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perception gap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he perception gap

Recently, the Heritage Foundation, a conservative think tank in Washington, held a discussion session titled “Assessing Japan-ROK Relations after Prime Minister Abe’s Anniversary Statement.” Panelists included members from the Center for Strategic and International Studies, the Council on Foreign Relations and the Brookings Institution. The speakers mostly agreed that Abe’s statement was enough. They were not looking at each and every word, but were instead interested in where the Korea-Japan summit meeting would be held. They also anticipated a dramatic three-state summit meeting in Beijing at the Victory of War of Resistance against Japan Day on Sept. 3. They revealed the United States’ pragmatic intention to not be caught up in the historical debate between Korea and Japan.

That attitude was also apparent in a survey of Northeast Asia specialists in major Washington think tanks and academia, who wield influence over the U.S. government and Congress. That survey - featured in the JoongAng Daily’s Aug. 17 and 19 issues, included pro-Korea, pro-Japan and neutral figures.

Few wanted to give statements after Abe’s speech, but only 19 percent rated Abe’s words negatively. Seventy-three percent said both Japan and Korea were responsible for the divide over historical issues.

When I was assigned to a post in Washington two months ago, Foreign Ministry officials assured me that the United States supports Korea. But the survey result shows that they are mistaken.

Michael Green, who represented the Center for Strategic and International Studies in the Heritage Foundation panel, said that Japan has most of the historical responsibility for its past actions, but Japan and Korea are almost equally politically accountable for resolving issues today. He claimed that this is how mainstream Americans view the discord.

Former Korean Ambassador to Japan Shin Gak-soo has said that Korea overlooks the fact that the United States is unfamiliar with the history of Northeast Asia. Politics is more important than history to the United States, and as time goes by, the United States grows closer to Japan.

I don’t want to discuss the gap with Japan, which is more advanced than Korea in several ways. What’s important is the obvious gap in perception between Korea and America. We need to acknowledge that, and then get over it. Just in time, President Park Geun-hye seems to have shifted diplomatic tacks. A summit between Korea and Japan could warm the coolness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Korea.

The author is the JoongAng Ilbo’s Washington Bureau chief.

JoongAng Ilbo, Aug. 24, Page 29

by KIM HYUN-KI



최근 워싱턴의 보수 싱크탱크 헤리티지재단에서 '아베담화 이후의 한·일 관계' 토론회가 열렸다. 패널로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마이클 그린 일본 석좌, 실라 스미스 미 외교협회(CFR) 일본담당 선임연구원, 에번스 리비어 브루킹스연구소 연구원이 나섰다. 코리아소사이어티 회장을 지내고 부인이 한국 출신인 에번스 선임연구원이 아베 담화와 관련, "좀 더 한국을 배려했으면 좋았다"는 주장을 간간히 펼쳤지만 '대세'는 "그 정도면 됐다"였다. 그들의 관전 포인트는 아베담화의 문구 한 구절 한 구절이 아니었다. "자, 이제 어디서 한·일 정상회담이 열릴까"하는 거였다. 이들은 한발 더 나아가 다음달 3일 전승절 행사가 열리는 중국 베이징에서의 극적인 3국 정상회담을 점치기도 했다. 한·일의 '역사 공방'에 더 이상 발목 잡히기 싫다는 미국의 실용적 속내가 그대로 드러났다.
이런 분위기를 여실히 보여준 게 미 정부와 의회에 막강한 영향력을 갖는 워싱턴의 주요 싱크탱크·학계의 동북아 전문가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였다(본지 17일자 8면, 19일자 14면). 한국 입맛에 맞는 한쪽 이야기가 아닌 '현실'을 보고자 친한·친일·중립 인사를 고루 대상으로 했다. 담화 발표 후 짧은 기간 안에 이들에게 답을 얻는 건 어려운 작업이긴 했다. 결과적으로 아베담화에 부정적 평가를 내린 이는 19%에 불과했다. 역사문제를 둘러싼 한·일 갈등의 책임이 일본뿐 아니라 한국에도 있다고 응답한 이는 73%에 달했다.
두 달 전 워싱턴에 부임해 외교 당국자들로부터 "역사적 정당성은 미국도 100% 한국에 공감한다. 워싱턴이 '한국 피로증'을 느낀다는 말은 한국에서만 하는 소리"란 장담을 많이 들었다.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이들은 잘못 생각한 것이다. "역사적으로는 90% 일본에 책임이 있지만 정치적으로는 일본에 60%, 한국에 40% 책임이 있다. 이게 미국 주류의 생각"이란 마이클 그린의 지적은 아프다. "미국은 동북아의 역사를 잘 모른다는 걸 우리가 간과한 측면이 있다"(신각수 전 주일대사)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미국에 중요한 건 '역사'보다 '정치'였다. 시간이 지날수록 '정치'를 외치는 일본에 근접할 수밖에 없는 구도였다.
새삼스럽게 양과 질에서 앞선 일본과의 격차를 탓하고 싶지 않다. 중요한 건 확연한 현실로 드러난 한국과 미국의 온도차다. 이를 인정하고 극복하는 쪽으로 선회해야 한다. 마침 박근혜 대통령이 '실리외교'로 방향을 튼 듯 하다. 그렇다면 한·일 정상회담은 노출된 한·미 간 온도차를 교묘하고 단번에 덮고 넘어갈 중화제(中和劑)가 될 수 있어 보인다.
김현기 워싱턴 총국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