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uccess of IT training camp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he success of IT training camps

Lately, civilian vocational training centers are at the center of attention. The 12-to-24-week courses train computer programmers and data analysts. Rosy opportunities await those who complete the program. Thanks to rapid digitalization, companies are seeking IT professionals with knowledge in software and data management.

Ninety-eight percent of graduates find a job, and the starting salary is $80,000 to $100,000. The program is a life-changing opportunity for many students, and they don’t envy Ivy League graduates.

The program is not cheap, about 13 million won ($11,000) for a three-month course. However, the guaranteed employment and prospect for high salaries attract even college graduates who already have jobs. They are mostly new to the IT field, but they are making a drastic change. There are 12 IT camps in San Francisco, nine in New York and eight in Seattle. These camps produced 6,700 graduates last year. This year, over 16,000 people will graduate.

How could these new, small institutes offer employment opportunities and high compensation? Last year, I interviewed Flatiron School in New York, one of the tech training institutes. The secret was the customized and streamlined education. Co-founders Adam and Abbey first explored the corporate situation before starting the school. They visited companies and asked them what they wanted the school to teach the students. Based on the answers, curriculums were prepared. Abbey said that the method was competitive, as colleges and universities focus on theory and don’t teach what the market demands.

American companies responded with pragmatism. They didn’t screen applicants based on degrees or experiences and didn’t underestimate those who completed a three-month program. Their only standard was whether the applicants had the necessary IT skills needed at the company.

How about the educational authorities? Adam said that the support of New York City was amazing. The founders did not have the necessary licenses to set up a vocational school. But New York City didn’t interfere with the project and supported them to acquire the licenses.

I asked Adam about recent changes in the past year. One of the major changes was cooperation with the White House. In March, President Obama started the Tech Hire Initiative. As the civilian programs fill in the blanks in the IT employment market, the federal government offered help.

The success of IT training camps is based on precise understanding of supply and demand in the employment market. The workforce that industries need should be trained, whether at universities or vocational schools. The outdated educational system needs to be reinvented, and unnecessary regulations should be lifted. Urging young people to lower expectations is not good employment policy.

The author is New York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Aug. 18, Page 34

by LEE SANG-RYEOL



요즘 미국에서 뜨는 민간 직업교육기관들이 있다. 대략 12~24주를 가르쳐 컴퓨터 프로그래머나 데이터 분석가로 길러낸다. 이 과정을 마친 이들에겐 꽃가마가 기다리고 있다. 디지털화가 빠르게 진행되면서 소프트웨어와 데이터를 다룰 줄 아는 정보기술(IT) 인력을 구하는 회사들이 줄을 섰기 때문이다. 취업률은 98%. 게다가 초봉은 대략 8만~10만 달러(9500만~1억2000만 원). 대부분의 수료생들에겐 그야말로 ‘인생 역전’이다. 선망의 대상인 아이비리그 대학 졸업자가 부럽지 않을 정도다. 수업료는 석달 코스에 약 1300만원으로 싸지 않다. 하지만 취업 보장에다 높은 급여 때문에 직장을 다니고 있는 대졸자까지 몰려든다. 대부분이 IT문외한인데, 인생 항로를 과감히 바꾼 것이다. 이런 ‘IT 인력 신병 캠프’가 샌프란시스코에만 12곳, 뉴욕에 9곳, 시애틀에 8곳이 있다. 이들 기관에서 배출된 인력이 작년엔 6700여명, 올해는 그 배가 넘는 1만6000여명에 달할 예정이다. 소규모에 불과한 신생 교육기관들이 어떻게 취업과 처우 보장이라는 두마리 토끼를 다 잡아낸 것일까. 작년에 이런 기관 중 하나인 뉴욕의 플랫아이언 스쿨을 취재한 적이 있다. 비결은 교육과정의 거품을 뺀 ‘맞춤형 교육’이다. 30대 초반의 공동 설립자 아담과 아비는 스쿨 시작 전에 기업 탐방부터 했다. 기업들을 직접 찾아가 학생들에게 무엇을 가르쳐주기 원하는지를 물었다. 그 대답을 토대로 교육과정을 만들어 학생들을 가르쳤다. 당시 아비는 “대학은 이론은 많이 가르쳐도 정작 시장이 요구하는 것을 가르치지 않는다”며 자신들의 경쟁력을 설명했다. 미국 기업의 실용적 자세도 돋보였다. 기업들은 학위나 스펙을 따지지 않았고, 석달짜리 단기 코스를 밟았다고 해서 과소평가하지도 않았다. 오직 회사에 필요한 IT 역량을 채용 기준으로 삼았다. 교육당국은 어땠을까. 아담은 “뉴욕시의 지원에 황홀했다”고 표현했다. 두 사람은 애초 직업학교에 필요한 면허가 없어 난감한 처지였다. 그러나 뉴욕시는 발목을 잡지 않았다. 오히려 면허 취득을 지원해줬고, 뉴욕시가 학비를 전액 부담하는 공동 프로그램을 만들어 힘을 실어줬다. 최근 아담에게 지난 1년간 어떤 변화가 있었는지를 물어봤다. 큰 변화 한가지는 백악관과의 협업이라는 대답이 돌아왔다.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 3월 ‘테크 하이어 이니셔티브(Tech Hire Initiative)’란 IT인력 양성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민간이 IT 고용시장의 빈 구멍을 찾아내 메워나가자 연방정부가 팔을 걷어붙이고 지원에 나선 것이다. IT신병 캠프의 성공은 고용시장의 수요와 공급 현실을 꿰뚫은 결과다. 대학이든 직업훈련기관이든 기업 현장이 필요로 하는 인력을 길러내야 한다. 그러자면 낡은 교육과정의 혁신과 규제 타파가 절실하다. 청년들에게 눈높이를 낮춰 일자리를 찾으라고 강요하는 것은 좋은 실업대책이 아니다.
이상렬 뉴욕 특파원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