 30,000 new jobs through a 100 billion won ($84.6 million) investment over two years. Samsung’s plan includes the creation of 17,000 jobs through vocational training and internships plus 13,000 more by reinforcing its existing job programs.

After pledging to hire 24,000 new employees last month, SK has come up with an additional plan to invest a whopping 46 trillion won to find a new growth engine for the third-largest business group in Korea. LG Display also announced an investment plan amounting to 10 trillion won by 2018. Earlier, Hanwha Group promised to hire 17,569 workers by 2017, and the embattled Lotte Group 24,000 employees by 2018 - in response to the president urging heads of conglomerates to resolve the alarming jobless rate among the young generation at a Blue House meeting last month.

Our young generation’s unemployment is one of the most pressing issues in our society: The government’s official jobless figure exceeded the 10 percent ceiling long ago. But if you include those who gave up finding jobs, the rate soars to 23 percent. The 1.1 million-strong army of youth without jobs casts a dark shadow over our economy. The young generation is primarily human capital for our society. If they break down, Korea has no future.

Conglomerates have been under fire for their stingy investments in creating new jobs, even when they have been sitting on piles of cash. Fortunately, they have rolled up their sleeves in unison - albeit half-willingly - to help ease the deepening pain of our young generation by promising massive investment. But there are limits to the corporate sector’s ability to hire workers, as seen in the belt-tightening efforts by Samsung and Hyundai to cut the salaries of their executives.

That’s why the government and political circles must help big business groups create full-time jobs instead of part-time jobs. They must quickly ease various regulations on doing business in Seoul and the metropolitan area, reach a grand consensus on the introduction of the peak wage system with labor and management, and pass bills aimed at rejuvenating our supine economy.

JoongAng Ilbo, Aug. 19, Page 30




대기업들이 청년 일자리 창출에 발 벗고 나서고 있다. 17일 삼성그룹이 앞으로 2년간 1000억원을 투자해 총 3만개의 청년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직업훈련과 인턴십 제공 3000명 등 1만7000개의 일자리를 새로 만들고 기존 청년 일자리 프로그램을 확대해 1만3000개를 더 늘리겠다는 것이다. 어제 현대차그룹은 어려운 경영환경에도 불구하고 올해 9500명을 신규채용하는 계획을 고수하겠다고 밝혔다. 임금피크제 정착 여부에 따라 내년엔 채용 인력을 1000명 더 늘리겠다는 입장이다.
지난달 2년간 2만4000개의 일자리 창출을 약속했던 SK는 최태원 회장의 복귀에 맞춰 46조 원의 투자계획을 추가로 내놨다. LG디스플레이도 2018년까지 10조원대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앞서 한화는 2017까지 1만7569명, 롯데는 2018년까지 2만4000명의 신규 채용을 약속했다. 대통령이 지난달 17개 대기업 총수와 간담회에서 "청년 일자리 해결"을 당부한 직후 대기업들의 화답이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청년 실업은 우리 사회의 최우선 현안이다. 공식 청년 실업률이 10%를 넘어선 지 오래다. 구직 단념자 등을 포함한 체감 실업률은 23%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최고 수준이다. 청년 백수 110만 명은 우리 경제·사회에 회복할 수 없는 깊은 주름을 만들고 있다. 청년은 미래의 인적자본이다. 청년이 무너지면 나라의 미래도 없다.
그간 우리 대기업들은 자금을 쌓아둘 뿐 일자리 창출을 위한 투자에 인색하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그런 대기업들이 이번에 일제히 대규모 투자를 통해 청년 고용절벽 해소에 나서는 것은 크게 환영할 일이다. 하지만 대기업이 고용을 늘리는 데는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 삼성·현대차마저 임원 월급을 깎는 등 허리띠를 졸라매는 상황이다. 기업들의 일자리 대책이 일회성에 그치거나 그저 그런 자투리 일자리 만들기로 흐르지 않도록 정부와 정치권도 힘을 보태야 한다. 수도권 규제 완화, 임금피크제 도입을 위한 노사정 대타협, 서비스산업기본법 등 경제활성화 법안의 통과 등을 더 미뤄선 안 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